• 동두천 27.2℃맑음
  • 강릉 34.9℃맑음
  • 서울 29.0℃구름많음
  • 대전 31.2℃맑음
  • 대구 30.0℃구름많음
  • 울산 26.9℃구름많음
  • 광주 28.1℃구름많음
  • 부산 23.1℃흐림
  • 고창 28.6℃구름조금
  • 제주 28.6℃구름조금
  • 강화 24.9℃맑음
  • 보은 30.5℃구름조금
  • 금산 28.9℃구름조금
  • 강진군 26.7℃맑음
  • 경주시 27.9℃구름많음
  • 거제 25.1℃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1380

2022년 06월25일 19시18분

기업

경찰·노동부, HDC현대산업개발 본사 등 압수수색

그룹 총수 소환까지 이어질지 관심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광주 화정동 건물붕괴 사고와 관련해 19일, 노동부와 경찰이 HDC현대산업개발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경찰은 이날 오전 9시30분경부터 서울 용산구 소재의 HDC현대산업개발 본사 등에 인력을 투입해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정가에선 경찰이 본사 압수수색에 나선 가운데 해당 사고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가면서 그룹 총수의 소환으로까지 이어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미 경찰은 이번 붕괴사고의 공사현장 소장 등 10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번 붕괴사고와 관련된 골조 공사 하청업체는 물론 레미콘 납품업체 등 관련 업체 17곳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벌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17일,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은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갖고 “(광주아파트 외벽 붕괴 등)두 사건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이 시간 이후 현대산업개발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며 “광주 사고 피해자와 가족,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이날 HDC현산 회장직 사퇴의 뜻을 밝히며 전국 건설현장에 대한 외부 안전진단 등을 통해 안전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haewoong@ilyosisa.co.kr>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