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보기

Update. 2024.07.20 00:00

thumbnails
골프

E1 채리티 오픈 배소현, 154번째 도전 끝 첫 승

배소현이 153전 154기에 성공했다. 배소현은 지난 5월26일 경기도 여주시 페럼 클럽(파72)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E1 채리티 오픈(총상금 9억원)’서 우승을 차지했다. 배소현은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서 버디 4개, 보기 4개로 이븐파 72타를 쳐 최종 합계 9언더파 207타를 기록해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2017년 KLPGA 투어에 데뷔한 배소현은 154번째 출전인 이번 대회서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우승상금은 1억6200만원. 첫 우승까지 여정은 쉽지 않았다. 배소현이 전반 9번홀까지 2타를 잃은 사이, 박도영이 11번홀(파4) 칩인 이글을 포함해 6타를 줄이면서 배소현을 제치고 단독 선두로 나섰다. 배소현은 10번 홀(파4) 5m 버디 퍼트, 11번 홀(파4)에서는 8m 거리의 까다로운 버디 퍼트를 연달아 성공하며 박도영을 압박했다. 쉽지 않았던 감격의 여정 거센 비 뚫고 버디 행진 중반부에는 배소현과 박도영 모두 샷이 흔들렸다. 배소현이 12번 홀(파5), 13번 홀(파4)에서 연달아 보기를 적어냈고, 박도영은 13번 홀(파4)부터 16번 홀(파3)까지 4홀 연속 보기를 기록했다. 15번 홀부터 거센 비가 쏟아졌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