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보기

Update. 2024.04.24 18:03

thumbnails
아트인

[아트&아트인] ‘플립턴 Flip Turn’ 양화선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서울 종로구 소재 갤러리 페이지룸8은 ‘이 작품 시리즈’를 기획하고 있다. 이 작품 시리즈는 기획자가 주목하는 작품을 선정해 개인전 형식으로 진행되는 전시다. 페이지룸8은 그 7번째 전시로 양화선 작가의 개인전 ‘플립턴 Flip Turn’을 준비했다. 양화선 작가의 개인전 ‘플립턴 Flip Turn’은 낯선 시공간서 안온함에 대한 정서를 추구하며 큰 주제로 삼았던 ‘Safe Zone(세이프존)’ 시리즈서 시작한다. Safe Zone은 2008년 양화선이 낯선 거주지인 영국 런던에 살며 당시 온전한 휴식처로 삼은 수영장서 모티프를 얻은 작업이다. 노스탤지어 수영장의 배경이 되는 고향 제주의 바다와 빗장을 대신한 방풍림이 작가만의 세이프존을 이뤘다. 마지막에 엷은 물감으로 물이 튀는 듯한 모습을 표현한 브러시 스트로크는 낯선 시공간서 ‘풍덩’하며 순식간에 집에 닿길 바라는 간절한 마음을 반영한 듯 과감하다. 현재에 몸과 마음을 맡기고 휴식을 취한 장소와 작가의 노스탤지어가 만나 새로운 심리적 지형을 만들어냈다. 양화선은 “언어의 소통이 쉽지 않은 곳으로 그림을 더 배우겠다고 갔지만 한동안은 그들의 언어가 도시 속 소음같이 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