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5.3℃구름많음
  • 강릉 28.3℃구름조금
  • 서울 24.1℃박무
  • 대전 27.1℃구름많음
  • 대구 28.1℃맑음
  • 울산 26.6℃구름많음
  • 광주 26.6℃박무
  • 부산 23.4℃박무
  • 고창 25.3℃맑음
  • 제주 27.8℃구름많음
  • 강화 22.3℃구름많음
  • 보은 24.1℃구름많음
  • 금산 26.8℃맑음
  • 강진군 26.6℃구름많음
  • 경주시 26.7℃구름많음
  • 거제 22.7℃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1380

2022년 06월24일 19시37분

사건/사고

‘방역수칙 위반’ 논란…김부겸 총리 “깊이 죄송하다”

총리 공관서 사적모임 인원 제한 초과 논란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최근 ‘방역수칙 위반’으로 입길에 올랐다. 김 부총리는 논란이 불거지자 12일 “깊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앞서 일각에선 김 총리가 방역수칙 상 사적모임 인원 제한을 초과해 식사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 국정 현안점검조정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국민들께 중앙재난대책안전본부장으로서 뭐라 사과의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주말 친구들과의 만남에서 방역수칙 인원을 초과해 식사한 사실이 있다”며 “예정에 없이 함께 오신 친구 부인을, 그냥 돌아가시라 할 수 없어 동석했던 것인데 경위야 어떻든 방역수칙을 위반한 것은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철저하게 저 자신을 다시 살피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부연했다.

복수의 언론 보도에 따르면 김 총리는 지난 6일, 서울 종로구 소재의 총리 공관에서 대학 동기와 가족 등 10명과 오찬을 함께했다.


방역당국은 지난 1일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로 방역 체계가 전환되면서 수도권의 경우 최대 10명까지만 모일 수 있게 됐다.

하지만 김 총리는 최대 모임 인원을 초과한 11명이 함께 모여 식사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중앙재난대책안전본부장이자 국무총리’가 총리 공관에서 방역 수칙을 어긴 것은 부적절했던 처신이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영업시간 제한 등 자영업자 및 국민들에게는 사적 모임 인원 제한의 준수를 당부하면서 정작 본인은 그 말을 지키지 못한 셈이 됐기 때문이다.

김 총리의 방역수칙 위반과 관련해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현재 종로구청에서 관련 사실을 파악 중”이라며 “혹시 사실여부가 잘 밝혀지게 되면 법에 따라 신속하게 조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park1@ilyosisa.co.kr>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