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4.5℃구름많음
  • 강릉 29.8℃흐림
  • 서울 25.3℃
  • 대전 25.3℃
  • 대구 28.3℃흐림
  • 울산 26.1℃구름많음
  • 광주 26.2℃
  • 부산 24.0℃구름많음
  • 고창 27.4℃구름조금
  • 제주 29.9℃구름많음
  • 강화 23.6℃흐림
  • 보은 25.6℃흐림
  • 금산 27.2℃흐림
  • 강진군 26.0℃구름많음
  • 경주시 26.2℃구름많음
  • 거제 24.3℃흐림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9일 17시24분

정치

‘국힘 후보’ 윤석열 “기쁨보다 엄중한 책임감 느껴”

전대서 47.85% 득표해 홍준표와 6.35% 차이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5일,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을 6.35%p 차이로 누르고 20대 국민의힘 대선후보로 선출됐다.

이날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전당대회서 윤 전 총장은 최종합산 47.85%, 홍 의원이 41.50%를 기록했다.

윤 전 총장은 선거인단으로부터 21만34표를 얻었고 여론조사 지지율 37.94%를 얻어 여론조사 환산 득표수 13만7929표를 얻었다.

선거인단 득표율 50%, 일반 여론조사 50%를 합산한 최종 득표수는 34만7963표로 득표율 47.85%를 기록했다.

홍 의원은 선거인단 12만6519표를 얻었고,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48.21% 기록해 환산 득표수 17만5267표를 얻어 최종합산 득표율 41.50%를 받는 데 그쳤다.

유승민 전 의원은 선거인단에서 1만5529표를 얻었고, 여론조사 지지율 10.67%를 기록해 여론조사 환산 득표수 3만8775표를 얻어 최종합산 득표수 5만4304표로 최종합산 득표율 7.47%를 기록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선거인단 득표수 1만1487표를 얻었고, 여론조사 지지율 3.19%로 여론조사 환산 득표수는 1만1598표를 얻어 최종합산 득표수 2만3085표로 최종합산 득표율은 3.17%를 얻었다.

헌정사상 최초의 검찰총장 출신 대선후보가 된 윤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정의당 심상정,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등과 4개월간의 대선레이스를 펼치게 됐다.

윤 후보는 이날 수락연설을 통해 “기쁨보다 엄중한 책임감과 정권교체의 무거운 사명감을 느낀다”며 “정권교체의 사명은 저 혼자 이룰 수는 없다. 우리 모두가 단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새로운 길, 처음 하는 일이었기에 부족함도 많았으나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의 큰 지지와 격려로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제 우리는 원팀이다. 정권교체의 대의 앞에 분열할 자유도 없다”며 “국민의 뜨거운 열망에 부응하지 못한다면 우리 모두는 국민과 역사 앞에 씻을 수 없는 죄를 짓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홍준표 후보의 경륜과 ‘G7 선진국 달성’의 비전, 유승민 후보의 ‘디지털인재 100만 양성’, 대장동 1타강사 원희룡 후보의 ‘국가찬스’ 등을 공약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고 약속했다.

정치권 개혁과 국민 통합을 위해 힘쓰겠다고도 약속했다.

그는 “저를 정치로 부른 국민들의 뜻을 늘 가슴에 새기고 있다. 정치권 눈치 안보고, 공정한 기준으로 사회 구석구석 만연한 특권과 반칙을 바로 잡으라는 명령”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대장동 게이트에서 보듯 거대한 부패 카르텔을 뿌리 뽑고 기성 정치권의 개혁을 하라는 것이다. 내 편 네 편 가르지 않고 국민을 통합하라는 것”이라며 “이것이 저 윤석열의 존재 가치이고, 제가 나아갈 길”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정권은 집요할 정도로 저를 주저앉히고자 했다”면서도 “그러나 어떤 정치공작도 저 윤석열을 무너뜨릴 수는 없다. 윤석열은 이제 한 개인이 아니라 공정과 정의의 회복을 바라는 국민의 염원이 되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park1@ilyosisa.co.kr>

 



배너




설문조사

<대통령 사면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29~2022-07-16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