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2.6℃구름많음
  • 강릉 28.4℃맑음
  • 서울 23.7℃흐림
  • 대전 23.7℃맑음
  • 대구 28.7℃맑음
  • 울산 25.9℃맑음
  • 광주 24.5℃박무
  • 부산 21.9℃박무
  • 고창 23.9℃구름많음
  • 제주 26.3℃구름많음
  • 강화 21.6℃구름많음
  • 보은 23.6℃맑음
  • 금산 24.5℃구름조금
  • 강진군 24.7℃구름많음
  • 경주시 25.8℃맑음
  • 거제 23.1℃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1380

2022년 06월24일 19시37분

정치

'윤석열 VS 홍준표' 신구 브레인 파워게임

한 명이라도 더 ‘가신 전쟁’

[일요시사 정치팀] 차철우 기자 = 국민의힘 대선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본경선을 앞두고 본격적인 세 확장에 나서고 있다. 공식적인 대거 인사 영입을 통해 윤 전 총장은 ‘대세론’을 굳히고 홍 의원은 ‘반전’을 꾀하려는 움직임으로 읽힌다. 하지만,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구태 정치라는 비판 목소리도 나온다.

양 캠프의 인사 영입은 전략에서부터 차이를 보인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기존 당심’에 무게를 뒀고, 홍 의원은 ‘확장’을 선택했다. 이에 따라 두 인물의 영입 전쟁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내편으로

윤 전 총장의 캠프는 이미 거대하다. 직함을 가진 인사만 250명에 달한다. 캠프에 영입한 전·현직 의원 수만 66명이다.

최근 영입한 인물 중 가장 주목받은 인사는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역임한 주호영 의원이다. 윤 전 총장은 주 의원을 캠프의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영입했다. 

윤 전 총장은 주 의원의 영입을 위해 상당히 공을 들인 것으로 전해진다. 주 의원은 보수 진영 내 대표 인사 중 한 명으로 분류되며 TK(대구·경북) 출신의 5선 의원이다. 


2004년 대구 수성구을에서 처음 국회의원에 당선된 이후 국민의힘 최다선인 홍 의원, 정진석 국회부의장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현재는 대구의 정치 1번지로 불리는 ‘수성구갑’을 지역구로 두고 있다.  

TK 지역은 전체 당원 선거인단 규모에서도 수도권에 이어 두 번째로 크다. 특히 ‘보수 텃밭’으로 불리는 만큼 다수의 핵심 당원으로 채워져 있다. 

또 옛 친박(친 박근혜)으로 불린 윤상현 의원과 탄핵 찬성파로 분류된 조해진 의원 등도 캠프에 영입했다. 이는 보수 인사의 대거 영입을 통해 홍 의원과 ‘집토끼 잡기’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하려는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본경선에서도 TK 지역은 당심 결정에 큰 비중을 차지할 가능성이 크다. 정치권에서는 윤 전 총장이 주 의원을 영입한 이유가 전략적 선택이라는 평가를 내렸다. 주 의원이 가진 중량감을 통해 당심 굳히기에 나서겠다는 셈이다. 

줄줄이 인재 영입해 몸집불리기
윤 대세론 굳히고 홍 반전 노려

동시에 560개가 넘는 보수성향의 사회시민단체가 윤 전 총장 지지를 선언하면서 기반을 다지고 있다. 

지난 15일에는 재외국민본부를 출범하며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을 재외국민본부장에 임명했다. 당내 경선과는 관련 없는 재외국민 투표에 공을 들인다는 점에서 일찍부터 윤 전 총장이 본경선을 대비하고 있다는 대목으로 읽힌다.

하지만 인사 영입에서 약점이 드러난 부분이 있는데 바로 2030세대의 지지율이다. 

최근 청년위원회를 출범했지만 여전히 상승세는 보이지 않고 있다. 영입한 지 하루 만에 주 의원이 2030세대가 그 이전에 정치인들이 한 일은 기억하지 못하고 최근 뉴스를 접하고 판단하는 경향이 있다는 수위 높은 발언 탓으로 보인다. 

해당 발언에 대해 주 의원은 이내 사과했지만 정치권에서는 약점이 더욱 부각됐다는 비판도 나온다. 다가올 대선에서 2030세대는 ‘캐스팅 보트’ 역할을 맡을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도 제기된다.


2030세대 대부분이 부동층을 형성하고 있어서다. 이에 따라 윤 전 총장이 2030세대의 표심을 이끌어낼 굵직한 인사를 영입하는 데 사활을 걸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들린다.

반면 홍 의원의 인사 영입 전략은 윤 전 총장과는 결이 조금 다르다. 비교적 캠프 조직력이 떨어진다는 평가가 나오지만 함께 경쟁했던 후보들 영입에 나서며 연일 세를 확장해나가고 있다. 

당초 홍 의원은 줄을 세우지 않겠다며 영입을 꺼렸으나 윤 전 총장이 몸집을 불리자 대응이 필요하다고 여긴 모양새다. 

홍 의원이 영입한 대표적인 인물은 안상수 전 인천시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다. 안 전 시장은 비교적 약한 수도권 당심을 다지는 역할을 맡을 것으로 전망된다. 최 전 원장의 경우 입당 초기 윤 전 총장을 대체할 ‘플랜B’ 카드로 언급됐을 만큼 도덕성이 검증됐다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홍 의원은 최 전 원장의 영입을 두고 ‘게임 체인저’라고 자평하기도 했다. 도덕성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한 윤 전 총장과 확실한 대비를 이루겠다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보수 결집이냐 
중도 확장이냐

함께 경쟁했던 후보들을 영입했다는 점에서 윤 전 총장보다 한발 먼저 ‘원팀’ 정신을 내세우고, 경쟁 후보들의 지지율을 함께 흡수하려는 판단으로 보인다. 야권의 합종연횡(복수의 사람이나 단체가 서로 연대하는 것을 비유하는 말)을 위한 포석인 셈이다.

홍 의원은 지지율 강세를 보이고 있는 호남 지역에 대해 직접 관리에 들어갔다. 방문하는 지역마다 호남 언급을 빼놓지 않고 있다. 여전히 역선택 논란이 존재하지만 홍 의원은 호남 민심에 민주당 일변도 현상이 사라졌다고 여기는 분위기다.

최근 윤 전 총장이 전두환씨가 “정치는 잘했다”는 취지의 발언으로 공분을 샀다는 점에서 홍 의원의 호남 지지율 상승에 힘이 실릴 가능성도 높아졌다. 


하지만 홍 의원에게도 극복해야할 과제가 산적해 있다. 특히 야권에서는 보수층 지지율을 끌어 올려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홍 의원은 최근 TK를 찾은 자리에서 문재인정부의 여러 비리 의혹 사건에 대한 수사를 통해 단죄하겠다고 공언하고 있다. 현 정부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여 정권 교체론을 부각시키는 동시에 당내 지지층 결집을 노린 행보로 풀이된다.

반면 당내 경쟁자들의 시선은 부정적이다. 유승민 전 의원은 막판에 세 불리기를 과시하려는 게 구태의연하다고 지적했다.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역시 줄 세우기식 캠프 확장이라며 확장을 통한 지지세 모으기는 구태 정치에 불과하다고 윤 전 총장과 홍 의원을 동시에 겨냥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영입 인사의 비위나 잘못이 드러났을을 때 해당 후보 역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말이 나온다. 인사 영입 풀이 넓은 만큼 떠안아야 할 책임도 다수 존재하는 셈이다. 

한계


이에 대해 한 정치권 관계자는 “영입의 확장성은 결국 한계를 맞는다”며 “결국 국민의 표심이 향하는 후보는 제대로 된 정책을 내놓은 후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설문조사

한상혁 방통위‧전현희 권익위원장 자진사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09~2022-06-24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