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0.1℃맑음
  • 강릉 2.6℃맑음
  • 서울 -0.9℃맑음
  • 대전 1.9℃맑음
  • 대구 2.2℃맑음
  • 울산 2.5℃맑음
  • 광주 3.9℃맑음
  • 부산 4.4℃맑음
  • 고창 0.8℃맑음
  • 제주 6.5℃맑음
  • 강화 -2.1℃맑음
  • 보은 -0.1℃맑음
  • 금산 1.2℃맑음
  • 강진군 4.4℃맑음
  • 경주시 3.0℃맑음
  • 거제 1.7℃맑음
기상청 제공

1358

2022년 01월18일 17시00분

스포츠일반

도쿄 향하는 대한민국 야구 대표팀

  • JSA뉴스 jsanews@jsanews.co.kr
  • 등록 2021.07.06 09:35:57
  • 호수 1330호
  • 댓글 0개
URL복사

거물들 빠진 ‘디펜딩 챔피언’

[JSA뉴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투수 10명, 야수 14명으로 구성된 최종 엔트리를 발표했다. 한국 야구 대표팀은 2008 베이징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낸 올림픽 ‘디펜딩 챔피언’으로, 야구가 13년 만에 올림픽 무대에 복귀하는 도쿄올림픽에서도 정상을 노리고 있다.

지난달 16일 발표된 최종 24인 명단에는 6명의 투수(최원준, 고영표, 박세웅, 이의리, 원태인, 김민우)와 3명의 야수(김혜성, 오재일, 최주환)가 처음 대표팀에 발탁돼 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야구를 대표하게 됐다.

2008 베이징올림픽을 경험한 베테랑인 강민호와 김현수는 두 번째 올림픽 금메달에 도전한다. 유력한 승선 후보로 거론됐던 MLB 출신 스타 추신수(SSG)와 국가대표 마무리 오승환(삼성)은 최종 엔트리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최종 24인

베이징올림픽에 이어 다시 올림픽 대표팀을 이끌게 된 김경문 감독은 “추신수는 팔꿈치가 좋지 않아 상태를 최종적으로 확인한 후 제외하게 됐다. 오승환은 올림픽을 경험했지만, 지금은 고우석이 마무리로 잘 하고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김 감독은 선수 선발 기준에 대해 이런 말을 남겼다.

“주축 선수들 몇 명은 기존에 대표팀에서 뛰던 선수들을 잡아 놓겠지만, 중요한 건 올해의 컨디션이다. 작년에 젊은 선수들 중에 좋은 선수들이 많이 보였는데, 결국은 올림픽 가기 전 4월, 5월, 6월 정도에 컨디션 좋은 선수가 24명 명단에 들어가지 않을까?”

투수 10명 야수 14명 최종 엔트리 발표
‘베이징 키즈’ 앞세워 다시 금메달 도전 

이번 최종 명단은 이 발언을 그대로 반영한 듯, 이번 시즌 성적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젊은 선수들에게 기회가 돌아갔다.

특히 유일한 신인인 KIA 타이거즈의 좌완 선발, 이의리(19세)는 150㎞의 포심 패스트볼과 체인지업으로 무장한 고졸 신인이다. 올 시즌 11경기 등판 3승2패 4.04 ERA의 비교적 평범한 성적을 내고 있지만, 삼진은 지금까지 61개를 잡아내고 있다. 

김 감독은 “앞으로 한국 야구 대표팀의 차세대 좌완 에이스가 돼야 하는 선수”라며 엔트리에 넣게 된 배경을 밝혔다.

10명의 투수진 중 좌완은 맏형 차우찬과 막내 이의리 두 명 뿐이다. 차세대 좌완 에이스로 기대를 받았던 구창모는 부상 때문에 아직 올 시즌 등판이 없는 상황으로 선발되지 못했다.

베이징 금메달을 이끌었던 류현진이나 지난 2년간 대표팀을 이끌어온 양현종과 김광현의 ‘좌완 트로이카’는 모두 메이저리그 사무국의 40인 로스터 선수 차출 불허 방침에 따라 최종 명단에 이름을 올릴 수 없었다.

대표팀 내 에이스의 부재는 김 감독에게 반드시 풀어야 할 과제다. 투수진의 8:2라는 좌우 불균형에 더해 10명 중 6명이 대표팀에 처음 발탁된 점, 확고한 이닝이터들이 없는 상황에서 김 감독의 선택은 36세 강민호와 34세 양의지 두 명의 역대 최강이라 할 수 있는 포수진이다.

강민호는 23세 때 베이징올림픽에서 진갑용의 부상으로 결승전 마지막 순간까지 고군분투하며 대표팀의 금메달을 도운 경험을 가진 선수다. 지금은 13년 전과는 투수 리드의 측면만 봐도 전력 자체가 달라진 베테랑 포수다.

양의지는 지난해 NC 다이노스의 주장으로 우승을 이끈 선수로, 대표팀 주장직의 유력 후보로도 올라 있다. 그는 “대표팀에서 활약이 많지 않았기 때문에 아쉬움이 있었는데, 이번에는 잘 준비해서 좋은 성적을 거두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대표팀 최종 명단에 이름을 올린 선수들 중 상당수는 13년 전 베이징올림픽 금메달을 보며 자란 ‘베이징 키즈’들이다. 이정후와 김혜성, 고우석, 강백호, 원태인 등은 베이징올림픽 당시 초등학생이었다.

그 올림픽을 통해 야구 선수의 꿈을 키운 이들이 13년 만에 올림픽 무대로 돌아온 도쿄올림픽 야구에서 주역이 되려 한다. 이정후는 지난달 16일 경기 후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은 말을 남겼다.

“올림픽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면 더 많은 팬들이 생기고, 야구에 관심이 없던 사람들도 국가대표 경기를 통해 야구에 관심을 가질 수 있다. 나를 몰랐던 분들도 올림픽을 통해 알 수 있게 된다. 또 내가 이용규 선배를 보고 그랬던 것처럼 어린 친구들이 나를 보고 야구를 시작하는 꿈을 가질 수도 있다고 본다. 그래서 부담감보다는 더 잘하고 싶다는 마음이 크다.”

대형 선발 투수의 부재
역대 최강 포수진 커버

2000년대 한국 프로야구는 메이저리그의 인기와 2002 월드컵 4강 신화로 인한 축구의 급부상으로 시즌 관중수 400만명 이하가 이어지는 암흑기에 빠져 있었다. 하지만 2006년 제1회 WBC 4강 진출에 이어 2008 베이징올림픽 야구에서 9전 전승과 함께 차지한 금메달은 한국 야구의 황금기를 열었다.

프로야구 관중 수도 2008년 525만명에서 시작해 590만, 680만, 700만명 이상까지 매년 가파른 상승세를 기록하며 9구단, 10구단까지 출범하게 됐다. 이런 상승세는 최근 점점 둔화되고 있다. 코로나19 상황과 맞물려 줄어드는 관중과 함께 어린 팬들의 외면이 야구계 큰 문제로 떠오른 것이다. 

이정후는 “야구보다는 이 스포츠가 아이들에게 더 인기가 많은 것 같다. 도쿄올림픽이 야구의 인기를 되살릴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베이징올림픽 이후 13년간 야구가 올림픽에서 빠지면서 한국은 디펜딩 챔피언의 자리를 쭉 유지해왔지만, 올림픽에서의 부재는 야구에 대한 관심의 하락으로 이어졌다고도 볼 수 있다. 

드디어 출격

따라서 한국 대표팀에게 이번 도쿄올림픽은 타이틀 방어뿐만 아니라, 국내 야구를 부흥할 수 있는 새로운 기회다. 베이징 키즈처럼 야구 대표팀의 도쿄올림픽 활약을 보고 야구 선수의 꿈을 키워나갈 새로운 ‘도쿄 키즈’ 세대들이 탄생할 수 있을까. 젊어진 올림픽 대표팀이 짊어질 무게는 결코 가볍지 않다.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