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7.1℃구름많음
  • 강릉 13.8℃구름많음
  • 서울 8.7℃황사
  • 대전 10.0℃흐림
  • 대구 15.6℃흐림
  • 울산 15.3℃흐림
  • 광주 12.5℃흐림
  • 부산 15.5℃흐림
  • 고창 10.5℃흐림
  • 제주 15.1℃흐림
  • 강화 7.3℃구름많음
  • 보은 7.2℃흐림
  • 금산 9.2℃흐림
  • 강진군 12.8℃흐림
  • 경주시 14.7℃흐림
  • 거제 15.4℃흐림
기상청 제공

1318

2021년 04월16일 18시24분


격쟁을 울려라!

URL복사

박지숙 / 청어람주니어/ 1만1000원

모두 배부르게 살 수는 없을까?
연이와 홍이는 남부러울 것 없는 최 진사 댁 딸입니다. 그러나 모두 결핍이 있습니다. 연이는 몸이 허약해 병치레가 잦고, 홍이는 마음이 아파 먹어도 먹어도 헛헛함을 느낍니다. 두 자매는 연이의 병이 걱정된다는 새어머니의 말에 거의 쫓겨나듯 집을 떠나게 됩니다. 할아버지가 살아생전 배를 곯는 이들을 위해 도토리나무 숲을 만든 구봉마을로요. 그곳에서 아이들은 주체적으로 삶을 꾸리며 현실에 눈을 뜨게 됩니다. 먹을 것이 없어 꽃을 따 먹으러 온 아이들과 친구가 되어 함께 밥을 먹지요. 예전에 선비들이 공부하던 공간은 아이들이 함께 밥을 먹으며 치유하는 공간이 됩니다. 
하지만 함께 밥을 먹는 것만으로는 문제가 해결되지 않음을 알게 됩니다. 불합리한 환곡 문제는 함께 지내던 이들의 생존을 위협했음을 알게 되지요. 두 아이는 각자의 방법으로 탐관오리를 쫓아내기 위한 시위를 벌입니다. 그러다 결국 홍이는 옥에 갇히게 되는데……. 

배너

설문조사

<4·7 재보궐선거> 민주당 패착은 어디에 있다고 보시나요? 참여기간 2021-04-13~2021-04-30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