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4℃흐림
  • 강릉 28.9℃흐림
  • 서울 28.0℃흐림
  • 대전 30.2℃흐림
  • 대구 30.0℃흐림
  • 울산 26.7℃구름많음
  • 광주 28.4℃구름많음
  • 부산 23.3℃
  • 고창 28.4℃흐림
  • 제주 31.7℃흐림
  • 강화 26.8℃흐림
  • 보은 27.6℃흐림
  • 금산 28.3℃흐림
  • 강진군 28.1℃흐림
  • 경주시 27.2℃구름많음
  • 거제 24.6℃흐림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7일 11시31분

<아트&아트인> '달항아리' 서도식

한 줄기 빛을 찾아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금속을 재단하고 두드려서 둥글고 깊숙한 형태를 만드는 동안 내 삶을 유지해왔던 이러저러한 기억이 그 속에 차곡차곡 다져진다. 규칙적으로 반복되는 망치질에 의해서 새겨지는 금속 주름은 지구의 중력만큼 강력하고 자연스럽다.” 서도식, 작가노트 중.

서울 종로구 소재 갤러리밈에서 서도식 작가의 개인전 ‘Find your light’를 준비했다. 이번 전시는 서울대 명예교수이자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이사장인 서도식의 10번째 개인전이다.

백자대호

서도식은 40여년 동안 이어온 제작과 교육 활동의 책무를 내려놓고, 형태 짓기의 소박한 근원으로 돌아가기 위한 연작 작업에 돌입했다. 백자대호 형태의 항아리 연작은 항암치료로 무너진 근육 대신 몸에 배인 숙련된 동작에 의지해 달항아리를 망치로 단조하는 방식으로 제작됐다. 

이번 전시에서 서도식은 망치를 붓 삼아 금속 판재 위를 즉흥적이고 감각적인 행위의 흔적으로 채우는 부조 형식의 새로운 작품을 선보였다. 그동안 신념처럼 고수해왔던 철저한 계획과 정교한 디테일의 수공기술로부터 멀어지기 위해 스스로 경계를 허물고자 한 실천의 결과물이다. 

서도식은 이번 전시에 출품한 전체 작품 19점 중 10점을 ‘달항아리’ 작품으로 채웠다. 순백의 넉넉함과 소박함, 비정형의 둥근 멋, 무미 등의 특정을 갖고 있는 달항아리는 기물 이상의 대상이다. 모든 치장과 기교를 버려 넉넉하게 비어있는 데서 발현되는 아름다움이다. 


붓 대신 망치로 두드려
기억·인연 새기는 작업

그동안 여러 작가가 자신만의 감각으로 달항아리를 재해석했다. 서도식에게 항아리는 오랜 시간 투병생활을 거친 끝에 한쪽 눈의 시력을 잃어가면서 선택한 마지막 과제다. 깊고 어두운 고통의 터널에서 회생의 기도로 만난 존재이기도 하다. 

서도식은 작업 과정에서 생명의 기운을 그윽하게 품고 있는 달항아리의 따뜻함을 느꼈다. 하나의 작품을 완성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한 달가량. 서도식은 작품 완성 후에 언제나 후련함과 기쁨을 동시에 느낀다고 말했다. 

서도식은 지난해부터 은과 황동 소재의 판재를 망치로 단조한 백자대호 형태의 항아리 작업을 펼쳐왔다. 차갑고 견고한 물성의 금속을 부드럽고 따뜻한 볼륨으로 구축해가는 과정을 자신의 삶과 자연의 기억을 겹겹의 사유로 담아내는 작업이라 설명했다.

그러면서 “성형 과정에서 헤아릴 수 없는 수많은 망치의 흔적은 지난 시간의 기억과 인연으로 표면에 새겨진다. 겹겹이 차곡차곡 새겨진 흔적으로 인해 항아리는 곧 기억과 상념의 집합체가 된다”고 덧붙였다.  

서도식은 은항아리 일부에 투명 옻칠을 덧입히는 시도로, 일반 안료로는 드러낼 수 없는 오묘한 깊이감과 다채로운 색감을 뽑아냈다.

투병생활 중 선택한 마지막 과제
깊은 울림이 전하는 따뜻한 위로

정영목 미술평론가는 “다양한 재료와 재질을 구사하고 실험하면서 보다 자유롭게 확장된 개념과 영역으로 금속공예를 추구한다는 측면에서 그 태도의 의미가 돋보인다”고 전했다. 

이번 전시에서 서도식은 9점의 항아리 부조 작품을 출품했다. 그는 붓이나 연필 같은 드로잉 도구 대신 망치를 사용해 화면 가운데를 볼록하게 쳐올려 부조 형식의 작품을 완성했다. 

서도식은 “금속판재 위에서 반짝이며 어지럽게 튀어 오르는 망치의 터치가 어느덧 둥그스름한 달과 별로 새겨진다. 윤곽 정리와 채색을 완료하고 나면 그것이 만들어내는 빛이 달빛처럼 부드럽게 드러난다. 이 순간 나는 살아있는 모든 것에 대한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갤러리밈 관계자는 “40여년간 금속공예 작업에 매진해온 서도식 작가는 금속공예야말로 인간의 사유와 감성을 밀도 있게 응축해낼 수 있는 예술장르라는 점에 주목해 다양하고 도전적인 작업을 펼쳐왔다”고 말했다. 

부조 작품

이어 “건강의 고비를 겪어내는 과정에서 항아리의 모나지 않은 자연스러운 미감이 작가를 이끌었다. 둥근 항아리의 깊고 고요한 울림을 따뜻한 위로가 필요한 이들에게 보내고 싶은 소망을 품어본다. 여기에 팍팍하고 꽉 찬 현대인의 삶에서 저마다 한 줄기 빛을 찾았으면 하는 바람도 더해본다”고 덧붙였다. 전시는 다음 달 30일까지.


<jsjang@ilyosisa.co.kr>

 

[서도식은?]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디자인학부 명예교수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이사장

▲개인전
‘Fine your light’ 갤러리밈(2022)
‘Find your light’ 유중아트센터(2021)
‘Landscape’ 갤러리 모이소 디자인하우스(2020)
‘On the road’ Gallery Royal(2018)
‘Combine Craft’ 목인갤러리(2010)
‘온고의 시정’ 목인갤러리(2006)
‘서도식 램프전’ 十玄門 갤러리(2003)
‘서도식 램프전’ 크라프트하우스(2001) 외 다수

▲수상
제12회 동아공예대전 동아공예상 수상(1984)
대한민국 공예대전 특선(1988~1990)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