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보기

Update. 2024.05.29 17:19

thumbnails
아트인

[아트&아트인] ‘드로잉 특별전’ 오원배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갤러리 호리아트스페이스서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특별한 전시를 준비했다. 미술계서 대표적인 불교 신자로 알려진 작가 오원배의 드로잉 특별전 ‘기록, 우연과 의도 사이’. 오원배는 인간 실존에 대한 고민을 장엄하고 독창적인 조형어법으로 발표해 왔다. 근로자의 날(1일), 어린이날(5일), 어버이날(8일) 스승의날(15일), 부처님오신날(음력 4월8일), 성년의날(20일), 부부의날(21일) 등 가정의 달로 알려진 5월에는 기념일이 많다. 호리아트스페이스는 그중에서도 ‘부처님오신날’과 불교 신자인 오원배의 작품을 엮어 드로잉 특별전 ‘기록, 우연과 의도 사이’를 준비했다. 관조적 시선 오원배는 동국대 미술학과에 30여년간 재직하면서 방학이면 조용한 사찰에 머물며 수행과 드로잉 작업을 이어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실제 강화도 대표 사찰인 전등사에 오원의 작품이 있다. 현존하는 사찰 중 가장 오래된 사찰인 전등사 무설전의 주불 뒤에는 후불탱화 대신 후불벽화가 돔형 굴에 자리하고 있다. 반달 형태로 석굴암 감실의 원형을 닮은 듯한 이 후불벽화가 바로 그의 작품이다. 전등사 무설전의 후불벽화는 프레스코 기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