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4.5℃흐림
  • 강릉 32.0℃흐림
  • 서울 25.1℃
  • 대전 29.6℃흐림
  • 대구 33.3℃구름많음
  • 울산 28.6℃구름많음
  • 광주 27.8℃흐림
  • 부산 24.6℃
  • 고창 27.9℃흐림
  • 제주 33.6℃구름많음
  • 강화 23.9℃흐림
  • 보은 29.3℃흐림
  • 금산 29.5℃흐림
  • 강진군 27.9℃흐림
  • 경주시 30.7℃구름많음
  • 거제 25.0℃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9일 14시51분

기업

대유위니아 성장의 이면

어느새 대기업 진입 눈앞

[일요시사 취재1팀] 양동주 기자 = 대유위니아그룹이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중견그룹의 틀에서 벗어나지 못했지만, 대기업 진입을 예고할 정도로 존재감을 키운 모습이다. M&A를 통해 몸집을 잔뜩 키운 게 성공 요인으로 꼽힌다.

대유위니아그룹은 자동차 부품 제조업(대유에이텍, 대유에이피, 대유금형)을 기반으로 사세를 키운 중견 기업집단이다. 2010년대 중반 이후 가전(위니아딤채, 위니아대우) 부문이 가파른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으며, 지난해 말 기준 그룹에 속한 국내법인은 총 19곳(상장사 4곳, 비상장사 15곳)이다.

뒤돌아보니
폭풍 성장

그룹 지배구조에서 핵심 역할은 동강홀딩스와 대유홀딩스가 담당한다. 동강홀딩스는 2005년 대유에셋에서 현재의 사명으로 변경한 이후 계열사들을 관할해왔다. 2016년 동강홀딩스에서 떨어져 나온 대유홀딩스는 중간 지주회사를 맡고 있다.

창업주인 박영우 회장은 동강홀딩스에 대한 지배력을 기반으로 그룹 전체를 통솔하고 있다. 박 회장을 비롯한 특수관계인은 동강홀딩스 지분 43.17%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박 회장 일가→동강홀딩스→대유홀딩스→이하 계열사’로 이어지는 지배구조가 구축된 상태다.

다만 대유위니아그룹은 큰 틀에서만 지주사 체제를 갖췄을 뿐, 산하 법인 사이에는 상호·순환 출자 고리가 형성돼있다. 한 예로 지주사인 동강홀딩스의 경우 홍 회장 일가(43.17%)와 자기주식(25.63%)을 제외한 지분 31.20%를 ▲대유플러스(16.55%) ▲대유에이텍(9.27%) ▲스마트홀딩스(5.38%) 등 다수의 계열사가 나눠갖는 구조다.


상호·순환 출자 고리는 대유에이텍과 대유플러스를 중심으로 형성돼있다. 일단 두 회사는 상호출자 관계다. 대유에이텍은 대유플러스 지분 9.92%를, 대유플러스는 대유에이텍 지분 3.87%를 보유 중이다. 

가전 진출
신의 한 수

중간 지주회사인 대유홀딩스 역시 두 회사와 상호출자 관계로 엮여있다. 대유홀딩스는 대유에이텍 지분 29.64%, 대유플러스 지분 15.64%를 보유 중이고, 대유에이텍과 대유플러스가 쥐고 있는 대유홀딩스 지분은 각각 9.92%, 7.18%다.

이외에도 대유에이텍과 대유플러스는 위니아딤채와 각각 순환출자, 상호출자 관계다. 대유에이텍은 딤채홀딩스(89.13%) 지분을 보유한 상태다. 딤채홀딩스는 위니아딤채(47.41%)의 모회사이고, 위니아딤채는 대유에이텍(0.78%)와 대유플러스(1.03%)의 지분을 갖고 있다.

대유위니아그룹은 중견 기업집단인 만큼, 상호·순환 출자 고리가 큰 문제로 번질 가능성은 희박하다.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은 공정자산 기준 10조원 이상인 데다, 공정자산이 10조원을 넘긴다 해도 신규 순환출자 고리만 금지된다.

다만 그룹의 외형이 커질 경우 복잡한 상호·순환출자 고리가 성장을 저해하는 요소로 둔갑할 수 있다. 대유위니아그룹은 최근 10년 새 대규모 인수합병을 거치며 급속도로 덩치를 키웠고, 2025년까지 재계 순위 50위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대유위니아그룹은 연이은 M&A 성공에 힘입어 단기간에 외형 확장을 이뤄냈는데, 특히 2010년대 중반경 가전업종에 진출한 게 호재로 작용했다. 해당 시기에 대유위니아그룹은 2015년 김치냉장고 딤채로 잘 알려진 위니아만도(현 위니아딤채), 2018년 초 국내 3위 가전업체였던 동부대우전자(현 위니아전자)를 연이어 인수했다.

이것저것 사들이는 M&A 큰 손
몸집 잔뜩 키워 높은 곳 노린다

그룹에 편입된 가전 계열사는 기대 이상의 성과를 냈다. 위니아전자는 체질 개선 작업의 성과가 표면화된 모습이고, 위니아딤채는 그룹의 손꼽히는 수익 창출원으로 발돋움한 상태다.

위니아전자는 정상화 과정을 밟고 있다. 인수 첫해인 2018년에 890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던 위니아전자는 2년 만에 순손실 규모를 이익 355억원 수준으로 줄이는 데 성공했다. 또한 2018년 5293억원에 달했던 총부채를 2년 만에 1300억원 가까이 덜어냈다.


위니아딤채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1조525억원, 영업이익 44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20.2%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2년 연속 400억원 초과한 수치다. 대표 상품인 김치냉장고의 안정적 판매, 프리미엄 제품의 비중 확대, 에어가전과 생활가전의 품목 다변화 등이 최근 실적 호조세의 이유로 꼽힌다. 

위니아딤채는 박 회장의 차녀 박은진씨가 경영 수업을 받는 곳이라는 점에서 중요성이 한층 부각되고 있다. 1990년생인 은진씨는 미국 뉴욕대학교에서 학업을 마치고 국내 한 경제지 기자로 활동하다 2017년 퇴사했다. 

은진씨는 2018년 6월 위니아홀딩스 사내이사로 취임해 2019년 3월 대유에이텍 비상근 등기임원 상무를 맡았다. 대유에이텍에서는 상근 등기임원 상무직을 유지하면서 사업관리 업무를 수행하기도 했다. 특히 2018년 위니아딤채 영업파트 부장으로 입사하면서 경영 수업을 본격 시작했다.

그룹 차원에서도 은진씨에게 힘을 싣는 분위기다. 은진씨는 지난해 12월 연말 임원인사에서 상무로 승진했다. 위니아딤채 영업부문 부장으로 입사한 지 4년 만에 임원으로 올라서면서 향후 경영 승계에도 속도가 붙게 됐다.

업계에서는 대유위니아그룹이 은진씨를 중심으로 경영권 승계에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무엇보다 박 회장 두 자녀 가운데 은진씨만 경영에 참여한다는 게 결정적이다.

게다가 은진씨는 주요 계열사 주식을 골고루 보유 중이다. 은진씨는 지난해 말 기준 ▲대유플러스(5.75%) ▲위니아홀딩스(3.94%) ▲대유에이텍(1.39%) ▲위니아딤채(0.21%) 등의 지분을 지니고 있다.

재계에서는 대유위니아그룹이 어떤 M&A 매물을 추가 인수할 지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자동차 부품과 가전이라는 양대 축에서 수익창출이 확실한 만큼, M&A 시장에 알짜 매물이 나올 경우 적극적인 인수협상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뒤따른다. 얼마 전 남양유업 인수자로 이름이 오르내렸던 사례도 이 같은 견해를 부채질한다. 

차녀
존재감

대유위니아그룹은 지난해 11월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와 상호 협력 이행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대유홀딩스는 남양유업으로부터 ‘매매예약 완결권’을 부여받았고, 남양유업 주식 37만8938주에 대해 3107억원에 인수하기로 했다.


다만 대유위니아그룹의 남양유업 인수는 끝내 무산됐다. 지난 14일 대유홀딩스는 “지난 7일 홍 회장과 특수관계인간 남양유업 경영권 확보를 위해 맺은 상호 협력 이행협약이 해제됐다”고 공시했다.


<heatyang@ilyosisa.co.kr>

 



배너




설문조사

<대통령 사면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29~2022-07-16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