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3.2℃구름많음
  • 강릉 24.5℃흐림
  • 서울 26.3℃구름조금
  • 대전 25.6℃박무
  • 대구 25.4℃흐림
  • 울산 24.9℃흐림
  • 광주 25.4℃구름많음
  • 부산 24.8℃구름많음
  • 고창 25.8℃흐림
  • 제주 27.0℃구름조금
  • 강화 23.4℃구름많음
  • 보은 23.4℃구름조금
  • 금산 24.7℃흐림
  • 강진군 25.3℃흐림
  • 경주시 24.6℃흐림
  • 거제 24.7℃구름조금
기상청 제공

1382

2022년 07월06일 00시01분

기업

‘못 먹어도 고’ 한성기업 외곬 대관식

바닥 쳐도 탄탄한 후계자 입지

[일요시사 취재1팀] 양동주 기자 = 한성기업의 심각한 경영 환경에 직면했다. 벌이는 시원찮고, 좀처럼 빚은 줄지 않는 악순환이 표면화된 모양새다. 그럼에도 경영을 총괄하는 오너 3세의 입지는 흔들림이 없다. 가족회사를 앞세운 탄탄한 지배력이 황태자의 위상을 뒷받침하는 형국이다.

1963년 3월 설립된 한성기업은 원양어업, 식품 제조 및 판매를 영위하고 있다. 현재 오너 2세인 임우근 회장이 이끌고 있으며, 한성식품과 한성수산식품 등 비상장 5개사를 관계기업으로 두고 있다.

난관 봉착

최근 한성기업이 처한 현실은 그리 녹록지 않다. 뒷걸음질 친 해외사업 부문의 수익성이 회사 전체 실적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 양상이다.

한성기업은 지난해 연말기준 매출 2515억원, 영업손실 57억원을 기록했다고 지난달 4일 잠정 공시했다. 전년 대비 매출은 5% 감소, 64억원이던 영업이익은 적자로 돌아섰다. 한성기업 측은 어획량 감소 및 어가 하락으로 실적이 악화됐다고 언급했다.

특히 4분기 수익성이 저조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한성기업은 지난해 3분기 누적 기준 매출 1850억원, 영업이익 41억원을 달성한 바 있다. 4분기에만 100억원에 가까운 영업손실이 발생한 셈이다.


실적은 물론이고, 재정상태마저 나빠졌다. 잠정 공시에 따르면 한성기업의 지난해 말 기준 총자산은 1999억원이고, 총자본과 총부채는 각각 446억원, 1553억원이다. 전년 대비 자본은 42억원, 부채는 100억원 넘게 늘었다. 

확연한 부채의 증가로 인해 가뜩이나 우려를 낳던 한성기업의 재정 건전성은 더욱 악화됐다. 2020년 287.7%였던 한성기업의 부채비율은 지난해 348.4%로 급등한 것으로 집계됐다. 시장에서는 부채비율 200% 이하를 적정 수준이라고 평가한다.

부채 가운데 절반가량은 차입금이다. 한성기업의 지난해 3분기 기준 총차입금은 1021억원으로, 전년 동기(881억원) 대비 140억원가량 늘어난 상태였다. 차입금 의존도는 49.2%다.

특히 단기차입금에 의존하는 경향이 뚜렷했다. 총차입금의 64.5%인 648억원이 단기차입금이었고, 단기차입금의존도는 34.5%로 집계됐다.

뒷걸음질 친 성적표
장남 능력 입증은 언제?

한성기업은 오너 3세인 임준호 대표이사 사장이 일선에 모습을 드러낸 이후 실적 내리막이 표면화된 모양새다. 임 사장의 대표이사 취임 첫 해인 2017년에 67억원이던 한성기업의 영업이익은 이듬해 7억6700만원으로 급감한 데 이어, 2019년에는 83억원 적자로 전환됐다.

2020년에는 영업이익 64억원을 기록하며 흑자 전환에 성공했지만, 지난해 또 한 번 적자로 돌아섰다.

매출의 경우 감소세가 훨씬 확연했다. 임 사장 재임 기간 한성기업은 ▲2017년 3228억원 ▲2018년 2869억원 ▲2019년 2701억원 ▲2020년 2661억원 ▲2021년 2515억원 등 매년 매출 하락세였다.

이처럼 실적 악화가 두드러졌음에도 후계자인 임 사장의 위상은 여전히 탄탄하다. 가족회사를 앞세운 확고한 지배력 덕분이다.

지난해 3분기 기준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한성기업 지분은 39.14%. 임 회장은 지분 16.65%를 보유한 한성기업 개인 최대주주다. 반면 임 사장과 그의 동생인 임선민 한성수산식품 이사의 지분율은 각각 1.58%, 0.12%에 그친다.


그럼에도 임 사장과 임 이사는 한성기업 최대주주인 극동수산(지분율 17.59%)을 통해 한성기업 지배구조의 정점에 자리 잡았다. 두 사람은 2020년 말 기준 극동수산 지분을 53.37%, 46.63%씩 나눠 갖고 있다. 

오너 3세는 극동수산에 대한 지배력을 바탕으로 한성기업 및 계열사에 영향력을 행사한다. 임 회장이 한성기업 총수인 것과 별개로 지배구조는 ‘오너 3세→극동수산→한성기업→한성식품→한성수산식품’으로 이어지는 형태가 구축된 모양새다.

이렇게 되자 관련업계에서는 임 사장을 축으로 하는 경영권 승계 작업이 막바지에 접어들었다고 평가하는 분위기다. 임 사장과 임 이사가 올해로 75세인 임 회장을 대신해 한성기업, 극동수산, 한성수산식품 경영을 직접 챙긴다는 점이 이를 뒷받침한다.

확고한 지배력

다만 임 사장에게는 임 회장이 들고 있는 한성기업 지분을 큰 출혈 없이 최대한 확보해야 하는 과제가 놓여 있다. 임 사장이 임 회장이 보유한 한성기업 지분 전량을 매입하기 위해선 지난 8일 종가(7290원) 기준 146억원이 필요하다. 증여·상속을 거칠 경우 절반가량을 세금으로 내야 한다.


<heatyang@ilyosisa.co.kr>

 



배너




설문조사

‘대통령 특별사면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29~2022-07-16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