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4℃흐림
  • 강릉 28.9℃흐림
  • 서울 28.0℃흐림
  • 대전 30.2℃흐림
  • 대구 30.0℃흐림
  • 울산 26.7℃구름많음
  • 광주 28.4℃구름많음
  • 부산 23.3℃
  • 고창 28.4℃흐림
  • 제주 31.7℃흐림
  • 강화 26.8℃흐림
  • 보은 27.6℃흐림
  • 금산 28.3℃흐림
  • 강진군 28.1℃흐림
  • 경주시 27.2℃구름많음
  • 거제 24.6℃흐림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7일 11시31분

북한/국제

러시아, 우크라이나에 미사일 무차별 발포 공격 논란

베레슈추크 부총리 “여성·어린이 등 인도주의 통로에 발포”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러시아는 여성과 어린이, 고아, 거동이 불편한 사람들의 대피를 허용해달라는 우리의 요청 등 모든 것을 무시하고 인도주의적 통로에 발포했다.”

이리나 베레슈추크 우크라이나 부총리 겸 임시 점령지 재통합 장관이 28일(현지시각)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자제 요청에도 불구하고 피난 중인 여성과 아이들에게 발포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베레슈추크 부총리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 군사시설은 물론 민간인 거주지와 병원 및 유치원, 학교까지 무차별 공격을 가하고 있다.

이 같은 무차별 공격에 따라 우크라이나는 민간인 352명이 사망했고, 1700여명에 가까운 부상자가 발생했다. 사망자 중에는 최소 14명이 아동인 것으로 파악됐다.

베레슈추크 부총리는 “이(사망자)들은 한때 러시아인들을 형제, 자매로 여겼던 사람들이라는 점에서 더욱 끔찍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들이 지금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그리고 자신들이 무자비하고 뻔뻔한 그래드(Grad) 시스템의 공격을 받고 있다는 것에 충격을 받았다”며 “나는 이들의 상처가 무엇인지, 고통이 무엇인지 알고 있다”고도 했다.


앞서 이번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수도 키예프의 함락으로 속전속결로 끝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기도 했으나 


<park1@ilyosisa.co.kr>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