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4.0℃흐림
  • 강릉 32.2℃흐림
  • 서울 25.8℃흐림
  • 대전 29.4℃흐림
  • 대구 32.2℃구름많음
  • 울산 27.4℃흐림
  • 광주 28.2℃흐림
  • 부산 24.6℃
  • 고창 28.1℃흐림
  • 제주 32.3℃구름많음
  • 강화 24.0℃흐림
  • 보은 28.9℃흐림
  • 금산 29.1℃흐림
  • 강진군 28.1℃흐림
  • 경주시 31.8℃구름많음
  • 거제 24.6℃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9일 16시33분

정치

‘4자토론’ 사실상 무산? 국민의힘 “양자토론 먼저 하자”

성일종 단장 “비겁하게 4자 토론 커튼 뒤에 숨지 않길”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27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측이 “당당하게 양자 토론에 먼저 임하고 4자 토론은 언제든지 하면 된다”고 밝히면서 4자 토론은 사실상 물 건너갔다는 해석이 나온다.

이날 윤 후보 측은 “비겁하게 4자 토론의 커튼 뒤에 숨지 않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 측은 오는 28일에 예정돼있던 여야 실무협상에도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국민의힘 TV 토론 협상단장인 성일종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양자 TV 토론을 제안한 것은 애초에 민주당이었다”며 “뭐가 두렵나, 대장동이 두렵나”고 반문했다.

성 단장은 “양당이(양자 TV 토론에) 합의했고, 이를 이행하기 위해 두 당이 직접 주관해 토론회를 개최하면 된다”며 “또 4당이 함께 하는 합동 토론회는 법적으로도 세 번이 보장돼있고, 필요하다면 협의해서 언제든지 하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들께서 원하는 건 현재로서는 양자 토론”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4자 토론의 경우 한 후보가 말할 수 있는 시간이 30분 안팎”이라며 “국민이 묻고 싶은, 듣고 싶은 것에 대한 충분한 시간 배정이 어렵다”고 4자 토론 불가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방송사 초대 형식이 아닌 국회나 제3의 장소에서 양자 토론을 하는 것은 언론이 알아서 취재하고 방송하면 된다”고도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31일 예정돼있는 지상파 4자 TV 토론을 제안한 상태로 사실상 이를 거부한 셈이다.


<park1@ilyosisa.co.kr>

 



배너




설문조사

<대통령 사면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29~2022-07-16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