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0.5℃맑음
  • 강릉 24.6℃맑음
  • 서울 21.8℃박무
  • 대전 23.8℃박무
  • 대구 23.2℃맑음
  • 울산 22.4℃박무
  • 광주 24.3℃박무
  • 부산 21.6℃박무
  • 고창 24.2℃맑음
  • 제주 24.1℃흐림
  • 강화 21.1℃구름많음
  • 보은 20.2℃구름조금
  • 금산 21.9℃맑음
  • 강진군 23.8℃구름많음
  • 경주시 20.9℃맑음
  • 거제 22.5℃구름조금
기상청 제공

1380

2022년 06월24일 19시37분

정치

‘1%p 차이’ 이재명 34% 윤석열 33% 초박빙…안철수 12%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이재명(더불어민주당)·윤석열(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0일, 박빙을 달리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간 전국의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한 ‘4자 가상대결’ 여론조사에 따르면 이 후보는 34%, 윤 후보는 33%의 지지율을 각각 기록했다.

이 후보는 직전 조사 대비 3%p 하락했고 윤 후보는 5%p 상승했다. 상승세를 유지해왔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12%의 지지를 받아 직전 조사 때보다 2%p 하락했다. ‘닷새 칩거’ 후 완주 의지를 밝혔던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3%를 기록했다. 

‘지지후보 없다’ 및 ‘모른다’는 17%, 모름·무응답은 12%로 집계됐다.

이번 여론조사는 윤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록이 보도되고 이 후보의 욕설 녹취록이 공개된 후로 실시된 조사로 거대 양당의 네거티브전이 지지율에 별다른 영향은 주지는 못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야권 단일화 필요성을 묻는 항목에는 ‘필요하다’ 46%, ‘필요하지 않다’ 42%로 팽팽히 맞섰다.


야권 후보 단일화 시 선호 후보를 묻는 항목에는 안 후보 40%로, 34%의 지지를 얻는 데 그친 윤 후보를 앞섰다.

이 후보를 지지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절반이 ‘후보 개인의 자질과 능력’을 꼽았고 윤 후보는 69%가 ‘정권교체를 위해서’라고 답했다. 안 후보는 ‘다른 후보가 되는 게 싫어서’라는 답변이 29%로 가장 많았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평가는 부정 평가 50%, 긍정 평가는 45%로 나타났으며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 36%, 국민의힘 32%, 국민의당 7%, 정의당 4% 순으로 집계됐다.

이번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26.5%다(더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park1@ilyosisa.co.kr>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