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2℃흐림
  • 강릉 31.1℃구름많음
  • 서울 26.6℃
  • 대전 26.9℃흐림
  • 대구 27.9℃구름많음
  • 울산 27.1℃구름많음
  • 광주 26.2℃구름많음
  • 부산 24.0℃구름조금
  • 고창 25.9℃흐림
  • 제주 27.9℃구름많음
  • 강화 24.1℃흐림
  • 보은 23.7℃흐림
  • 금산 26.2℃구름많음
  • 강진군 24.8℃구름많음
  • 경주시 25.6℃구름많음
  • 거제 24.2℃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1380

2022년 06월27일 00시01분

<아트&아트인> SOMEONE 변웅필

누군가 혹은 어떤 사람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어느덧 2021년도 막바지에 이르렀다. 한 해를 마무리하고 또 다른 한 해를 준비해야 할 시기다. 서울 강남구 소재 호리 아트스페이스에서 ‘내면적 초상’에 주목한 변웅필의 개인전을 준비했다. 힘겨운 한 해를 보낸 관람객에게 ‘진솔한 고백 일기’를 전하려 한다. 

인간은 평온한 일상 속에서 불현듯 그 편안함을 낯설게 느끼곤 한다. 변웅필 작가는 그런 내면적 초상을 모티프로 삼은 작품을 선보여왔다. 그의 작품은 마치 처음 살아보는 인생의 여정에 적응해가는 한 인물을 관찰하는 듯한 느낌을 준다. 호리 아트스페이스에서 열리는 기획초대전 ‘SOMEONE’은 그의 진솔한 고백 일기다. 

객관적 묘사

변웅필은 작품의 저변에 분명한 메시지를 담으면서도 그것이 드러나는 것은 최대한 절제하는 화법을 구사한다. 내제된 메시지는 감상자의 보는 시각에 따라 자유롭게 해석되길 바라기 때문. 그런 측면에서 변웅필의 작품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잠재적 메시지보다 시각적 조형미라고 볼 수 있다. 

이른바 변웅필 방식은 동국대 서양화과를 거쳐 독일 뮌스터미술대에서 순수미술 전공으로 석사와 마이스터 과정을 졸업한 후 작가활동까지 11년간 이방인으로 산 세월에 영향을 받은 듯하다. 그가 ‘인간의 내면 읽기’를 지속해가는 것도 힘겨운 삶에 대한 위로방식으로 여겨진다. 

분명한 메시지
절제된 화법


그의 작품 속 등장하는 사람의 형체와 이목구비는 최소한의 선으로만 표현됐다. 눈과 입의 선들로 만든 표정은 인물의 기분과 성별 정도만 짐작이 가능하다. 혼자 혹은 두 명의 사람이 머리를 만지거나 고개를 돌리는 등의 동작을 취하고 있다.

하지만 그들이 어떤 사람이고 무슨 상황에 놓여있는지는 철저히 상상력에 의존해야 한다. 

예술인문학자 이동섭은 “변웅필의 누군가는 아무도 아니니, 모두가 될 수 있다”며 “최소한을 표현해 최대한을 품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의 작품을 정물화라고 말했다. 

그는 “과거 정물화가 화병과 꽃, 과일과 식물 등을 통해 자연을 묘사하거나 도덕적 메시지를 은유했다면, 변웅필은 사람을 소재로 빛과 색의 본질적인 감각을 표현하고 있다”며 “그에게 인물은 색을 칠할 수 있는 공간과 면적이고, 직접 조합해낸 독창적인 색으로 그곳을 아주 섬세한 붓질로 채워 그만의 세련된 감각을 구축해낸다”고 평했다. 

최소한의 표현
상상력에 의존

일련의 사건이나 에피소드는 최대한 배제한 채 인물의 단순한 색과 형태로만 완성해낸 ‘변웅필식 조형미’를 설명했다. 그가 인물의 내면적 초상 시리즈를 시작한 계기는 이방인으로 생활해야 했던 긴 유학생활이었다. 현실적 삶의 벽을 느끼며 자신마저 낯설게 느꼈던 감성적 결핍이 오늘의 작품에 표현되고 있다. 

초창기 작품은 민머리를 한 자신의 얼굴을 짓궂은 놀이를 즐기듯 이리저리 일그러뜨리거나, 사과나 복숭아 혹은 꽃과 이파리 등으로 얼굴을 가리는 모습으로 표현됐다. 그 이후 변웅필의 작품은 ‘한 사람으로서의 자화상’에서 벗어나 좀 더 객관적으로 인물을 표현하고 있다.

인물을 일상의 풍경이나 정물을 대하듯 하고 있는 것.  

변웅필은 최근의 작품 제목을 대개 ‘SOMEONE’으로 표기했다. ‘누군가’ 혹은 ‘어떤 사람’을 표현한 것이다. 자신의 자화상을 모티브로 삼았던 초기처럼, 불필요한 감정표현을 최대한 배제한 작업방식이 변모한 연장선으로 이해된다. 개성을 배제한 인물의 모습으로 일반적인 선입견과 차별에 대한 문제점을 객관적 시선으로 제시하고 있는 것이다. 

내면에 집중


호리 아트스페이스 관계자는 “변웅필의 인물 초상 시리즈는 우리의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며 “누구의 자녀이거나 남편, 아내면서 부모, 형제, 친구 등의 관계성을 떠나 오로지 나 자신에 집중할 수 있도록 인도해준다. 이번 전시에서 마음속에 숨어있던 또 다른 자신과 만나게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전시는 이달 30일까지. 


<ckcjfdo@ilyosisa.co.kr>

 

[변웅필은?]

▲1970년생

▲학력
동국대학교 미술학과 서양화 학사 
독일 뮌스터미술대학 순수미술 석사

▲개인전
‘SOMEONE’ 호리아트스페이스(2021)
‘변웅필 개인전’ 갤러리조은(2014)
‘옥림리 23-1’ UNC갤러리(2014)
‘한 사람’ 갤러리현대 윈도우(2013),  
‘한 사람으로서의 자화상 1&1/4’ 갤러리현대(2009) 외 다수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