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1℃흐림
  • 강릉 31.3℃구름많음
  • 서울 26.9℃흐림
  • 대전 26.6℃흐림
  • 대구 28.1℃흐림
  • 울산 27.3℃구름많음
  • 광주 26.0℃흐림
  • 부산 24.6℃흐림
  • 고창 25.9℃흐림
  • 제주 27.8℃흐림
  • 강화 25.4℃흐림
  • 보은 24.2℃흐림
  • 금산 26.2℃흐림
  • 강진군 25.2℃흐림
  • 경주시 25.6℃흐림
  • 거제 24.1℃흐림
기상청 제공

1380

2022년 06월27일 00시01분

정치

“백의종군할 테니…” 홍준표, 윤석열 선대위 합류 선 긋기

“평소 살아온 방식대로 사는 사람”

[일요시사 정치팀] 강주모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17일, 윤석열 대선 캠프 선대위(선거대책위원회)에 합류하지 않겠다는 입장임을 분명히 했다.

윤석열 후보와 최종 경선까지 경쟁했던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평당원으로 백의종군하기로 했으니 더 이상 논쟁은 없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이 나이에 누구처럼 몸값 흥정하는 사람은 아니다”라며 “평소 살아온 방식대로 살아가는 사람일 뿐”이라고 적었다.

그는 “모두 힘을 합쳐서 정권교체를 해야 한다는 데는 동의하지만 저는 지난 경선 흥행으로 이미 제 역할은 다했다고 거듭 말씀드린다”며 “청년의꿈에 매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 측에선 홍 의원이 캠프에 합류하기를 원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재차 단칼에 거부한 셈이다.

앞서 그는 전날 윤 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겨냥해 ‘막장 드라마 대선이 곧 온다’는 제목의 글을 통해 “정치 26년 동안 여섯 번째 겪는 대선이지만 이번처럼 막장 드라마 같은 대선은 처음”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여야 주요 후보와 가족들이 모두 범죄혐의로 수사를 받거나 재판이 진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서로 정치보복이라는 주장만 난무하고 대한민국의 미래에는 관심도 없는 이런 대선을 치러야 하는 각 정당이나 구성원들도 답답하기는 마찬가지지만 국민들의 가슴은 더 타들어 가고 있다”고 꼬집기도 했다.

앞서 그는 최종 경선서 고배를 마신 후 청년들과 소통하겠다며 지난 14일 플랫폼 ‘청년의꿈’을 열었다.


<kangjoomo@ilyosisa.co.kr>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