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1.0℃흐림
  • 강릉 24.2℃구름많음
  • 서울 21.9℃흐림
  • 대전 25.4℃맑음
  • 대구 26.5℃구름조금
  • 울산 25.2℃구름조금
  • 광주 25.6℃구름조금
  • 부산 24.8℃맑음
  • 고창 25.4℃맑음
  • 제주 26.7℃구름조금
  • 강화 23.8℃흐림
  • 보은 23.5℃구름조금
  • 금산 22.8℃구름조금
  • 강진군 24.7℃구름조금
  • 경주시 24.7℃구름많음
  • 거제 24.8℃맑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30일 22시20분

<아트&아트인> '프루티 버터크림' 최수진

향긋하지만 어딘가 얄궂은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최수진 작가는 여행이나 산책 도중 마주친 장소와 사물의 사진을 바탕으로 회화적 공간을 만들고 누적된 감각·기억·체험·환상을 매칭해 원하는 장면을 만들어왔다. 최근에는 회화작업을 다루는 과정을 무수하게 분해하고 그 찰나를 의인화해 다른 제작의 상황으로 빗대 표현하는 데 관심을 두고 있다.

서울 삼성동 AIT(에이트) 본관 2층과 별관 1층에서 최수진의 개인전 ‘Fruity Buttercream(프루티 버터크림)’이 열리고 있다. 최수진의 그림은 향긋하지만 어딘가 얄궂은 향, 거품처럼 부풀어 오른 부피감 위에 거짓말처럼 생생하게 내려앉은 색을 구현해 ‘쿡’하고 건드려 보고 싶은 충동을 일으킨다. 

말랑말랑

색색의 ‘과일 향 버터크림’을 듬뿍 짜놓은 것 같다.

이번 전시는 최수진이 약 4년 만에 선보이는 개인전이다. 최수진은 오랜만에 선보이는 일련의 신작에 거대한 사색의 언어를 덧붙이기보다 장난스럽지만 지극히 솔직한 감각을 드러내는 단어로 이 새로운 챕터의 이름을 부르기로 했다. 

그는 이번 전시를 위해 평면회화 신작과 털실 드로잉 그리고 특별히 제작된 사운드가 어우러진 공감각적 설치를 준비했다. 언뜻 보면 달콤한 꿈속의 장면들만 모아놓은 것 같은 화면에는 사실 섬세한 규칙과 이야기로 세밀하게 쌓여있다.


최수진은 마치 자신의 그림으로 실제 존재하는 또 다른 비밀 공간을 만들고 있다는 듯 차곡차곡 그 세계를 위한 물질을 그림에 준비시켜 두고 있다. 그는 ‘수박은 수박 크기로, 사람은 사람 키만큼만’ 그리게 된다고 푸념한다.

그의 상상과 마음의 크기가 서로 맞닿아 있는 것이다. 

최수진의 뒤에는 ‘위대한 마스터들’로 칭해지는 ‘F-CREW’가 존재한다. 작가의 상상 속에서만 살아 있는 이들은 하얀 캔버스 위에 뚝 떨어진 점과 선, 면에는 관심이 없다. 단지 책임을 묵묵히 헤쳐가는 숙련된 일꾼처럼 파랑, 노랑 그리고 빨강을 건져 올리며 한 점의 의심 없이 능숙하게 색과 형태를 직조해나간다.

손 가는 대로 짠 털실
사운드 사이의 단어들

이들은 색과 덩어리, 표면의 구성과 화면의 비율을 자유자재로 조합한다. 

그림은 오롯이 혼자만의 시간을 뚫고 지나야 끝이 나는 작업이다. 작가도 이 알다가도 모를 일에 대해 편히 고민을 토로하며 적당히 기댈 수 있는 그런 존재를 꿈꿀 것이다. 최수진은 모두가 생각은 하면서도 쉽사리 꺼내 놓지 못하는 상상을 자신만의 언어로, 또 기분 좋을 만큼의 가벼움으로 표현한다. 

이번 전시에서 또 눈여겨볼 부분은 최수진이 언어를 다루는 방식이다. 그는 어딘가에서 후두둑 떨어져 내린 것 같은 문자와 F로 시작되는 수많은 단어를 자기만의 방식대로 표현했다. 이 단어들은 그를 거쳐 말랑말랑하면서도 울퉁불퉁한 빈칸을 가진 크로스워드가 됐다. 이것은 실제 별관 1층 전시장에 울려 퍼지는 사운드와 결합해 단어 사이에 새로운 리듬을 만들어내고 있다. 

그저 손이 가는 대로 짜봤다는 털실 드로잉은 물감으로 그린 그의 그림과 많이 닮아있다. 최수진은 다락 한편에 쌓아둔 털실의 감촉과 튜브 물감 안에 색색의 질감을 감각하며 그가 상상하는 흥미진진한 세계를 계속 담아낸다. 관람객은 과일 버터크림 같은 이 그림의 표면 위에 얼굴을 담그고 완벽히 이 세계에 빠져들면 된다. 

울퉁불퉁

AIT 관계자는 “최수진의 작업은 일목요연한 논리나 화려한 묘사 없이도 이야기 속 여백을 알아서 채워가며 스스로를 설득하고 싶게 만드는 이상한 매력을 지니고 있다”며 “이런 매력이 많은 사람들이 그의 새로운 작품을 기다리는 이유일 것”이라고 전했다. 전시는 오는 27일까지. 
 


<jsjang@ilyosisa.co.kr>

 

[최수진은?]

▲1986년 경주 출생

▲학력
중앙대학교 서양화학과 석사 졸업(2015)
중앙대학교 서양화학과 학사 졸업(2010)

▲개인전
‘Fruity Buttercream: A Curios Page’ 에이트(2021)
‘무지개 숨 제작소’ 합정지구(2017)
‘모서리 산책, 무지개 숨’ 이유진 갤러리(2015)
‘Lumpy Bumpy Ground’ 갤러리 비원(2014)
‘알레고리 숲: 불안의 노래’ 메이크샵 아트스페이스(2011)
‘Curiosity, Cloud, Words’ 쿤스트독(2010)

 



배너




설문조사

‘대통령 특별사면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29~2022-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