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5℃구름많음
  • 강릉 1.3℃맑음
  • 서울 -1.9℃맑음
  • 대전 0.6℃맑음
  • 대구 2.1℃맑음
  • 울산 2.0℃맑음
  • 광주 3.1℃맑음
  • 부산 3.9℃맑음
  • 고창 0.2℃맑음
  • 제주 5.8℃맑음
  • 강화 -2.7℃맑음
  • 보은 -0.7℃맑음
  • 금산 0.7℃맑음
  • 강진군 3.8℃맑음
  • 경주시 2.7℃맑음
  • 거제 0.6℃맑음
기상청 제공

1358

2022년 01월18일 17시00분

기업

고사 위기 몰린 멀티플렉스 3사

URL복사

탈출구 막힌 암울한 현실

[일요시사 취재1팀] 양동주 기자 = 멀티플렉스 3사가 최악의 위기에 직면했다. 코로나19 정국이 장기화돼 돈줄이 꽉 막힌 여파다. 일제히 관람료를 인상하고, 자구책 마련에 나섰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다. 고사 직전이라고 봐도 무리는 아니다.

지난해 멀티플렉스 3사(CJ CGV·롯데컬처웍스·메가박스중앙)는 엄청난 시련을 겪었다. 영화진흥위원회가 지난 2월 발표한 ‘2020년 한국 영화산업 결산’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극장 총 관람객은 전년 대비 73.7% 감소했다. 코로나19 여파가 영화관을 찾는 관람객의 발길을 돌려세운 것으로 풀이된다.

일제히 폭락

방역수칙에 따라 영화관 수용 가능 인원이 급감하자, 멀티플렉스 3사의 관람료 수익은 급격히 줄었다. 이런 가운데 개봉을 앞둔 대작들마저 연이어 개봉시기를 연기하면서 사태의 심각성이 한층 커졌다.

결국 멀티플렉스 3사는 운영상 어려움을 타개하고자 관람료 인상이라는 선택지를 꺼내야 했다. 가장 먼저 영화 관람료를 인상한 건 ‘CGV’를 운영하는 CJ CGV였다.

CGV는 지난해 10월 좌석 차등제를 폐지하고 일반 2D 영화 관람료를 평일 오후 1시 이후 1만2000원, 주말(금∼일) 1만3000원으로 인상했다. 관람료 인상은 2년6개월 만이었다. 당시 CJ CGV 측은 고정비 부담을 관람료 인상 이유로 꼽았다.

CJ CGV가 물꼬를 트자 메가박스중앙과 롯데시네마도 뒤를 이었다. ‘메가박스’ 운영사인 메가박스중앙은 지난해 11월 2D 일반 영화 성인 기준 주중 1만2000원, 주말 1만3000원으로 관람료를 조정했다. 극장 임차료, 관리비 및 인건비 등 고정비의 증가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영여건 악화가 이유였다.

롯데시네마를 운영하는 롯데컬처웍스는 지난해 12월 성인 기준 7000원~1만2000원에서 8000원~1만3000원으로 관람료를 조정했다. 또 영화관 사업 전면 재검토를 통한 몸집 줄이기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고, 해외 영화관 사업 역시 축소 혹은 철수로 가닥을 잡았다.

하지만 자구책에도 불구하고 실적 악화는 심각했다. CJ CGV의 연결기준 지난해 매출은 834억원으로, 전년 대비 70%가량 감소했다. 같은 기간 영업손실과 순손실은 각각 3925억원, 7453억원에 달했다.

메가박스중앙과 롯데컬처웍스도 사정은 비슷했다. 메가박스중앙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68.6% 감소한 1045억원에 머물렀고 영업손실과 순손실은 각각 682억원, 671억원이었다. 같은 기간 롯데컬처웍스는 매출이 65.5% 줄었고, 영업손실 1600억원과 2350억원대 순손실이 뒤따랐다.

코로나19 직격탄…텅 빈 객석
멀티플렉스 3사 최악 위기 직면

암울한 분위기는 해를 넘겨서도 계속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발발 전과 비교하면 부침이 크게 와 닿는다. 

CJ CGV는 올해 상반기에 개별기준 매출 1264억원, 영업손실 932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발발 전인 2019년 상반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1/4 수준에 불과하고, 영업손실 규모는 50배 이상 커졌다.

제이콘텐트리 연결 재무제표를 통해 확인된 메가박스중앙의 올해 상반기 매출과 영업손실은 각각 407억원, 383억원이다. 메가박스중앙은 2019년 상반기에 매출 1531억원, 영업이익 209억원을 달성한 바 있다.

롯데컬처웍스 역시 별반 다를 게 없다. 롯데쇼핑 연결 재무제표에 따르면 2019년 상반기에 3514억원이던 롯데컬처웍스의 매출은 올해 상반기에 684억원으로 주저앉았다. 34억원이던 순이익은 714억원 손실로 전환이 이뤄졌다.

실적이 악화되면서 재정에도 심각한 흠집이 생겼다. 올해 상반기 개별기준 CJ CGV의 총차입금은 3조174억원으로, 2018년 말(9256억원)과 비교하면 3배 이상 증가했다. 이 가운데 6184억원이 1년 이내에 상환을 하는 금액이다.

단기차입금 3274억원, 유동성장기부채 2911억원이 여기에 해당된다. 차입금의존도는 65%로 적정 수준(30% 이하)를 크게 웃돈다.

메가박스중앙의 올해 상반기 기준 부채비율은 1073.3%로 집계됐다. 229.3%였던 2년 전과 비교하면 844%p 증가한 수치다. 4685억원이던 총부채는 3000억원가량 늘어난 반면 같은 기간 총자본은 35% 수준으로 감소했다.

롯데컬처웍스 역시 코로나19 사태 이후 재무상태가 급속도로 나빠졌다. 2019년 상반기 기준 116.2%였던 부채비율은 2년 만에 1181.6%로 뛰어올랐다. 적정 부채비율(200%)을 한참 초과한다. 총부채는 2000억원 이상 증가한 가운데 총자본은 1/5 수준으로 급감한 게 결정적이었다.

생존 위협

업계 관계자는 “멀티플렉스 3사는 티켓 가격 인상, 관리비 축소 등으로 대처하고 있지만 상황이 그리 녹록지 않다”며 “백신 보급 확대에 기대를 걸고 있지만, 실질적인 회복세는 내년 이후에나 가능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