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4.1℃흐림
  • 강릉 28.8℃흐림
  • 서울 24.5℃
  • 대전 25.0℃구름많음
  • 대구 28.2℃구름많음
  • 울산 25.8℃구름조금
  • 광주 25.3℃
  • 부산 24.2℃흐림
  • 고창 27.0℃구름많음
  • 제주 28.6℃구름조금
  • 강화 23.3℃구름많음
  • 보은 24.9℃흐림
  • 금산 27.0℃구름조금
  • 강진군 25.9℃흐림
  • 경주시 26.1℃구름많음
  • 거제 24.3℃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9일 17시24분

정치

‘명의신탁 의혹’ 윤석열 캠프 안병길, 과거 발언 보니…

보도자료 통해 “수사 결과 나올 때까지”

[일요시사 정치팀] 강주모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대선 캠프서 홍보본부장을 맡고 있는 안병길 국민의힘 의원이 24일 “모든 직책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안 의원의 이 같은 결정은 최근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가 국민의힘 등 더불어민주당을 제외한 정당의 국회의원 및 직계가족에 대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 ‘불법 명의신탁’ 의혹이 제기된 후 나왔다.

안 의원은 이날 ‘권익위 부동산 전수조사 결과에 대한 입장’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내고 “사실관계 여하를 불문하고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제가 몸담고 있는 당과 캠프에 부담을 드리지 않기 위해서”라고 부연했다.

이어 “먼저 불운한 가정사로 인해 불거진 의혹으로 심려를 끼쳐드리게 돼 송구스럽다”며 “향후 경찰에서 사실관계를 엄정하게 수사하면 그 결과가 명명백백하게 밝혀질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배우자가 처남 명의를 빌려 부동산을 보유했다가 이혼 소송 과정서 명의신탁 의혹이 불거진 것으로 전해졌다.

안 의원에 따르면 국민권익위는 이혼 소송 진행 과정에서 처남 명의의 유치원이 배우자가 운영하는 유치원 및 어린이집과 거리도 가깝고 명칭도 비슷해 처남 명의의 유치원 역시 배우자 소유가 아닌가 하는 문제를 제기했다.


안 의원은 “배우자는 여러 가지 증거를 제시하면서 해당 유치원의 실소유주는 처남이라는 답변서를 법원에 제출했고, 나아가 처남이 국세청으로부터 명의신탁이 아니라는 결론을 받았다고 법원에 소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배우자가 개인정보 제공 동의에 협조한 사실이 없어 얼마나 정확한 조사가 이루어졌는지 확신할 수 없고, 저도 이 부분에 대해 권익위로부터 어떠한 소명 요구를 받은 적도 없다”고 부연했다.

앞서 그는 권익위의 더불어민주당 의원 및 직계가족에 대한 부동산 불법거래 전수조사 결과가 나오자 논평을 통해 “민주당은 의혹이 제기된 의원들 명단을 국민 앞에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던 바 있다.

그는 “그것이 공당으로서 최소한의 책임을 다하는 것”이라며 “두 달이 넘는 기간 전수조사를 해놓고, 부동산 불법거래 의혹을 받는 의원들이 누구인지조차 국민께 밝히지 않은 것은 또 다른 국민 기만”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배너




설문조사

<대통령 사면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29~2022-07-16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