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3.7℃구름조금
  • 강릉 25.2℃구름많음
  • 서울 27.3℃구름많음
  • 대전 25.8℃구름많음
  • 대구 26.0℃흐림
  • 울산 25.3℃흐림
  • 광주 26.0℃흐림
  • 부산 24.6℃구름많음
  • 고창 26.1℃흐림
  • 제주 27.3℃구름조금
  • 강화 23.6℃구름조금
  • 보은 24.2℃흐림
  • 금산 24.9℃구름조금
  • 강진군 25.2℃구름조금
  • 경주시 25.1℃구름많음
  • 거제 25.6℃흐림
기상청 제공

1382

2022년 07월06일 00시01분

정치

민주당 “최재형, 정치적 중립·독립성 훼손해 참담” 비판

윤석열 “각자 상황에 따른 판단과 선택 존중하겠다”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15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하자 더불어민주당이 “참담하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김진욱 대변인은 이날 “감사원의 정치적 중립과 독립은 민주주의의 핵심적 가치”라며 “최 전 원장이 이를 심대하게 훼손하고서 국민의 대표가 되겠다니 참담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김 대변인은 “감사원장 임기 중 사퇴하고 곧바로 정치권에 입당한 것은 감사원의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하는 반헌법적인 사례를 남긴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감사원의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이렇게 훼손해도 되는 것인지 묻고 싶다. 최 전 원장은 자신이 몸담았던 조직의 중립성과 독립성을 지켜야할 장본인이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런데도 대권 욕심에 자신이 몸담았던 조직을 망치고 대선에 출마하겠다니 이것이 최재형식 정치인지는 모르겠지만 이런 분이 국민의 대표가 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최 전 원장은 서울 여의도 소재의 국민의힘 당사를 찾아 평당원으로 입당서를 제출했고 이준석 대표가 그를 직접 맞이해 환영했다.


현재 야권 대선후보 지지율 선두를 달리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날 최 전 원장의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 “각자 상황에 대한 판단과 그분들의 선택을 존중한다”고 평가했다.

윤 전 총장은 “저는 분명히 어떤 정치적 손해가 있더라도 제가 정한 방향을 일관되게 걸어갈 거라고 말씀드린다”고 언급해 여전히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에 대해 여지를 남겼다.

 



배너




설문조사

‘대통령 특별사면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29~2022-07-16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