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6℃흐림
  • 강릉 26.0℃흐림
  • 서울 27.7℃흐림
  • 대전 28.0℃구름많음
  • 대구 26.1℃
  • 울산 25.6℃흐림
  • 광주 26.0℃구름많음
  • 부산 24.2℃구름조금
  • 고창 27.2℃구름많음
  • 제주 30.6℃흐림
  • 강화 26.0℃흐림
  • 보은 27.1℃구름조금
  • 금산 27.2℃흐림
  • 강진군 25.4℃구름많음
  • 경주시 25.4℃흐림
  • 거제 24.3℃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7일 18시02분

<아트&아트인> 'Burn Baby Burn' 잭슨홍

타기 전, 그리고 타고 난 후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한진그룹 산하 일우재단에서 잭슨홍 작가의 개인전 ‘Burn Baby Burn’ 전을 준비했다. 잭슨홍의 지나온 궤적을 살펴볼 수 있는 작품 45점을 소개한다.

잭슨홍 작가는 사물의 가변성에 흥미를 가지고 사물과 인간 사이에 창출되는 불확정적인 상황을 즐긴다. 그는 현실세계의 부조리에 분노하고 해결을 시도하지만, 돌아오는 좌절로 발화되는 자괴감을 발랄한 색상과 형태로 표현해왔다.

지나온 궤적

디자인은 사물에 자명한 의미와 기능을 부여하려 하고, 미술은 미술작품과 그렇지 않은 것을 엄격히 구별하려 한다. 하지만 실제 사물은 그런 범주와 역할에 간단히 고정되지 않는다. 오래된 일상 사물이 수백년 후에 예술작품으로 추앙받기도 하고, 신성한 힘을 가졌다고 여겨지던 물건이 시간이 흐르면서 무가치한 고물이 되기도 한다. 

잭슨홍이 주목한 부분이 바로 이 가변성이다. 2005년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그의 작업은 크게 네 번의 변화를 겪었다.

첫 번째 단계는 하이테크 전자제품과 그 사용자에 대한 비평적 디자인의 실천이다. 기업의 이윤추구와 기술만능주의에 잠식된 디자이너의 위상을 반성하고, 시각적 실천을 통해 사회적 문제에 적극적으로 개입하고 발언하는 것으로 목표로 한다. 


가변성에 주목
4단계로 구분

두 번째 단계는 로우테크 도구와 일상의 심리적 드라마에 관한 고찰이다. 테크놀로지보다 일상의 미시적이고 심리적인 측면에 초점을 맞췄다. 첫 번째 범주와 달리 전자적 요소를 배제하고 보다 친근한 일상의 소도구와 가구, 특히 의자를 작업의 몸체로 빈번하게 활용했다.

의자는 가장 단순하면서도 사람의 몸에 밀착되는 사물로써 일상의 숨겨진 이야기를 드러내는 소도구가 된다. 

기념비 혹은 조각적인 양식을 전유한 설치작업이 세 번째 단계다. 이전 작업이 주로 일상의 맥락에서 인간과 사물의 관계를 탐구하고 그 결과를 주로 특정한 기능을 수행하는 도구의 형태로 구현했다면, 이때부터는 전시의 맥락과 관람객과의 관계 속에서 사물을 바라보는 시선이 드러난다.

하나의 사물이 미술작품으로 성립하는 맥락과 상황, 전시용 작업에 요구되는 의미와 기능에 대한 그때그때의 경험과 생각이 작업에 반영돼 하나의 중층적인 기념비가 도출된다. 

마지막 단계는 총체적 환경 혹은 일종의 시어터로, 공간과 작품이 복합적으로 조직된 작업이다. 주어진 공간의 특성을 작업의 1차적인 재료로 활용하며 그 가능성을 여러 방식으로 전개하는데, 관람객들이 전시에 참여해 각자 원하는 장면과 상황, 이야기 등을 가져갈 수 있도록 한다.

작품이 단독적인 오브제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관람객을 에워싸는 총체적 경험의 장을 이루는 것이 동시대 미술이 나아가고 있는 하나의 방향이기도 하다. 

우울한 세계를 발랄하게
사후 세계를 세속적으로

잭슨홍 작업의 카테고리는 명확히 구분되는 것은 아니며 연대적으로 다소 뒤섞이는 양상을 보인다. 이번 ‘Burn Baby Burn’ 전시는 그동안 잭슨홍이 다뤘던 다양한 작업 세계를 두 범주로 분류해, 첫 번째와 두 번째 단계를 종합한 ‘연소 전’과 세 번째와 네 번째 단계를 재구성한 ‘연소 후’를 각기 다른 공간에 전시한다. 

연소 전은 현실세계의 부조리에 견디지 못하고 분노하는, 혹은 마지못해 해결해 보려 시도하지만 그 결과에 대해 스스로도 비관하는 자괴감이 언제든지 발화될 수 있는 우울한 세계를 발랄한 색상과 형태로 드러낸다.


반면 연소 후는 연소 전의 성마른 기제를 반성적으로 응시하는 거울의 이면과 같은 사후세계다. 언성을 낮추는 폐허 속 은둔자의 태도를 지닌다. 여기에서는 디자인 혹은 미술이라는 영역의 자기장을 의식하지 않은 채, 오로지 정합적인 기계미학을 신봉하고 이를 장식미술로 승화시키려는 세속적인 태도를 감추지 않는다. 

새로운 여정

일우스페이스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디자이너이자 미술가인 잭슨홍의 궤적을 살펴볼 수 있는 좋은 기회이며, 이를 통해 앞으로 그가 떠나게 될 새로운 여정을 가늠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드러냈다. 전시는 다음달 27일까지. 


<jsjang@ilyosisa.co.kr>

 

[잭슨홍은?]

▲학력
미국 Cranbrook Academy of Art 졸업(2002)
서울대학교 대학원 산업디자인과 졸업(1999)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산업디자인과 졸업(1999)

▲개인전
‘Brutal’ 갤러리 도큐먼트(2021)
‘필살기’ 취미가(2019)
‘잭슨홍의 사물탐구놀이: 달려라 연필, 날아라 지우개!’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2018)
‘Autopilot’ 페리지 갤러리(2016)
‘Cherry Blossom’ 시청각(2015)
‘13개의 공’ Artclub 1563(2012)
‘ECTOPLASMA’ Gallery 2(2010) 외 다수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