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8.6℃구름많음
  • 강릉 19.8℃맑음
  • 서울 10.5℃박무
  • 대전 9.1℃맑음
  • 대구 16.3℃맑음
  • 울산 16.3℃맑음
  • 광주 9.2℃맑음
  • 부산 16.1℃맑음
  • 고창 7.0℃구름조금
  • 제주 14.7℃맑음
  • 강화 10.2℃맑음
  • 보은 7.6℃구름조금
  • 금산 7.4℃맑음
  • 강진군 8.3℃맑음
  • 경주시 16.6℃맑음
  • 거제 14.6℃맑음
기상청 제공

1319

2021년 04월20일 10시02분

이슈&피플


김민재 화백 “장애는 방해가 되지 않아”

URL복사
▲ 김민재 화백 ⓒ진도군장애인복지관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김민재 화백이 제39회 대한민국미술대전문인화부문에서 연 3회 특선을 수상하며, 초대작가로 지정됐다. 

지체장애1급인 김 화백은 “그림은 제 인생이 다하는 날까지 최선을 다해, 단 한 장이라도 마음에 드는 그림을 남기기 위해 해야 할 일이며, 저에게 장애는 시를 쓰고 그림을 그리는 데 방해가 되지 않고 오히려 작품활동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장애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인정하며 살았기에, 제 장애 조건에 맞는 일을 할 수 있었고, 장애를 인정하고 또 그에 맞게 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한민국미술대전
연 3회 특선 수상 

김 화백은 진도군장애인종합복지관 사회문화지원팀장으로 재직하면서 진도군 관내 장애인 복지향상을 위해 일하며, 한국미술협회, 한국문인협회 등에서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문인화의 대가 금봉박행보생에게 사사하고 있다.

또 1985년, 1989년 목포서 2번의 개인작품전과 200여회의 단체전과 초대전에 참여하면서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하고 있으며, 지난해 제3시집 <사랑법2>를 발간하고, 한국문인협회진도지부장을 역임한 바 있다.
 

배너

설문조사

<4·7 재보궐선거> 민주당 패착은 어디에 있다고 보시나요? 참여기간 2021-04-13~2021-04-30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