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5.3℃흐림
  • 강릉 27.0℃흐림
  • 서울 27.4℃
  • 대전 27.8℃흐림
  • 대구 26.6℃구름많음
  • 울산 26.0℃구름많음
  • 광주 26.1℃구름많음
  • 부산 24.2℃구름많음
  • 고창 27.3℃구름많음
  • 제주 29.3℃구름많음
  • 강화 25.4℃구름많음
  • 보은 27.2℃구름많음
  • 금산 27.2℃구름많음
  • 강진군 24.9℃흐림
  • 경주시 25.7℃구름많음
  • 거제 24.4℃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8일 04시59분

이슈&피플

바둑 김성룡, 제명 당하자 ‘발끈’

  • 박민우 기자 pmw@ilyosisa.co.kr
  • 등록 2018.06.22 09:57:28
  • 호수 1172호
  • 댓글 0개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한국기원서 제명 처분을 받은 김성룡 9단이 18일 한국기원에 재심 청구서를 보내며 불복 의사를 비쳤다.

이사회 의결을 거쳐 김 9단의 제명 처분을 추인하려 했던 한국기원은 재심 청구서의 접수로 향후 재심위원회 과정을 거쳐 징계 여부를 최종 확정하게 된다.

김 9단은 변호인을 통해 보내온 재심 청구서에서 ‘제명 조치는 과잉 처벌로 승복할 수 없다’고 재심 청구 이유를 밝혔다.

앞서 5월 8일 열린 임시 기사총회에서는 동료 기사 성폭력 의혹과 이에 대한 공식 입장을 표명하지 않은 것 등을 이유로, 전문기사 명예를 실추한 회원 자격 박탈에 관한 안건을 상정해 ‘김성룡 9단 기사회 제명 처리’를 의결했다.

한국기원은 지난달 14일 열린 운영위원회서 ‘바둑계 미투(#Me Too) 운동’ 과정서 ‘성폭력 의혹’이 제기된 김성룡 9단에게 한국기원 소속기사 내규 제3조(전문기사의 의무) 3항에 명시된 ‘본원의 명예와 전문기사로서의 품위 유지’ 의무 위반을 적용했다.

“과잉 처벌…승복할 수 없다’
한국기원에 재심청구서 보내


이날 참석 운영위원들은 만장일치로 김성룡 9단의 ‘기사 활동 임시정지’ 처분 결정을 내렸고, 지난 8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김 9단의 제명을 결의했다.

지난 4월 김 9단은 외국인 여성 프로 바둑기사 A씨를 성폭행을 했다는 미투운동이 보도되면서 성폭행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당시 A씨는 한 커뮤니티 게시판을 통해 “2009년 6월 김모 9단의 집에 초대를 받았다. 오기로 한 친구를 기다리다 술을 많이 마셨고, 그의 권유대로 그 집에서 자게 됐다. 얼핏 잠에서 깨 보니 벗은 내 몸 위로 그가 올라와 있었다”고 적었다.

이어 “다른 피해자가 나오지 않도록 무섭고 떨리는 마음으로 옛 자료를 찾아 쓴다”고 덧붙인 바 있다.

이후 김 9단은 지난 8일 성폭력 의혹에 대해 아무런 공식 견해를 밝히지 않아 결국 한국기원에 영구제명 통보를 받았다.

한편 재심을 청구한 김성룡 9단에 대한 징계위원회의 결정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