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3.5℃흐림
  • 강릉 30.0℃흐림
  • 서울 22.8℃흐림
  • 대전 26.8℃흐림
  • 대구 30.6℃흐림
  • 울산 26.6℃흐림
  • 광주 25.4℃흐림
  • 부산 22.8℃흐림
  • 고창 25.3℃흐림
  • 제주 25.8℃흐림
  • 강화 21.3℃구름많음
  • 보은 25.4℃흐림
  • 금산 26.0℃흐림
  • 강진군 26.7℃흐림
  • 경주시 29.3℃흐림
  • 거제 22.8℃흐림
기상청 제공

1380

2022년 06월24일 13시52분

이슈&피플

세대 비하로 제명된 미래통합당 김대호 후보

  • 박민우 기자 pmw@ilyosisa.co.kr
  • 등록 2020.04.17 16:40:59
  • 호수 1266호
  • 댓글 0개
▲ 김대호 미래통합당 후보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미래통합당(이하 통합당) 소속으로 서울 관악구갑에 출마했다가 비하 발언 등으로 논란이 된 김대호 후보가 지난 8일 제명됐다.

통합당 중앙윤리위원회는 이날 오전 8시 전체회의를 열어 김 후보에 대한 징계안으로 ‘제명’을 최종 결정했다고 전했다.

윤리위는 김 후보의 징계 사유로 “선거 기간 중 부적절한 발언으로 당에 극히 유해한 행위를 했다”고 밝혔다.

“나이 들면 장애인”
경고에도 또 막말

앞서 김 후보는 서울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30∼40대는 논리가 없다”고 말해 논란을 불러왔다. 

통합당은 해당 발언을 한 김 후보에게 경고했지만, 김 후보는 지난 7일 “일단 장애인들은 대개 1급, 2급, 3급, 4급, 5급, 6급 다양하다. 나이가 들면 다 장애인이 된다”고 발언해 또 다시 세대 비하 논란을 일으켰다.


통합당의 제명 결정으로 인해 김 후보는 후보직도 잃게 됐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당에서 후보가 제명될 경우 후보자 등록이 무효가 돼 후보 자격을 상실한다. 
 



배너




설문조사

한상혁 방통위‧전현희 권익위원장 자진사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09~2022-06-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