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4.0℃흐림
  • 강릉 32.2℃흐림
  • 서울 25.8℃흐림
  • 대전 29.4℃흐림
  • 대구 32.2℃구름많음
  • 울산 27.4℃흐림
  • 광주 28.2℃흐림
  • 부산 24.6℃
  • 고창 28.1℃흐림
  • 제주 32.3℃구름많음
  • 강화 24.0℃흐림
  • 보은 28.9℃흐림
  • 금산 29.1℃흐림
  • 강진군 28.1℃흐림
  • 경주시 31.8℃구름많음
  • 거제 24.6℃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9일 16시40분

<eBOOK> 파리에서 길을 잃다

  • 문화부 webmaster@ilyosisa.co.kr
  • 등록 2022.05.16 08:22:33
  • 호수 1375호
  • 댓글 0개

엘리자베스 톰슨 / 하빌리스 / 1만1760원

 

다락방에서 우연히 찾아낸 파리의 아파트 문서, 비밀스러운 과거로 향하는 문은 어색한 사이의 모녀가 힘을 합쳐야만 열 수 있다!
1920년대 헤밍웨이, 피츠제럴드, 피카소가 숨 쉬던 파리와
현재의 파리를 오가며 펼쳐지는 흡입력 있는 스토리

문학을 사랑하는 해나는 고향 플로리다와 알코올 중독자 엄마를 떠나 런던에서 제인 오스틴을 테마로 하는 투어 가이드 일을 하고 있다. 하지만 새해 전야에 말도 없이 런던에 들이닥친 엄마로 인해 조용하게 살고자 했던 그녀의 일상이 흔들리기 시작한다. 매사 충동적인 엄마는 증조할머니 아이비가 남긴 파리의 아파트에 가 보자며 끈덕지게 조르고, 해나는 내키지 않지만 엄마를 따라 파리행 유로스타에 오른다. 놀랍게도 아이비 할머니가 살았다던 파리의 아파트는 먼지와 거미줄에 뒤덮인 채 그대로 보존된 상태다. 해나와 엄마는 그곳에서 헤밍웨이, 피츠제럴드, 피카소 등 유명한 예술가들과의 일화가 담긴 할머니의 일기장을 비롯해 할머니의 비밀스러운 삶을 암시하는 여러 단서들을 찾게 되고, 할머니가 가족들에게 파리 이야기를 하지 않은 이유도 알아낸다.

 

<webmaster@ilyosisa.co.kr>



배너




설문조사

<대통령 사면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29~2022-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