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2.1℃흐림
  • 강릉 30.5℃구름많음
  • 서울 22.5℃흐림
  • 대전 28.7℃구름조금
  • 대구 31.5℃구름많음
  • 울산 27.7℃흐림
  • 광주 27.3℃구름많음
  • 부산 24.5℃흐림
  • 고창 26.4℃흐림
  • 제주 28.6℃구름많음
  • 강화 22.6℃구름많음
  • 보은 27.4℃구름많음
  • 금산 27.6℃맑음
  • 강진군 27.3℃구름많음
  • 경주시 29.4℃흐림
  • 거제 23.9℃흐림
기상청 제공

1380

2022년 06월24일 15시56분

일요초대석

<일요초대석> 20년 국회밥 먹은 ‘왕고 보좌관’ 권통일 

“백조의 발에서 이젠 백조로”

[일요시사 정치팀] 차철우 기자 = 과거 역사적인 인물들은 곁에 있던 책사도 함께 주목받았다. 국회에서 보좌관의 역할도 그렇다. 국회의원의 입으로 불리며 그들을 움직이게 한다. 국민의힘 김해시장 권통일 예비후보는 몸담았던 국회를 떠나 이젠 시민의 입이 되고 싶다며 과감히 출사표를 던졌다. 

국회에 발을 들인지 20년의 세월이 넘게 흘렀다. 여러 의원들과 호흡을 맞추며 실력과 경험을 쌓아왔고, 출마 준비를 끝마쳤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의 보좌관을 지낸 권통일 김해시장 예비후보 이야기다. <일요시사>는 권 예비후보에게 국정 현안, 출마 선언 이유 등에 대해 물었다. 다음은 권 후보와의 일문일답.

-20년간 보좌관을 하셨습니다. 후보님 본인 소개를 부탁드립니다.  

▲제 이름이 ‘통일’이다 보니 자연스레 정치에 관심을 가지게 됐고, 대학교도 정치외교학과를 선택했습니다. 대학원을 졸업하면서 2000년 국회에 발을 들였습니다. 국회 연구원을 시작으로 여러 의원을 보좌해왔습니다.

이주영 전 국회부의장, 박형준 부산시장, 권성동 원내대표 등 국민의힘 인사들의 보좌관을 하면서 실력과 경험을 쌓아왔습니다. 20년이 넘는 기간 동안 국회에 있으면서 대선에서는 선대본부 상근 부대변인으로 활동하며 정권 교체에 기여했습니다. 

-20년간 국회에서 하셨던 보좌관을 돌이켜 보신다면.


▲오랜 기간 국회에 있으면서 국회가 발전하는 모습을 지켜봤습니다. 보좌관은 하나의 직업이자 제 생활이었습니다. 국회에서 의원이 호수 위의 백조라면 보좌진은 물밑에서 바쁘게 움직이는 백조의 발 역할이라고 생각합니다.

국회 보좌관은 정책 개발과 행정부 견제·비판, 그리고 입법을 통해 우리 사회가 직면한 모순과 문제점을 해결하는 역할을 합니다. 유비에게는 제갈량이 있었고, 칭기즈칸에게는 야율초재라는 참모가 있었습니다. 의원을 움직이는 것은 보좌관이라는 유명한 말이 있을 정도로 많은 의원님 옆에서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었습니다. 

이주영·권성동·박형준 등 보좌
‘평생 김해와’ 김해시장 출사표

-국민의힘에서 정권교체를 이뤄냈습니다. 

▲국회는 늘 수성전보다 공성전에 더 많은 전력이 필요합니다. 여소야대 형국에서 압도적인 수를 가진 야당을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지 고민이 많습니다. 그보다 앞서 민주당은 대선에서 패배했음에도 민심을 무시하고 여전히 오히려 전보다 더 심각하게 의회 독재를 하고 있습니다. 최근 검수완박 처리 과정이 그렇습니다. 지방선거를 통해 오만한 민주당을 재심판해야 합니다. 

-김해시장 출마를 선언하셨습니다. 

▲보좌관 시절에도 지금의 저를 만든 제 고향 김해에 어떻게든 보답해야겠다는 마음이 항상 가슴에 가득했습니다. 보좌관 생활을 하면서도 김해 일이라면 불철주야 달려갔습니다. 평생 김해와 늘 함께해왔으니, 김해시장에 도전하는 것은 필연인 셈입니다. 

그동안 주변의 수많은 출마 권유가 있었지만 아직은 때가 아니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김해를 마냥 바라만 보고 있을 수 없었습니다. 12년 민주당의 내로남불 김해시정을 바로잡고 싶어졌습니다. 제가 가장 잘할 수 있다는 확신이 있었기에 김해시장에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김해시는 12년간 허성곤 시장이 맡아왔습니다.

▲권불십년, 화무십일홍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십년이라는 세월이 흐르면 권력은 부패하고 정치가 자정작용을 하기 어렵기 때문에 생긴 말일 겁니다. 민주당의 텃밭으로 평가됐던 김해시정에 어울리는 말이기도 합니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대부분의 후보가 자치단체의 현실은 생각하지 않고 장밋빛 공약을 남발하곤 합니다.


김해시는 올해 기준 전국 288개 광역·기초자치단체 중 재정자립도 순위가 69위입니다. 재정자주도도 200위대로 낮은 편입니다. 김해시의 재정자립도와 재정자주도 순위 격차가 이렇게 큰 것은 상대적으로 중앙정부의 지원은 덜 받고, 김해시민의 부담이 더 컸다는 것을 뜻합니다.

저는 반드시 김해시민의 부담을 줄이고 중앙정부의 지원은 늘려 임기 내 김해시 재정자주도를 100위 안에 진입시키겠습니다. 

선대본부 부대변인 등 정권교체 기여
‘시민의 입’ 윤정부와 시너지 발휘 자신

-허성곤 김해시장도 3선 도전을 시사했습니다. 강력한 경쟁상대로 보입니다.

▲사실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그러나 저는 김해시의 숙원사업을 윤석열정부와 시너지를 발휘해 12년 세월 내로남불 민주당이 해온 행태를 바로잡을 것입니다. 허 시장은 안동에 물류센터 인허가 문제와 특혜 의혹이 있습니다.

주촌 주거지역에 축사 악취 문제, 장유소각장 관련 문제 등 김해시가 직면한 현안들은 대부분 선거 전에 공약하고 중간에 말을 바꿨습니다. 상처가 곪으면 터지기 마련입니다. 반드시 김해시민의 마음을 얻어 시장직을 맡고 싶습니다.

여기에 대선이 계기가 돼 김해 민심이 진보에서 보수로 분명 바뀌고 있다는 것을 저 역시 체감하고 있는 만큼 도전할 가치가 있다고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국민의힘에서도 많은 분이 후보로 나오셨습니다. 

▲김해는 국민의힘의 험지로 분류됩니다. 그동안 김해에서는 저희끼리 싸우다 지는 선거를 반복해왔습니다. 경선 후유증 때문에 진정한 원팀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이런 결과는 앞서 말한 대로 12년 동안 김해를 민주당에 내주는 결과로 돌아왔습니다. 과오를 반복하지 않도록 노력해 원팀으로 김해의 민주당 시대를 끝내야 합니다. 


-마지막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이제는 권 원내대표의 보좌관에서 김해시민의 보좌관이 되고 싶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입에서 김해 시민의 입을 맡겠습니다. 김해 시민의 목소리를 중앙에 전달하고 김해의 핵심사업을 위해 중앙정부를 설득해 노력하겠습니다. 

<ckcjfdo@ilyosisa.co.kr>

 



배너




설문조사

한상혁 방통위‧전현희 권익위원장 자진사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09~2022-06-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