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6℃흐림
  • 강릉 26.0℃흐림
  • 서울 27.7℃흐림
  • 대전 28.0℃구름많음
  • 대구 26.1℃
  • 울산 25.6℃흐림
  • 광주 26.0℃구름많음
  • 부산 24.2℃구름조금
  • 고창 27.2℃구름많음
  • 제주 30.6℃흐림
  • 강화 26.0℃흐림
  • 보은 27.1℃구름조금
  • 금산 27.2℃흐림
  • 강진군 25.4℃구름많음
  • 경주시 25.4℃흐림
  • 거제 24.3℃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7일 18시02분

치매로 오인되는 ‘갑상선기능저하증’

기억이 가물가물하세요?

갑상선에서 생성되는 갑상선호르몬은 우리 몸의 대사 속도를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 갑상선기능저하증은 이러한 갑상선에 기능적 문제가 생겨서 갑상선호르몬이 잘 생성되지 않아 체내에 갑상선호르몬이 정상보다 낮거나 결핍된 상태를 말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발생한 ‘갑상선기능저하증’ 질환의 건강보험 진료현황을 발표했다.

현황

진료인원은 2016년 47만2000명에서 지난해 56만2000명으로 9만1000명이 증가했고, 연평균 증가율은 4.5%로 나타났다. 남성은 2016년 7만1000명에서 지난해 9만2000명으로 29.4%(2만1000명) 증가했고, 여성은 2016년 40만명에서 지난해 47만명으로 17.4%(7만명) 증가했다.

지난해 기준 갑상선기능저하증 질환의 연령대별 진료인원 구성비를 살펴보면, 전체 진료인원(56만2000명) 중 50대가 23.4%(13만2000명)로 가장 많았고, 60대가 21.6%(12만1000명), 40대가 18.5%(10만4000명)의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 60대 23.2%, 50대 20.8%, 70대 16.6%의 순으로 나타났으며, 여성의 경우는 50대가 차지하는 비율이 23.9%로 가장 높았고, 60대 및 40대 이상이 각각 21.2%, 19.4%를 차지했다.

박경혜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는 50~60대 환자가 가장 많은 이유에 대해 “갑상선기능저하증은 연령이 올라가면 함께 증가한다고 알려져 있는 질환으로, 50~60대가 호발 연령이라기보다는 건강검진이나 다른 사유에 의한 병원 진료 시 갑상선기능검사를 시행하게 되면서 많이 발견하게 된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인구 10만명당 갑상선기능저하증 질환 진료인원을 연도별로 살펴보면, 지난해 1095명으로 2016년 929명 대비 17.9% 증가했으며, 남성은 2016년 279명에서 지난해 357명으로 증가했고, 여성은 2016년 1586명에서 지난해 1837명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10만명당 갑상선기능저하증 질환 진료인원을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60대가 1848명으로 가장 많았다. 성별로 구분해보면, 남성은 80대 이상이 1087명으로 가장 많고, 70대 976명, 60대 668명 순이며, 여성은 60대가 2969명으로 가장많고, 50대 2640명, 70대 2568명순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에서는 갑상선기능저하증 질환을 일으키는 가장 흔한 원인으로 하시모토 갑상선염(만성 갑상선염)이 꼽힌다. 자가면역질환 중 하나로 갑상선에 만성적으로 염증이 반복되면서 조직이 파괴돼 기능 저하로 이어진다.

질환자 56만명…연평균 증가율 4.5%
여성 남성보다 5배↑…50대 여성 최다

그 외에도 요오드 결핍 또는 과잉, 갑상선호르몬 생산을 방해하는 여러 가지 약물(심장부정맥 치료제인 아미오다론, 정신질환 치료에 쓰이는 리치움, 일부 항암제 등), 두경부암으로 경부방사선조사를 받은 경우, 과거 갑상선기능항진증으로 방사성요오드치료를 받은 경우, 암 또는 결절로 갑상선 제거 수술을 받은 경우 등도 갑상선기능저하증의 원인이 된다.  

갑상선호르몬이 적으면(갑상선기능저하증) 난로의 불구멍을 닫으면 연탄이 천천히 타는 것처럼 우리 몸의 대사가 감소되고 열 발생이 줄어들어 추위를 많이 타고 땀이 잘 나지 않으며 얼굴과 손발이 붓고 잘 먹지 않는데도 체중이 증가한다. 자율신경이 둔해져 맥박이 느려지고 위장운동이 느려져 변비가 생긴다.

정신활동이 느려지고 기억력이 감퇴해 치매로 오해받는 경우도 있다. 대사 저하의 증상이 매우 다양하고 애매모호하기 때문에 다른 질병의 증상과 구별이 쉽지 않으며, 호르몬 결핍이 서서히 진행하는 경우 환자들이 증상을 알아채지 못하기도 한다.

원인이 무엇이든 갑상선호르몬제제를 복용해 부족분을 채워주면 쉽게 치료할 수 있다. 이 약제는 보충 약제이지 병을 치료해주는 것이 아니므로 의사의 지시 없이 중단해서는 안된다.

우리나라는 요오드과잉지역이기 때문에 요오드를 추가로 복용하는 것은 오히려 갑상선에 과부하를 줘 기능을 악화시키는 요인이 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요오드는 천일염에 많이 들어있고 해조류, 특히 다시마에 풍부하다.

갑상선 기능에 이상이 있다고 들었다면 천일염과 해조류 복용을 줄이는 것이 도움이 된다. 영양제 및 건강보조식품에도 과량의 요오드가 포함된 경우가 있으므로 영양제나 건강보조식품을 선별 없이 복용하는 것은 조심해야 한다.


치료는?

갑상선기능저하증 질환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게 되면 호르몬이 부족한 상태로 에너지대사가 느려지면서 체내에 여러 가지 물질이 쌓이게 되고 콜레스테롤이 증가한다. 기억력과 집중력도 떨어지며 추위를 많이 타고 변비가 생기게 된다. 심장을 둘러싸고 있는 막인 심낭에 물이 차는 심낭삼출이 발생하기도 한다. 가임기 여성에서는 생리 불순 및 난임, 불임이 생길 수도 있다. 드물게 혼수를 동반하는 심각한 수준의 기능저하증이 발생하는데, 이 경우는 사망률이 상당히 높다.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