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5.3℃흐림
  • 강릉 28.2℃흐림
  • 서울 26.6℃
  • 대전 27.7℃흐림
  • 대구 27.3℃
  • 울산 25.1℃천둥번개
  • 광주 29.1℃흐림
  • 부산 23.3℃
  • 고창 29.2℃흐림
  • 제주 32.3℃구름많음
  • 강화 25.5℃흐림
  • 보은 25.5℃흐림
  • 금산 28.2℃흐림
  • 강진군 28.3℃흐림
  • 경주시 24.9℃흐림
  • 거제 24.6℃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7일 16시36분

정치

'여 대선판' 김경수 뜨는 이유

살얼음판 장외 구애전

[일요시사 정치팀] 김정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차기 대권주자들이 잇달아 찾는 인물이 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다. 김 지사는 중량감 있는 정치인이지만, 살얼음판을 걷고 있다. 드루킹의 벽에 막혀서다. 그럼에도 여권 잠룡들은 여전히 김 지사를 찾는다. 이유가 뭘까.

친문 적자로 알려진 김경수 경남도지사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문재인정부 들어 롤러코스터를 탔다. 지난 2018년 당시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 의원이었던 김 지사는 경남지사 출마를 위해 직을 내려놨다. 그의 선거 이력을 살펴보면 가시밭길로 뛰어드는 꼴이었다.

급관심

김 지사는 2012년 19대 총선에서 경남 김해시을 지역구에서 낙선했다. 2014년 6회 지방선거에서는 경남지사에 도전했지만 고배를 마셨다.

김 지사는 다시 2년 뒤인 2016년 20대 총선에서 김해시을에 재도전했다. 결과는 당선. 민주당 당적으로 경남에 깃발을 꽂은 것만으로도 치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김 지사는 2년 만에 의원직을 내려놓았다. 다시 경남지사에 도전하기 위해서였다.

김 지사는 당선에 성공했다. 험지에 뛰어든 김 지사의 개인적인 공일 뿐더러 민주당 차원에서도 괄목할만한 일이었다. 민주당 최초의 경남도지사 당선인이자 ‘동진정책’ 교두보에 힘을 실어줬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TK(대구·경북) 보다 다소 보수색이 옅은 PK(부산·울산·경남)지역을 다진 뒤 영남지역으로 세를 넓히는 전략을 꾀하고 있었다. 

김 지사의 몸값도 덩달아 올랐다. 특히나 민주당 내에서 ‘친노·친문의 적통’이라는 점이 크게 작용했다. 김 지사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이자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여겨진다.

친노·친문 적통…무게감↑
드루킹에 막혀 잠룡군 제외

김 지사는 노 전 대통령이 봉하마을에 내려와 작고하기 전까지 그를 보좌한 바 있다. 또 문 대통령과는 2011년부터 ‘혁신과 통합’이라는 시민운동모임에서 연을 함께했다. 그래서인지 김 지사는 경남지사 당선 이후 차기 대권 주자 후보로 이름을 올리기 시작했다. 하지만 김 지사의 탄탄대로는 오래가지 못했다.

발단은 드루킹 사건이었다. 드루킹이라는 닉네임을 사용하는 파워블로거가 지난 2017년 대선 전후로 포털사이트 댓글과 여론을 조작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여기에 김 지사가 관여했다는 것이었다. 김 지사는 관련 의혹에 강하게 대응했다.

중간에 출마 번복이 있었지만 강행을 선택했다. 

물론 김 지사는 경남지사에 당선됐지만 이후 1심과 2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2019년 1심에서는 업무방해 혐의에 징역2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징역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이 각각 선고됐고 법정 구속됐다.

지난해 2심에서는 선거법 위반 혐의가 무죄로 뒤바뀌었다. 다만 업무방해 혐의에 대해선 징역 2년이 유지됐다. 현재 김 지사는 상고심을 기다리고 있다. 

김 지사의 정치적 입지가 아슬아슬하다는 해석이 나오지만 민주당 내에서 그의 입지는 공고한 편이다. 친노·친문 적자인 것 외에 민주당 주류인 86그룹(80년대 학번·60년대생)과 끈끈한 연을 보유하고 있어서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

86그룹에는 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맏형 격으로 있다. 이 외에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현미 전 국토교통부장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박완주 정책위의장, 우상호 의원, 이광재 의원 등이 86그룹으로 분류된다.


김 지사도 마찬가지다. 그는 1980년대 후반 학생운동을 하면서 구속돼 옥살이를 지낸 바 있다.

종합해보면, 김 지사는 친노·친문에 86그룹이라는 ‘민주당 정통성’에 부합하는 인물이라는 해석이 가능하다. 다만 김 지사는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상고를 앞두고 있는 만큼 대선 선수로 뛰는 건 한계가 있다. 

여당 주류, 86그룹 소속
직접 뛸까? 함께 뛸까?

그래서인지 대선 경선을 앞두고 있는 민주당 잠룡들이 김 지사를 찾고 있다. 김 지사가 친노·친문 표심에 상당한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경선 승리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기대 때문이다. 실제로 민주당 주요 지지층인 친노·친문 표심은 각종 당내 선거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수행하곤 한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지난 24일 경남도청에서 김 지사를 만나 현안을 논의했다. 대선 출마를 선언한 이광재 의원도 동행했다. 이 의원은 “노무현 정신, 노무현의 꿈, 김경수 지사와 함께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전날에는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노 전 대통령 추도식 전에 김 지사와 만났다. 이 전 대표와 김 지사는 노 전 대통령의 지역균형발전이라는 큰 틀 안에서 남부권 발전에 힘써야 한다는 뜻을 같이 했다.

반면 김 지사는 여권 1강 이재명 경기도지사와는 다소 다른 분위기를 연출했다. 김 지사는 이 지사의 마스코트인 ‘기본 정책’을 겨냥한 바 있다.

김 지사는 지난 2월18일 <시사인> 인터뷰에서 “이 지사가 ‘기승전 기본소득’만 계속 주장하면 정책 논의를 왜곡시킬 우려가 있다”며 “포퓰리즘 공약을 쏟아 붓는 것으로는 대선을 치르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김 지사의 비판에 대해 “우리는 원팀”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공교롭게도 이 지사는 비문으로 분류된다.


너도나도

앞서 김 지사는 지난해 12월 라디오 인터뷰에서 차기 대선 출마 여부에 선을 그은 바 있다. 당시 김 지사는 “공개적으로 다음 대선에 관심이 있거나 출마할 의향이 있다고 밝힌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 대신 경남지사 재선 도전에 의지를 보였다.

하지만 지난 2월 라디오 인터뷰에서는 대선 출마에 대해 “그렇게만 말씀드릴 수 없다”며 다소 애매한 입장을 남긴 바 있다. 이를 두고 정치권 안팎에선 김 지사가 대선 출마를 완전히 접을 수는 없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기도 한다.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