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4.5℃구름많음
  • 강릉 29.8℃흐림
  • 서울 25.3℃
  • 대전 25.3℃
  • 대구 28.3℃흐림
  • 울산 26.1℃구름많음
  • 광주 26.2℃
  • 부산 24.0℃구름많음
  • 고창 27.4℃구름조금
  • 제주 29.9℃구름많음
  • 강화 23.6℃흐림
  • 보은 25.6℃흐림
  • 금산 27.2℃흐림
  • 강진군 26.0℃구름많음
  • 경주시 26.2℃구름많음
  • 거제 24.3℃흐림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9일 17시24분

<창간 25주년 특집> 정치권 주요 인사 '축사'

[박병석 국회의장] "악조건에도 특유의 영역 만들어"

안녕하십니까. 국회의장 박병석입니다. 

<일요시사>의 창간 25주년을 축하합니다. 이용범 발행인을 비롯한 임직원 여러분, 수고 많으셨습니다. 독자 여러분께도 인사 전합니다. 

<일요시사>는 1996년 ‘색깔 있는 신문’ ‘소리 내는 신문’ ‘향기 나는 신문’을 표방하며 문을 열었습니다. 그리고 사회문제를 고발하는 탐사보도와 서민들의 애환과 미담을 발굴하는 기사로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왔습니다.  

인터넷과 매스미디어 발달로 인쇄매체의 영향력이 줄어들고 있습니다. 이런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일요시사>는 특유의 영역을 만들고 지키기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정보가 홍수를 이루는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진실한 보도, 균형 있는 보도가 소금처럼 귀한 세상입니다. 진실과 균형으로 돋보이는 <일요시사>가 돼주시기를 기대합니다. 


다시 한 번 창간 25주년을 축하드립니다. 신뢰받는 언론으로 성장하는 <일요시사>를 응원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성역 없는 취재, 정론지 자긍심 지켰다"

안녕하십니까,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입니다.

<일요시사>의 창간 25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일요시사>는 ‘사람향기 나는 신문’을 표방하며 타블로이드 신문의 불모지를 개척해왔습니다. 1996년 창간 이래 성역 없는 취재와 보도로 건강한 언론으로서의 소명을 다하며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왔습니다.

다양한 미디어 플랫폼의 등장과 정보의 홍수 속에서도 정론지로서의 자긍심을 지키며 성장해온 <일요시사>는 오늘날 국내 뿐 아니라 세계 여러 곳에서도 인정받는 언론사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지금의 <일요시사>가 있기까지 헌신해오신 이용범 발행인님, 최민이 편집인님을 비롯한 임직원과 현장의 기자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정확하고 균형잡힌 보도와 소외된 이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보도로 더욱 신뢰받는 언론으로 도약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다시 한번 창간 25주년을 축하하며, <일요시사>의 무궁한 건승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국민의힘 전주혜 원내대변인] "역사적 사건과 화제 늘 중심에"

안녕하십니까. 국민의힘 원내대변인 전주혜입니다.

타블로이드판 신문의 불모지를 불굴의 의지로 개척해 낸 국내 최고의 시사종합 주간신문 <일요시사>의 창간 25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굵직한 역사적 사건과 정치권 화제의 중심에는 늘 <일요시사>가 함께했습니다.

짧지 않은 시간 동안 어려움 속에서도 생생한 사실을 전달하는 독보적 언론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소명 의식을 지켜 오신 데에 경의를 표합니다.

앞으로도 거침없는 글로 특종에 강한 정론지로서 명맥을 이어나가시기를 기대합니다. 

다시 한 번 창간 25주년 특집호 발간을 축하드립니다.

 

[정의당 여영국 대표] "반갑다, ‘사람 향기’나는 신문"

<일요시사> 구독자 여러분! 반갑습니다. 정의당 대표 여영국입니다.


<일요시사> 창간 25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현장에서 땀 흘려 일하는 모든 분들께도 감사와 축하의 인사를 드립니다. <일요시사>가 정론 언론으로서 더욱 발전하기 바랍니다.

<일요시사>의 모토에 들어간 ‘사람 향기’가 그리운 요즘입니다. 그렇지 않아도 흩어져 있던 평범한 사람들은 코로나19 위기로 인해 더욱 멀리 떨어져 있습니다.

모든 이들의 존엄보다 ‘개인의 생존’을 우선하게 된 시련 속에서 <일요시사>와 같은 언론의 역할이 더욱 중요할 것입니다.

독자들에게 정확한 정보와 건강한 시야를 제공한다면 지금의 위기와 코로나 이후 시대에도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창간 25주년을 맞은 <일요시사>에게 그러한 역할을 기대합니다. 코로나 위기와 기후위기의 시대, 디지털·플랫폼 시장경제 시대에 공정하고 사람 향기 나는 공론의 기능을 다해주시기 바랍니다.

다시 한 번 <일요시사> 창간 25주년을 축하드립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권력의 무능과 거짓 벗겨냈다"

<일요시사> 애독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국민의당 대표 안철수입니다.

시사종합 주간신문인 <일요시사>의 창간 25주년을 축하합니다.

<일요시사>는 지난 반세기 동안 이념과 진영을 넘어 사실과 증거에 기반한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노력해온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불편부당한 정론직필을 통해 권력의 무능과 거짓을 벗겨내고 대한민국의 자유와 민주주의 그리고 미래를 밝히는 대표적인 정론지로 자리 잡기를 희망합니다.

<일요시사>의 임직원과 애독자 여러분 모두의 건강과 행운을 기원합니다.

 

[열린민주당 강민정 원내대표] "기득권보다는 취약계층 대변"

반갑습니다. 열린민주당 원내대표 강민정입니다.

화제와 특종에 강한 시사주간신문 <일요시사> 창간 25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시민들의 알 권리를 위해 현장에서 열심히 뛰시는 기자님들과 모든 임직원 여러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와 격려의 박수를 보냅니다.

지난 25년 간 권력과 금력에 굴하지 않고 정론지의 자긍심을 지켜온 〈일요시사〉가 변화되는 미디어 환경 속에서도 인쇄매체로서의 가치를 잘 지켜내기를 기원합니다. 

코로나19로 인해 우리 국민들은 그 어느 때보다 어렵고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이러한 때에 <일요시사>가 강자보다는 약자를, 기득권보다는 취약계층을 대변하고 우리 사회의 작은 목소리도 놓치지 않는‘건강한 언론’으로서 정론직필의 길을 걸어가기를 바랍니다.

시민과 함께 언론개혁에 박차를 가하는 <일요시사>의 앞날에 응원을 보내며, 열린민주당도 언론개혁에 함께 하겠습니다.

<일요시사> 애독자 가정에 건강과 행운이 깃들기를 기원합니다.

 

[기본소득당 용혜인 원내대표] "국정농단·버닝썬 때 빛났다"

안녕하세요. 기본소득당 원내대표 용혜인입니다.

1996년 창간 이래 우리 역사와 민주주의의 현장을 전해온 <일요시사>의 창간 25주년을 축하드립니다.

<일요시사>는 버닝썬 게이트 보도를 비롯해 우리 사회의 명암을 드러내며 애독자들의 사랑을 받아왔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 당시에는 “물러나라”, “부끄럽다”, “일어나라 대한민국”이라는 굵직한 표제로 우리 국민의 목소리를 온전히 담아내며 ‘사람 향기 나는 신문’으로서 건강한 언론의 소명과 시사 주간지로서 사회적 책무를 다해왔습니다.

미디어 범람 속에 정확하고 깊이 있는 시선으로 우리 사회에 통찰을 제시하는 언론의 역할이 매우 중요한 때 입니다.

사건의 진실한 내용 전달을 넘어 그 사건 속 사람의 목소리를 전달하는 데 노력해온 <일요시사>가 앞으로도 성역 없이 정도를 걷는 언론의 모습을 계속해서 보여주시길 바랍니다.

다시 한 번 공정하고 균형 잡힌 보도로 사람의 향기를 전해오신 <일요시사>의 임직원과 애독자 여러분께 창간 25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앞으로도 건강한 언론으로 독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으시길 기원합니다.

 

[시대전환 조정훈 대표] "<일요시사> 역할 절실한 순간"

반갑습니다. 시대전환 대표 조정훈입니다.

<일요시사> 창간 25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사람 향기 나는’ 신문을 만들어가기 위해 헌신해오신 모든 임직원 여러분들과 애독자분들께 깊은 감사와 격려의 인사를 전합니다.

코로나19 팬데믹의 장기화로 두려움과 혼란이 우리의 일상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편향적인 뉴스와 왜곡된 정보는 우리 사회의 통합보다는 소모적인 논쟁과 분열을 계속해서 양산하고 있습니다.

그 어느 때보다 ‘건강한 언론으로서의 소명’ <일요시사>의 역할이 절실한 순간입니다. 

사람 향기 나는 신문 <일요시사>가 시민의 한숨과 허기를 채우는 언론이 되길 바랍니다.

자극적인 보도에 함몰되지 않고, 권력으로부터 독립적이며, 신뢰할 수 있는 정보를 바탕으로 진실된 목소리를 내는 언론으로 더욱 자리를 굳건히 지켜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언제나 <일요시사>의 펜 끝이 가장 소외되고 잊혀진 목소리를 드러내는 곳으로 향하기를 기대합니다. 

다시 한 번 창간 25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배너




설문조사

<대통령 사면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29~2022-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