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7.1℃구름많음
  • 강릉 13.8℃구름많음
  • 서울 8.7℃황사
  • 대전 10.0℃흐림
  • 대구 15.6℃흐림
  • 울산 15.3℃흐림
  • 광주 12.5℃흐림
  • 부산 15.5℃흐림
  • 고창 10.5℃흐림
  • 제주 15.1℃흐림
  • 강화 7.3℃구름많음
  • 보은 7.2℃흐림
  • 금산 9.2℃흐림
  • 강진군 12.8℃흐림
  • 경주시 14.7℃흐림
  • 거제 15.4℃흐림
기상청 제공

1318

2021년 04월16일 18시24분

오늘의 이슈


‘층간소음 논란’ 문정원 인스타그램 사과…논란은 여전

URL복사
▲ 문정원 ⓒ문정원 인스타그램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최근 불거진 이휘재 집의 ‘층간소음 논란’에 아내 문정원이 사과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11일, 문정원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둥이 2학년 반 배정이 나왔다. 한 것도 없이 2학년이라니 꽃보며 마음 달래는 중”이라는 글이었다.

해당 글에 한 누리꾼은 자신을 이휘재-문정원 부부의 아랫집 이웃이라고 소개하며 층간소음 피해를 주장하고 나섰다.

그는 “애들이 몇 시간씩 집에서 뛰게 하실 거면 매트라도 제발 깔고 뛰게 하세요. 벌써 다섯 번은 정중하게 부탁드린 것 같은데 언제까지 아무런 개선도 없는 상황을 참기만 해야 되나요?”라고 반문했다.

이어 “리모델링 공사부터 일년 넘게 참고 있는데 저도 임신 초기라서 더 이상은 견딜 수 없어 댓글 남기니 시정을 부탁 드린다”고 청했다.

문정원은 지난 12일 “매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기에도 너무나 죄송스럽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부분 부분 깐 매트로는 안 되는 것 같아 지금 집 맞춤으로 주문제작을 해놓은 상태”라며 “이곳으로 이사 오면서 방음 방진이 이렇게 안 되는 곳인 줄 몰랐다. 아이들 놀 때는 최대한 3층에서 놀게 하고 코로나로 인해 갈 곳도 없어 친정집에 가 있거나 최대한 어디라도 나가려고 해 봐도 그게 요즘 날도 춥고 갈 데도 잘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최대한 조심한다고 하고 있는데 남자아이들이다 보니 순간 뛰거나 하면 저도 엄청 소리 지르고 야단쳐가면서 엄청 조심시키고 있다”며 “저번에 말씀해주신 것처럼 옆집 기침 소리도 들리신다고 하셔서 정말 아이들 웃는 소리조차 조용하라고 혼낼 때가 많다”고 하소연하기도 했다.

아울러 “아이들도 아랫집 이모가 힘드셔 하고 서로 조심하자고 하는데 남자아이들이다 보니 갑자기 저도 통제가 안 될 때가 간혹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건물 구조상 해결되지 않는 문제이다 보니 저희도 너무나 속상하고 또 죄송할 따름이다. 더욱더 조심하라고 아이들 더 야단치고 가르치겠다.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사과 입장은 밝혔지만 논란은 줄어들지 않는 모양새다.

최근 이휘재가 아들들과 매트도 깔리지 않은 거실로 보이는 실내서 야구를 즐기는 듯한 사진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개됐기 때문이다.

해당 사진에는 이휘재가 아들들과 활동적으로 뭔가를 즐기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심지어 해당 사진에서 이휘재는 실내임에도 불구하고 운동화를 신고 있으며 아이가 뛰고 있는 모습도 담겼다.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선 “돈도 많은 연예인이 왜 단독주택으로 안 가고 저렇게 힘들게 사느냐” “코로나가 이휘재씨 아이들만 못 나가게 하는 건지” 등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불편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남자아이들 둘을 자유롭게 뛰어놀도록 해 주려면 여러 세대들이 모여사는 아파트나 빌라 등의 주거형태는 적합하지 않다는 얘기다.

한 누리꾼은 “세상에... 5번이나 찾아가서 얘기했는데도 저런 식이면 진짜 미친 거 아닌가. 그것도 아랫집에 임산부가 거주하는데…”라며 말끝을 잇지 못했다.

 

배너

설문조사

<4·7 재보궐선거> 민주당 패착은 어디에 있다고 보시나요? 참여기간 2021-04-13~2021-04-30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