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2.2℃흐림
  • 강릉 27.8℃흐림
  • 서울 22.9℃
  • 대전 30.6℃
  • 대구 33.7℃구름많음
  • 울산 30.8℃구름조금
  • 광주 29.0℃구름많음
  • 부산 27.9℃구름조금
  • 고창 30.8℃구름많음
  • 제주 31.7℃구름조금
  • 강화 22.8℃흐림
  • 보은 27.8℃흐림
  • 금산 29.7℃흐림
  • 강진군 30.7℃구름많음
  • 경주시 32.9℃구름조금
  • 거제 26.0℃맑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30일 15시20분

황천우의 시사펀치

<황천우의 시사펀치> 당당하게 위드 코로나 시대로

2주 전 <일요시사>에 ‘위드 코로나에 대해’란 제하로 글을 게재했다.

그 글을 통해 필자가 경험했던 일을 근거로 들면서 백신 3차 접종자에 한해 탄력적 거리두기를 시행함이 온당하다고 역설했다.

이와 관련해 부연하자.

필자는 이 글을 쓰는 순간까지 그 글에서 언급했던 젊은이를 제외하고 코로나 확진자와 무려 6차례 밀착 접촉했다.

한 경우는 확진자와 밀폐된 공간에서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은 상태에서 대화를 나눴고 또 다른 확진자와는 함께 점심식사까지 했었다.

식사를 함께했던 사람이 양성으로 판정되자 필자 역시 확진됐다는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직장에서 자가 진단 검사키트로 검사를 받았다.


그러나 다행스럽게도 음성으로 판정됐다. 그 즈음 주변 사람들이 동 상황을 이해하기 힘들다며 보건소에 가서 PCR 검사를 받아줄 것을 요청했다.

그에 따라 보건소로 이동해 검사를 받고 집으로 가는 중에 주변 사람들의 걱정처럼 양성 판정을 받을 수 있다는 생각으로 편의점에 들러 자가격리에 처한다는 전제하에 필요 물품을 구매했다.

담배 한 보루와 여러 병의 막걸리를 준비했음은 물론이었다.

그리고 집에 들어서자마자 자가격리에 대비했다.

딸아이에게 전화 걸어 상황을 설명하고 결과가 나오는 다음 날까지 들어오지 말고 집 근처에 있는 작업실에서 보내라 하고 집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에서 아내를 멀리했다.

사람 마음이 참 이상했다.

비록 자가 진단 검사키트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여러 정황을 살피면 반드시 양성으로 판정 날 것이라는 확신이 서자 오히려 마음이 편했다.

이른바 먼저 매를 맞자는 식이었다.

다음 날 아침이 되자 출근을 미루고 홀가분한 마음으로 문자메시지를 기다렸다.

아니 기다렸다기보다는 양성 판정을 받고 그냥 집에서 며칠 쉬면서 그동안 미뤄뒀던 집필에 시간을 할애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컴퓨터 앞에 자리했다.


그리고 한참 집필에 몰두할 즈음 문자메시지가 날아왔다.

‘코로나19 PCR 검사 결과 음성입니다’라는 글귀였다.

독자들께서 이상하게 생각할지 모르나 동 문자메시지를 받자 조금은 허탈한 마음이 일어났다. 

앞서 언급했지만 적법하게 쉬면서 집필에 몰두하겠다는 꿈이 무너진 결과였다.

그를 빌미로 세워놨던 계획이 무너졌으니 아쉬운 생각까지 일어났다.

그런데 왜 그런 허무맹랑한 생각을 지니게 되었을까.

3차 백신을 주입하고도 양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인 주변 사람들을 통해 모두 무증상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고, 직장에서 2차 접종까지 마친 20대(2주 전 게재했던 글에 등장하는 친구가 아닌 다른 사람)가 양성 판정을 받았으나 약한 감기 정도에 그쳤다는 말을 들었던 터였다.

방정맞은 소리인지 모르나 필자의 경우 코로나에 대해 완벽하다고 할 수 없지만 항체가 형성된 게 아닌가 하는 생각 역시 일어났다.

물론 필자만의 생각이 아니라 주변 사람들 역시 동일한 의견을 내놨다. 이와 관련해 아내는 막걸리 탓일지도 모른다는 농담까지 내놓을 정도였다.


이제 필자의 경험을 근거로 코로나 백신에 대해 접근해보자. 필자가 2주 전 게재했던 상기 글에서 덧붙였었다.

쓸데없는 통계수치에 치중하지 말고 백신 접종자에 대한 코로나의 영향력이 어느 정도인지 알고 제대로 대처하라고.

그런데 아직도 별 효용 가치도 없는 수치에 초점을 맞추고 일처리를 하고 있다.

그들에게 이 지면을 빌어 강력 권고한다. 필자와 필자 주변 사람들의 상태를 근거로 들어 이제는 당당하게 위드 코로나 시대로 가자고. 


※본 칼럼은 <일요시사>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배너




설문조사

<대통령 사면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29~2022-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