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5℃흐림
  • 강릉 26.2℃흐림
  • 서울 27.7℃흐림
  • 대전 28.2℃흐림
  • 대구 25.4℃
  • 울산 24.7℃
  • 광주 26.0℃구름많음
  • 부산 23.9℃구름많음
  • 고창 26.8℃구름많음
  • 제주 30.6℃구름많음
  • 강화 26.3℃흐림
  • 보은 27.2℃구름많음
  • 금산 27.4℃구름많음
  • 강진군 25.8℃구름많음
  • 경주시 25.3℃흐림
  • 거제 24.7℃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7일 18시02분

<아트&아트인> '우아한 감시' 황지윤

누군가 나를 지켜보고 있다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재단법인 한원미술관은 대중성과 실험성, 예술성의 균형과 조화를 표방하며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작가를 발굴해 그들의 작품세계를 알리는 데 주력해왔다. 청년작가와 기성작가의 갈림길에 서 있는 작가의 예술적 잠재력을 확인함으로써 앞으로의 행보를 기대하고 지원을 이어가는 데 의미를 두고 있다. 

한원미술관이 황지윤 작가의 초대전 ‘우아한 감시(Refined Observation)’를 준비했다. 황지윤은 작가와 관람객 그리고 작품 간의 시선과 관계를 바탕으로 회화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지향하며 창작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작품을 보고

회화의 사전적 의미는 2차원적 평면 또는 특정한 장소에 구체적인 형상이나 이미지를 표현하는 조형예술이다. ‘회화란 무엇인가’라는 물음에 답을 찾는 과정에서 작가들은 동시대, 자신이 속한 시대를 저마다의 시각과 조형언어로 고민하고 탐구했다. 

황지윤은 그동안 17세기 네덜란드 풍경화나 중국 북송시대 산수화에 등장하는 고전양식을 바탕으로 동서양의 회화를 아우르며 전통과 현대의 접점을 절묘하게 유지해왔다.

그는 이른바 ‘이발소 그림’이라 불리는 정형화되고 익숙한 풍경 이미지를 차용해 자신만의 방식으로 화면을 재구성했다. 그 과정에서 다소 촌스럽게 느껴질 수도 있는 조형적 형식을 미학적으로 접근하고 현실과 이상 사이의 교차하는 긴장관계를 모색했다. 


황지윤은 자연과 함께 영위하는 우리의 일상과 그 안에서 발생하는 삶의 관계에 주목했다. 상상에 의해 재구성된, 익숙하면서도 낯선 풍경들을 주변의 경관과 여행지에서 우연히 포착했다. 독특하고 섬세한 표현들은 평면회화에서 유연한 변화를 보이며 다면적이고 입체적인 회화로 전개됐다. 

시선과 관계에 주목
현실과 이상의 긴장

실제 같은 환영의 경계를 오묘하게 넘나드는 몽환적인 자연풍경은 친숙하면서도 생소하고, 영롱하지만 공포스러운 양면적 분위기를 내뿜으며 기묘한 형상들을 만들어낸다.

작가가 관람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면서, 그들을 화면 안으로 끌어들여 작품이 관람객을 응시하고 있는 모순된 상황을 체험하게끔 유도하려는 일종의 서프라이즈인 셈이다. 

전시 제목인 ‘우아한 감시’에서 유추할 수 있듯, 우리는 흔히 ‘누군가가 나 자신을 지켜보고 있다’는 생각 때문에 어딘가 모르게 불안하고 의식적으로 행동한다.

라캉은 자신의 11번째 세미나 ‘정신분석의 네 가지 근본개념’에서 눈(eye)과 응시(gaze)를 구분해 그 개념을 제시한 바 있다. 그는 시각적 영역에서 “응시는 외부에 존재함으로써 나를 결정하며, 그때 주체는 보여지는 그림과 같은 것”이라고 했다. 

황지윤의 작업은 관람객과 작품 사이에 보이는 혹은 보이지 않는 감시에 집중한다. 작품 속 형상들의 시선과 이를 바라보는 관람객의 시선 그리고 다시 그것을 의식하는 작가의 시선은 각 주체 간의 내밀한 응시와 시선교환으로 이뤄진다. 

육아+코로나 영역의 확장
스쿠버다이빙 경험 작품에

그는 육아로 바쁜 일상을 보내면서 코로나19로 외출이 제한된 상황 속에서도 작업을 꾸준히 이어가며 예술가로서의 정체성을 재확인했다. ‘백색 시선’ 시리즈는 육아와 코로나19라는 외부적 요인에 의해 만들어진 결과물이다. 이전 작업의 기조를 유지하면서도 일상과 밀접하게 연관된 영역으로 범위가 확장됐다. 

아이와의 소통방식에서 발생하는 일상적 경험과 집안 유리창 프레임에 갇힌 자연풍경들로부터 느껴지는 시선은 ‘무언가 나를 감시하고 있다’는 막연한 두려움과 불안으로 이어진다. 이때 유리창 프레임은 ‘보는 것’과 ‘보이는 것’에만 그치지 않고, 작가가 체득한 정서를 시각적으로 구현하기 위한 소재로도 활용된다.


그 결과, 바깥쪽 표면부터 안쪽에 이르기까지 화면 속에 스며든 서정적인 자연미를 느낄 수 있다. 

신작 ‘깊고 깊은 그곳’ 시리즈는 휴양지에서 스쿠버다이빙을 하는 과정에서 마주친 풍경을 담은 작품이다. 열대어, 산호초 등 수중생물들은 황지윤에게 예술적 상상력을 안겨줬다. 그는 밝고 경쾌한 태도를 유지하며, 유머러스하면서도 가볍지 않은, 해학적이면서도 현상을 파고드는 이질적 묘미를 선보였다. 

전승용 한원미술관 큐레이터는 “황지윤은 익숙한 것으로부터 낯섦을 발견하고 그 접점을 가리키며 끊임없이 질문한다. 그의 회화는 작품과 관람객 간의 거리를 좁히고 시선과 감성을 서로 밀접하게 공유하는 방식을 제안한다”고 설명했다. 

작품이 보고

이어 “이번 전시에서는 누구나 감시로부터 벗어날 수 없다. 작품이 나를 감시하는 것인지 또는 내가 작품을 감시하는 것인지 알 수 없는 기이한 상황 속에서 그 모습은 하나의 작품이 되고, 그렇게 누군가는 또 다른 누군가를 감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시는 다음달 26일까지.


<jsjang@ilyosisa.co.kr>
 

[황지윤은?]

▲학력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 조형예술과 전문사 졸업(2011)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 조형예술과 예술사 졸업(2008)

▲개인전
‘우아한 감시’ 한원미술관(2021)
‘풍경의 눈’ 전시공간(2020)
‘수집된 풍경’ 오스갤러리·공간시은(2019)
‘바람 불면’ 금호미술관(2014)
‘풍경과 기억’ GS타워 더스트릿갤러리(2013)
‘소리에 민감한 풍경’ 카페 드 유중·카페U(2013)
‘풍경의 변주’ OCI미술관(2012)
‘둔갑술 풍경’ 갤러리175(2011)


▲수상
KSD 미술상 최우수상 수상(2019)
ART MORA OPENCALL 수상(2019)
제10회 한성백제미술대상전 입상(2011)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