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5.2℃흐림
  • 강릉 26.6℃흐림
  • 서울 27.3℃
  • 대전 28.4℃흐림
  • 대구 28.0℃흐림
  • 울산 25.6℃흐림
  • 광주 26.6℃맑음
  • 부산 23.5℃흐림
  • 고창 27.9℃흐림
  • 제주 29.9℃구름많음
  • 강화 25.8℃흐림
  • 보은 27.2℃흐림
  • 금산 27.3℃흐림
  • 강진군 26.1℃구름많음
  • 경주시 24.8℃흐림
  • 거제 24.8℃흐림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7일 18시02분

<아트&아트인> '이 시대의 사진작가' 박상훈

‘화양연화’ 11년 침묵을 깨다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갤러리나우에서 박상훈의 개인전 ‘화양연화’를 준비했다. 2010년 ‘torso’ 시리즈 이후 11년 만에 열리는 전시다. 박상훈은 평범한 것을 비범화시키는 탁월한 시선으로 담아낸 작품을 선보인다.

#1. “무심히 보았던 꽃 한 송이와 벌레들이 안간힘을 쏟으며 살아가는 이유를 여전히 모르겠다. 반짝이는 별처럼, 영롱한 이슬처럼 살고 싶어하는 것일 게다, 짐작할 뿐이다. 지금 보고 듣고 느끼는 순간순간이 화양연화라고.”

영원한 순간

#2. “어릴 적, 아주 어릴 적부터 주먹만한 가슴 한켠에 가지가지 온갖 씨앗들이 날아와 터를 잡은 지도 모른 채, 쌓이는 시간만큼이나 켜켜이 묻혀버린 씨앗들은 언제 피어날지 모를 긴 여정을 함께하다 어느덧 번개처럼 발아되는 것을 마주하게 된다. 놀라움과 반가움으로 맞이한 그 씨앗들이 꽃으로 피어날지, 나무로 자랄지, 모를 싹에 물을 주고 가지를 치며 애써 키우다가도 미련 없이 돌아서는 나를 본다.” <박상훈 작가노트 중>

박상훈은 자연 중에 사람을 가장 흥미로운 탐구의 대상으로 여겼다. 그는 이번 전시 ‘화양연화’를 통해 또 다른 시선과 방식으로 신선한 시대적 사진 언어를 제시하고 있다. 

2010년 ‘torso’ 이후
평범한 것을 비범하게


박상훈은 본인에게 아주 익숙한 장소인 작업실 근처 도산공원, 봉은사 등에서 산책을 하다 보이는 것에 주목했다. 어디서나 평범하게 볼 수 있는 꽃, 벌, 나비, 벌레, 개미 등 아주 평범한 것들, 아주 작고 존재감 없는, 그리고 너무나 평범해서 아무도 주목하지 않는 그런 것들을 통해 그만의 비범한 시선과 새로운 양식을 보여주려 했다. 

홍가이 예술철학 박사는 “프로 사진작가로 명성이 높은 박상훈 작가가 한국의 프로 사진작가들이 손대기 꺼려하는 꽃 사진을 시도할 수 있었던 것은 통속적인 보기(seeing-as)를 뛰어넘은, 보기(seeing)를 하는 작가이기 때문일 것”이라며 “사적으로 형성된 사회적 ‘나의 눈’이라는 보기의 주체를 간헐적으로 내려놓고 순수한 어린아이의 눈, 즉 진아의 눈으로 세상을 볼 수 있었기 때문일 것”이라고 평했다. 

오랫동안 아날로그 작업을 해왔던 그는 이번 전시에서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경계에서 두 가지 형식이 중첩되고 융합된 새로운 방식을 시도했다. 허물을 벗는 고통을 기꺼이 감내하는, 치열한 작가 정신을 엿볼 수 있는 작업인 셈이다.

그의 작품에는 자연스럽고 처연한 아름다움을 지닌 꽃들 사이에서 디지털로 해석된 가상의 아침이슬을 발견하는 놀라움과 즐거움을 경험할 수 있다. 

아무도 주목하지 않는 것
새로운 양식으로 담아내

꽃에 걸린 디지털 픽셀로 만들어진 이슬은 꽃에게 새로운 생명을 부여하는 화룡정점의 순간으로 해석된다. 박상훈의 작업에서 인체의 토르소나 나무의 토르소가 하나의 이야기인 것처럼 ‘새벽풍경’과 ‘화양연화’ 역시 같은 맥락으로 이어진다.

자연과 인간의 조화, 시공간의 감각적 합일 등 그의 철학을 탁월하고 섬세한 그만의 감각으로 또 다시 보여주고 있다. 

그는 꽃에 걸린 이슬 역시 순간의 영원성이라는 하나의 맥락을 지니고 있음을, 인생은 모두 아름답지만 꽃과 벌레, 이슬을 보고 내가 존재하는 이 순간의 경이로움에 대해 말하고 있다. 

꽃들 사이에서 신비롭게 발견되거나 혹은 공기 중에서 춤을 추듯이 존재하는 픽셀로 만들어진 이슬, 그리고 행인들의 몸짓 등에 내재된 진정한 화양연화, 즉 인생에서 가장 아름답고 행복한 순간을 스스로 즐기고 있는 것인지도 모른다. 

경이로움


홍가이 박사는 “박상훈은 우리 시대의 혼탁한 사진과 영상매체의 타락에 대안적인 세상보기의 가능성을 보여주는 사진작가다. 아니 사진작가의 범주를 넘어선, 매체의 근본으로 되돌아가서 사진 영상의 새로운 시작을 꿈꾸는 사려 깊은 현대인”이라고 말했다. 


<jsjang@ilyosisa.co.kr>


[박상훈은?]

▲학력 및 경력
중앙대학교 사진학과 졸업 
전 중앙대학교 겸임교수

▲개인전
‘화양연화’ 갤러리나우(2021)
‘torso’ 갤러리 그림손(2010)
‘Who are you’ 갤러리 인(2006)
‘박상훈 박상희 형제전’ 파리 주재 한국문화원(2004)
‘우리나라 새벽 여행’ 예술의 전당(1994) 외 다수

▲작품집
<화양연화-Carpe Diem>
<우리나라 새벽 여행>
<돌의 노래>
<쉬면서 길에게 길을 묻다>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