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5℃흐림
  • 강릉 26.2℃흐림
  • 서울 27.7℃흐림
  • 대전 28.2℃흐림
  • 대구 25.4℃
  • 울산 24.7℃
  • 광주 26.0℃구름많음
  • 부산 23.9℃구름많음
  • 고창 26.8℃구름많음
  • 제주 30.6℃구름많음
  • 강화 26.3℃흐림
  • 보은 27.2℃구름많음
  • 금산 27.4℃구름많음
  • 강진군 25.8℃구름많음
  • 경주시 25.3℃흐림
  • 거제 24.7℃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7일 18시02분

<아트&아트인> '양자의 촉매' 임충섭

사잇 : 사이와 잇다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나는 서예가 서양에 미친 영향과 그 관계를 미학적 조형론으로 일목요연하게 이론화할 수 없다. 그저 작가로서 시각적인 반추를 시도할 뿐이다. 나는 한문의 조형성이 지닌 반추상적 입지 때문에 서양 미술의 추상 표현 등에 밑거름이 되었다고 본다.” <작가 임충섭>

갤러리현대는 1970년 4월4일 서울 인사동에 ‘현대화랑’으로 첫발을 내디딘 이후 미술계 흐름을 선도해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갤러리다. ‘국민화가’로 평가받는 이중섭과 박수근의 작품이 갤러리현대를 통해 조명받았고, 김환기·유영국·윤형근 등 추상 미술의 거장과 함께 전시를 개최해 저변 확대에 기여했다. 

시적 감성

갤러리현대가 임충섭의 개인전 ‘드로우잉, 사잇’을 준비했다. 2017년 ‘단색적 사고’에 이어 갤러리현대가 기획한 임충섭의 두 번째 개인전이다. 이번 전시에서 임충섭은 신작 드로잉 20여점을 선보인다. 

전시 제목인 ‘사잇’은 임충섭의 작품세계를 함축하는 단어다. 두 장소나 대상끼리의 거리나 공간을 의미하는 ‘사이’와 그것을 연결하는 ‘잇다’를 결합해 만들어졌다. 1973년 새로운 예술형식을 찾기 위해 서울에서 뉴욕으로 이주하고, 그곳에서 작가 활동을 이어온 임충섭에게 사잇의 개념은 창작의 원동력이자 시각적 모티프가 됐다. 

임충섭은 자신이 한국(동양)과 미국(서양), 자연(시골)과 문명(도시), 과거와 현재, 여백과 채움, 평면과 입체, 추상과 구상 등 양자 사이를 연결하는 촉매자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의 작품은 그 사이를 중재하는 과정에서 ‘시각적 해학’을 펼친 조형 행위의 결과다. 


두 번째 갤러리현대 전시
신작 드로잉 20여점 소개

‘드로우잉, 사잇’의 출품작은 사잇의 개념을 형상화한 결과물로, 2015년부터 팬데믹 상황에 처한 지난해까지 임충섭이 뉴욕 스튜디오에서 오랜 시간에 걸쳐 완성한 120여점의 드로잉 중 일부 작품으로 구성됐다.

임충섭은 서양의 현대 미술과 동양의 서예 예술의 조형성 사이의 관계를 다각도로 연구하며 조형적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그는 일련의 드로잉 시리즈를 통해 서예 예술의 방법론이 미국 추상 미술가의 작품 형성 과정에 미친 영향을 시각적으로 반추해 자신만의 독자적 작품을 완성했다. 

임충섭은 “한문의 조형성이 지닌 반추상적 입지가 서양 미술의 추상 표현 등에 밑거름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분석을 뒷받침하듯 그의 드로잉 작품에는 언어적 이미지가 두드러진다. 서예의 엄격하면서도 자유로운 붓질을 떠올리는 형상 ‘ㅇ’ ‘ㅣ’ ‘ㄴ’ ‘ㅅ’ ‘ㅂ’ 등 한글의 자음과 모음, 綠(록), 角(각), 居(거) 등의 한자를 닮았거나, 그 음이나 의미를 연상시키는 반추상적 형태를 확인할 수 있다. 

대부분 ‘무제’라는 제목을 지닌 드로잉 작품에 ‘꼬리’ ‘바람’ ‘혀’ ‘너’ ‘뿌렁이’ 등의 순우리말이나 방언을 부제로 붙여 임충섭만의 시적 감성과 언어유희적 유머를 부여했다. 단어의 지시 대상과 시각적 유사성을 지닌 화면의 형상은 관람객의 상상력을 자극한다. 

단어와 시각적 유사성
관람객의 상상력 자극

사잇의 개념은 드로잉의 재료 선택에서도 반복되고 변주된다. 회화, 설치, 영상, 조각 등 매체와 방법론의 경계 없이 작품을 제작해온 임충섭은 다양한 일상적 사물을 콜라주하거나 아상블라주하며 화면에 이색적 형태와 유기적 구조를 만든다. 

그는 유화·아크릴릭·연필·캔버스처럼 전통회화에서 흔히 사용되는 재료부터 먹·한지 같은 동양적 재료, 페이퍼타월·플라스틱 망·카펫·나무못 등의 오브제, 그리고 목공에 사용되는 린시드오일·왁스 같은 공업적인 재료까지 그 성질과 쓰임이 다종다양한 소재를 한 장소에 놓고 병치하거나 중첩하면서 재료 사이를 잇는다.

모든 재료는 캔버스에 투명하게 침잠하듯 스며들어 조화를 이루는 동시에 입체적인 돋보이는 부조적 화면을 구축한다. 

언어유희


갤러리현대 관계자는 “임충섭은 ‘현대인의 잠재의식의 흔적을 간직한’ 일상적 사물의 파편을 화면에 깊숙이 침투시켜 시간과 기억의 풍화를 입은 화석을 연상시키는 독특한 미감을 완성했다”며 “한국적인 색채로 평가받는 미니멀한 단색조의 드로잉 작품은 작가가 나고 자란 고향에 관한 기억과 추억으로 우리를 조용히 안내한다”고 말했다. 전시는 오는 27일까지.
 

<jsjang@ilyosisa.co.kr>

 

[임충섭은?]

1941년 충청북도 진천에서 출생해 유년기를 보냈다. 1964년 서울대학교 미술대학을 졸업한 이후 약 10년간 한국에서 작업 활동을 펼치다 1973년 뉴욕으로 이주했다.

1993년 뉴욕대학교 미술대학원을 졸업했으며, 현재까지 뉴욕을 거점으로 작품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OK 해리스갤러리, 산드라게링갤러리, 국제갤러리, 학고재갤러리 등에서 개인전을 개최했으며, 2017년 현대화랑(갤러리현대)에서 ‘단색적 사고’를 선보였다.

2012년에는 국립현대미술관 과천에서 작품 세계를 집대성한 대규모 회고전 ‘임충섭: 달, 그리고 월인천지’를 소개했다. 

이밖에 국립현대미술관(2011), 시드니현대미술관(2011), 스미소니언국제갤러리(2003), 서울시립미술관(1999), 허쉬혼미술관과 조각공원(1997), 퀸즈미술관(1997) 등 국내외 주요 미술 기관의 기획전에 참여했다. <선>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