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0.0℃맑음
  • 강릉 2.7℃맑음
  • 서울 -1.0℃맑음
  • 대전 2.1℃맑음
  • 대구 1.8℃맑음
  • 울산 2.5℃맑음
  • 광주 3.8℃맑음
  • 부산 4.2℃맑음
  • 고창 0.9℃맑음
  • 제주 6.6℃맑음
  • 강화 -1.8℃맑음
  • 보은 -0.7℃맑음
  • 금산 0.7℃맑음
  • 강진군 4.6℃맑음
  • 경주시 2.7℃맑음
  • 거제 2.9℃맑음
기상청 제공

1358

2022년 01월18일 15시42분

<일요시사TV> 다 먹고서…별점 테러에 환불요청까지 ‘울상짓는’ 자영업자들

URL복사

[기사 전문]

오늘 들려드릴 얘기는 ‘배달 거지’입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민 취소 요청 이후’라는 제목의 글 하나가 올라왔습니다.

‘간짜장 면이 팅팅 불고 탕수육에서 상한 냄새가 난다고 함’.

‘기분이 이상해서 회수해가겠다고 했어요. 음식을 회수해왔는데… 음식은 저 상태.’

‘탕수육도 반 넘게 먹었어요. 뚜껑 있는 곳까지 채워서 가는데… 아마 회수한다는 말이 없었으면 다 먹었을 듯.’

최근 이 같은 수법이 늘면서 배달 업체들도 맞서기 시작했습니다.

업체 차원에서 리뷰를 검수하고 있고, 악성 리뷰는 삭제합니다.

특히 ‘요기요’나 ‘위메프 오’는 악성 소비자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게 하기도 합니다. (후략)


총괄: 배승환
촬영: 김희구
출연: 권도현
기획: 권도현/강운지
구성&편집: 권도현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