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5.9℃맑음
  • 강릉 18.0℃맑음
  • 서울 14.7℃황사
  • 대전 12.5℃흐림
  • 대구 20.6℃구름많음
  • 울산 19.4℃구름많음
  • 광주 16.0℃흐림
  • 부산 18.1℃구름많음
  • 고창 13.8℃흐림
  • 제주 16.9℃구름많음
  • 강화 12.9℃맑음
  • 보은 13.1℃흐림
  • 금산 13.1℃흐림
  • 강진군 19.1℃구름많음
  • 경주시 20.8℃구름많음
  • 거제 17.8℃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1318

2021년 04월16일 17시11분


급격히 늘어나는 ‘상담 예능’의 배경

URL복사

“제 얘기 좀 들어주실래요?”

[일요시사 취재2팀] 함상범 기자 = 일반인의 사연을 듣고 공감하며 때로는 해결책을 제시하는 고민·상담 예능이 늘어나고 있다. 직접 대면 인터뷰를 하기도 하며, 때로는 연예인이 고민을 들고 오기도 한다. 익명의 사연을 토대로 재연 드라마를 구성하기도 한다. 누구나 겪는 문제로 시청자의 공감을 얻기도 하지만, 때론 지나치게 비현실적인 이야기가 나와 진실 여부에 호기심가 자극한다.
 

▲ ⓒ무엇이든 물어보살

‘현실은 상상보다 극적’이라는 말을 종종 한다. 실화를 바탕으로 창작한 영화나 드라마 중 일부는 누군가의 상상으로 만들어진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틱하다. 

드라마틱

너무 충격적인 상황에 놓여 괴로움을 꽁꽁 싸매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는 고민·상담 예능 프로그램이 늘어나고 있다. 각 채널에 하나쯤은 꼭 있을 정도다. 대표적인 예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연애의 참견>,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 <아이콘택트>, SBS 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이하 <언니한텐)>, MBN <나 어떡해> 등이다.

이 외에도 각종 사연과 고민을 공유하는 프로그램은 다양하다.

먼저 서장훈과 이수근이 보살님 콘셉트로 인생의 노하우를 자연스럽고 친근하게 전해주는 <무엇이든 물어보살>은 2년 동안 수많은 사람의 고민을 듣고 상담을 해준 예능 프로그램이다. 마치 친형처럼 귀를 기울여주는 두 사람의 진정성은 전 연령대를 아우른다. 

때로 자신의 잘못을 전혀 인지하지 못하는 억지스러운 사연자에게 ‘가라’라는 말도 서슴지 않는 솔직함도 이 프로그램의 장점이다. 진심에는 진심으로, 가식에는 적절한 무례함으로 대하는 모습이 오히려 프로그램의 매력을 높인다. 

<언니한텐> 역시 사연자들을 직접 출연시켜 대화를 나눈다. 게스트는 유명인일 때도 있고 일반인일 때도 있다. 전문 상담가가 대동해 출연자의 문제점을 짚어주고 보완할 방법을 제시한다. 이영자와 김원희를 필두로 여성의 마음을 헤아려준다. 

<아이 콘택트>는 유명인의 인연에 초점을 맞춘 프로그램이다. 오랫동안 못 만난 인연을 다시 만나거나, 오해 혹은 상처가 있는 사람들이 만나 진지하게 대화를 나눈다. 끝내 삶의 울분을 다 털어놓지 못하는 때도 있다. 

패널 강호동과 이상민, 하하는 상황을 지켜보며 공감하기도 하고 당사자들보다 더 가슴 아픈 표정을 짓기도 한다. 

<연애의 참견>과 <애로부부>, <나 어떡해>는 익명의 사연을 듣고 드라마로 재구성한 프로그램이다. 

20~30대의 연애를 들어보는 <연애의 참견>은 시즌3가 진행될 만큼 꾸준한 관심을 받고 있다. 패널들은 화가 날 법한 사람을 보며 같이 분노하고, 억울하거나 슬픈 내용이 있는 사연자에게 같이 울어주기도 한다. 

주로 연애에 초점이 맞춰져 있어 타 프로그램과 비교해 자극적인 맛도 덜하다. 적절한 수위를 유지 중이다. <애로 부부>와 최근 론칭한 <나 어떡해>는 비교적 사연의 수위가 강하다. 

<애로 부부>의 경우 이혼과 불륜 등 자극적인 소재가 대부분이다. 뉴스에서나 볼 법한 상상 밖의 사연이 시청자들의 시선을 끈다. 

치유·위안·해결책 제시하는 고민 프로↑
‘충조평판’ 대신 진심 가득한 공감이 핵심

하반신이 불구가 된 사업가가 간병인과 불륜에 빠진 사연, 10여년간 함께 산 남편이 동성애자라는 것을 뒤늦게 알게 된 사연, 20년지기 친구의 남편을 유혹한 사연 등 실화라는 게 도저히 믿기 힘든 이야기가 많다. 

패널들은 진심 어린 공감을 보여주고 변호사와 정신과 상담의 등 전문가는 실효성 있는 해결책을 제시하기도 한다. 최근 론칭한 프로그램 중 가장 안정적으로 정착했다. 

<나 어떡해>는 최근 사회적 화두로 떠오른 ‘K-장녀’를 비롯해 학부모 간의 기 싸움, 제 아들을 장가보내기 위해 여자 혼자 사는 집에 몰래 들어오는 집주인 할머니 등 충격적인 이야기를 보여준다. 
 

▲ 연예의 참견 ⓒ

거론된 고민·상담 예능 중에는 이른바 ‘마라 맛’이라 불릴 정도로 수위가 높은 사연이 등장한다. 모든 사연이 다 높은 수위이지는 않지만, 적지 않은 용기를 내지 않고서는 말하기 힘든 사연이 많다. 주위 사람들에게도 꺼내놓기 힘든 이야기를 방송에서 공개적으로 밝히기란 쉽지 않을 텐데도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이야기가 꾸준히 방송된다.

이 같은 배경에는 사연자들이 자신의 과거를 털어놓는 과정에서 위안과 치유를 받기 위해서라는 의견이 나온다. 실제로 일부 사연자들은 어디에도 털어놓을 수 없는 이야기를 털어놓게 돼서 후련하다는 피드백을 전하기도 한다. 

대부분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패널들은 ‘충조평판’(충고·조언·평가·판단)을 배제하고 조심스럽게 사연자의 상황에 몰입하며 타인의 이야기를 경청한다. 그 자체만으로 시청자들과 사연자들에게 큰 도움이 된다는 것. 

<애로 부부>의 김진 PD는 “사연자들이 제작진과 통화를 통해 사전에 이야기를 나누는데, 그 과정에서 자신을 되돌아보면서 치유를 얻는다. 제작진의 ‘매우 속상하셨겠어요’라는 말에 위안을 얻기도 한다”며 “또 너무 충격적인 일을 겪어 어떻게 해결해야 할지 모를 때 실질적인 해결책을 구하고자 객관적인 관점으로 봐주길 바라는 마음으로 사연을 전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런 고민·상담 예능이 늘어나고 있다는 것은 그만큼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고 들어주길 바라는 사람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무엇이든 물어보살>의 경우 서장훈과 이수근은 하루 촬영에 10~13팀과 면담을 진행한다. 

처음에는 섭외에 어려움을 겪었다는 제작진은 프로그램이 안정화되면서부터 많은 사람이 상담을 의뢰하고 있다고 한다. 

실화

서울북부지방검찰청 법사랑 위원실 이경아 상담사는 “누구나 자신의 이야기를 들어주길 바라는 본능이 있다. 누군가가 자신의 이야기를 경청하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풀리고 힘을 얻는다. 이 같은 예능이 늘어나는 것은 그만큼 타인에게 털어놓고 싶은 고민이 있는 사람이 많아지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설문조사

<4·7 재보궐선거> 민주당 패착은 어디에 있다고 보시나요? 참여기간 2021-04-13~2021-04-30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