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30.2℃맑음
  • 강릉 35.1℃맑음
  • 서울 30.2℃구름조금
  • 대전 32.3℃구름조금
  • 대구 34.0℃구름많음
  • 울산 27.6℃구름많음
  • 광주 29.1℃흐림
  • 부산 25.0℃구름많음
  • 고창 29.3℃구름많음
  • 제주 31.6℃구름많음
  • 강화 25.0℃구름많음
  • 보은 31.3℃구름많음
  • 금산 31.2℃구름많음
  • 강진군 26.9℃흐림
  • 경주시 32.7℃맑음
  • 거제 24.2℃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1380

2022년 06월24일 19시37분

<일요시사TV> 전 세계가 ‘K좀비에 열광’하는 이유

[기사 전문]

2016년 개봉작 <부산행>은 관람객 1150만여명을 끌어들이며 역대 국내 관객 순위 11위를 기록했습니다.

<부산행>을 시작으로 <창궐> <킹덤> <#살아있다>는 물론 <부산행>의 4년 후를 그린 <반도>까지 K좀비 열풍은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로 퍼져나가고 있는데요.

특히 <킹덤>의 경우 해외 관람객들이 영화에 등장하는 조선시대의 갓이나 모자 등 소품들에 반하면서 화제가 됐었습니다.

이번 시간에는 국내 극장가를 장악하고 있는 K좀비물은 언제부터 시작됐고 <부산행> 이전에는 어떤 영화들이 있었는지 살펴보겠습니다.

등골이 오싹해질 만한 영화들을 준비했으니 시청에 앞서 깜짝 놀라는 일이 없길 바랍니다.


1981년 개봉한 영화 <괴시>는 K좀비의 시초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농촌의 해충을 퇴치하기 위해 초음파 송신기를 제작하면서부터 영화는 시작되는데요.

이 초음파가 죽은 사람의 뇌를 자극해 좀비로 만든다는 설정입니다.

2016년 개봉한 <셀: 인류 최후의 날> 역시 초음파나 전자파로 사람이 좀비로 변한다는 설정이지만, <괴시>는 <셀>보다 35년 앞선다는 점에서 보다 높은 점수를 받고 있습니다.

특히 이 영화에선 태권도를 이용해 좀비를 물리친다고 알려져 직접 장면을 확인하던 중 잠이 들어.

다음은 2006년 개봉한 <어느 날 갑자기 네 번째 이야기 - 죽음의 숲>입니다.

이 영화는 공포영화의 규칙을 잘 지키고 있습니다.

입산이 금지된 산으로 다섯 명이 등산 여행을 떠나면서 숲의 저주를 받는다는 것인데요.

일행으로부터 떨어져 홀로 남으면 정체를 알 수 없는 무언가의 습격을 받아 좀비로 변해 친구들을 공격하게 됩니다.

주인공 정아라는 캐릭터는 짧은 미래를 보며, 사이코메트리라는 어벤저스급 능력을 발휘하지만, 숲의 저주는 호락호락하지 않았습니다.


과연 이들은 무사히 숲을 빠져나올 수 있을까요? 김정민 감독은 인터뷰에서 “한국만의 좀비를 만들고 싶었다”고 밝혀 기대를 불러일으켰는데요.

이런 노력들이 모여서 지금의 K좀비물이 탄생한 게 아닐까요?

사이렌 소리와 함께 긴장감을 고조시키며 시작되는 이 영화는 2010년 개봉한 <이웃집 좀비>입니다.

좀비 바이러스로 초토화된 서울을 배경으로 옴니버스 형식의 단절된 에피소드로 진행되며 독특하게도 가족, 연인, 친구들이 좀비가 된 경우를 러브 스토리, 액션 장르로 나눠 이야기를 진행합니다.

인상깊었던 점은 좀비가 된 사람이 백신으로 치료된 후의 이야기를 그려내 좀비 팬들에게 신선하면서도 감동적이었다는 평을 들었습니다.

다음 영화 2007년 개봉한 <미스터 좀비>입니다.

능력 없고 가진 건 빛뿐인 40대 가장 영철은 돈을 벌기 위해 치킨집을 운영하며 부업으로 누드모델을 하고 있었습니다.

어느 날 치킨 배달을 하던 영철은 좀비 손님에게 물려 변하게 되는데요.

이전의 무능력했던 자신과는 다르게 좀비가 되어가는 영철은 그 힘으로 사채업자들로부터 가족을 지키기 위해 싸우게 됩니다.


출연하는 등장인물들의 직업이 치킨 배달부, 취준생, 대학생 등 대부분 우리 일상에 인접한 직업들로 구성된 것이 특징입니다.

하지만 40대 남성이 누드모델 아르바이트 중 여대생과 사랑에 빠진다는 설정으로 네티즌들에게는 그리 좋은 평을 받지 못했습니다.

좀비로 인해 초토화된 도시를 배경으로 구급차 안에서 일어난 일을 그린 2012년 개봉한 영화 <무서운 이야기 앰뷸런스>입니다.

구급차에 탑승한 아이의 상태가 위독해 보이는데요.

군의관은 응급 처치하던 중 팔에 물린 상처를 발견하게 되어 바이러스 검사를 합니다.

그리고 나오는 양성반응. 군의관은 아이를 버리고 가야 한다고 하지만 간호사는 아이를 부대로 데려가 치료하자고 합니다.


그렇게 서로의 이견이 좁혀지지 않자 군의관은 권총을 꺼내 들며 아이를 버리려 하고 아이의 엄마가 군의관의 권총을 향해 달려듭니다.

떨어진 권총을 주운 간호사는 군의관을 쏘고 그 소리를 들은 좀비들이 몰려들게 됩니다.

다급해진 이들은 다시 구급차에 탑승하고 안도의 숨.

과연 이들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요?

<무서운 이야기 앰뷸런스>는 좀비 바이러스로 폐허가 된 도시의 느낌과 완성도 높은 좀비 분장으로 네티즌들로부터 높은 평을 받았습니다.

또 구급차 안에서 아이를 두고 4명의 등장인물 간에 긴장감을 극대화하는 스토리로 좀비 팬들을 만족하게 했는데요.

다만 어지러운 카메라 연출이 아쉽다는 평이 받았습니다.

다음 소개해드릴 마지막 영화 2012년 개봉한 <인류멸망보고서 멋진 신세계>입니다.

음식물 쓰레기를 이용한 사료를 소에게 먹이고 그 고기를 사람이 먹어 바이러스가 퍼진다는 흥미로운 소재로 시작하는데요.

그 후는 전형적인 좀비 영화처럼 감염이 퍼져 나가면서 인류가 멸망하는 모습을 그리고 있습니다.

2012년 <멋진 신세계>는 2008년 전후로 일어난 광우병 파동을 연상케 하지만 사실은 광우병 파동보다 전인 2006년에 만들어진 영화입니다.

불량 고등학생 역할로 출연한 배우 마동석씨의 젊은 모습과 봉준호 감독의 카메오 출연 등 현재 정상급 배우들의 과거 모습을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는 평도 있었지만, 아무래도 국내에서 옴니버스 방식의 영화는 관람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부족한 것 같습니다.

저조한 흥행과 네티즌들의 “무언가 부족하다”는 평만 남아 안타까웠던 <인류멸망보고서 멋진 신세계>였습니다.

<부산행> 이전에 정말 많은 K좀비 영화가 있었다는 사실을 이번 영상을 준비하면서 느꼈습니다.

저 역시 K좀비의 팬으로서 앞으로 더 재밌고 발전된 영화가 만들어지길 기대합니다.

영상이 유익하셨다면 '좋아요'와 구독 부탁드립니다.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