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1.2℃구름많음
  • 강릉 14.0℃흐림
  • 서울 13.2℃구름많음
  • 대전 15.5℃황사
  • 대구 17.3℃황사
  • 울산 17.7℃구름많음
  • 광주 16.1℃황사
  • 부산 19.2℃구름조금
  • 고창 14.0℃맑음
  • 제주 15.9℃황사
  • 강화 12.4℃맑음
  • 보은 14.3℃구름많음
  • 금산 14.7℃구름많음
  • 강진군 16.2℃맑음
  • 경주시 19.5℃구름많음
  • 거제 18.9℃맑음
기상청 제공

1318

2021년 04월16일 18시24분

진실&거짓


참치 된 총재님

  •    
  • 등록 2016.12.02 13:26:05
  • 호수 1318호
  • 조회수 2169
URL복사

참치 된 총재님

모 보수단체 총재가 최근 노무현 전 대통령과 관련된 허위 사실을 말했다가 뭇매.

총재의 막말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라고.

12년 전에도 한 참치 통조림 회사 회장이 노 전 대통령에게 50억을 줬다고 했다가 명예훼손 30억 배상 판결 받았다고. 당시 낼 돈이 없다며 손이 발이 되도록 싹싹 빌어 이 통조림 회사가 소를 취하해줬다고. 그 이후 별명이 참치가 됐다는 후문.

 

의외의 친분

정치인 A씨와 언론인 B씨가 가까운 사이라는 소문.

그러나 소문을 접한 사람들은 선뜻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 지배적.

이유는 A가 극보수 성향이라면 B는 극진보 성향이기 때문. 정치적 견해가 다른데도 친분을 유지하고 있는 게 신기하다고.

때문에 서로 소스를 주고받으며 가까워 진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옴. A와 B는 최근 언론 노출도가 높은 유명 인사들.


탄핵이냐 총리냐

야권서 탄핵에 앞서 책임총리를 내세우려고 한 것으로 알려짐. 특히 국민의당은 총리 후보군으로 40여명을 고려했다고.

하지만 더민주가 책임총리 보다 탄핵에 치중하면서 자연스럽게 야권 추천 총리 이야기가 묻히게 됨.

국민의당 모 의원 등에게 책임 총리 관련해 만남을 권유 받은 한 총리 물망에 오른 인사는 “아직 때가 아닌 것 같다. 조금 더 고민해 보겠다”고 했다고.


회장님의 명문대 졸업 비결

오너 3세 회장은 머리가 나쁘기로 유명하다고.

하지만 그는 다른 재계의 도련님과 마찬가지로 국내 명문 대학을 거쳐 해외 명문대 대학원까지 졸업, 눈길을 끔.

일각에선 회사 내 비중 있는 직책을 맡고 있는 임원이 도와준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옴. 임원이 회장의 해외 대학 동문인데다가 입학·졸업 시기도 겹쳐 추측에 힘을 받고 있는 상황.

 

이통사와 촛불시위

이동통신사들의 이목이 광화문에 쏠리는 분위기. 100만명이 넘는 인파가 운집한 촛불시위 때문.

광화문 집회 현장에 사람들이 몰리자 이곳에서 휴대폰이 안 터질 경우 통화 서비스에 엄청난 이미지 손상이 올 수 있다는 우려.

실제로 시위 현장에는 전경버스 만큼이나 이통사 차량이 집결한다는 우스갯소리까지 나도는 상황.


연예계 퍼지는 동성애 열풍?

올 한해 영화계를 결산해 보면 가장 첫 손에 꼽힐 단어가 ‘퀴어’라고.

영화 <아가씨>의 두 주인공은 최근 열린 영화제서 신인상과 여우주연상을 싹쓸이.

동성 간 수위 높은 성애 장면이 진입 장벽으로 여겨졌지만 <아가씨>는 400만 관객을 끌어 모으며 흥행에 성공.

브로맨스, 워맨스 등을 중심으로 한 드라마도 큰 인기를 끌고 있음.

예전보다 동성애에 대한 거부감이 줄었기 때문.

그래선지 연예계, 특히 가요계에서 동성 멤버 간 연애스캔들이 솔솔 흘러나오고 있음.

인기 남성그룹의 두 멤버는 무대나 예능 프로그램 등에서 거침없이 스킨십을 하는 장면이 팬들에게 자주 목격.

처음에는 두 사람이 많이 친한가보다 생각했던 팬들마저 이제 너무 심한 게 아니냐며 의심의 눈초리 보내.

팬들 사이에선 “진짜 사귄다” “팬서비스다”로 의견이 갈려 있지만 두 멤버는 입을 꾹 다물고 있어 논란은 지속될 전망.


여자 밝히는 연예인

가상결혼 프로그램서 인기를 얻고 있는 한 연예인이 그렇게 여자를 밝힌다고.

가상부인과의 관계는 딱 보여주기식 정도. 항상 지인들에게 “여자 소개시켜 달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산다고 함.

그는 최근 집안에 좋지 않은 일을 당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의 여자 타령은 계속됐다고. 그의 괴롭힘에 지인들은 그를 티 안 나게 피하는 모양새라고 함.


자꾸 빼는 이유

모 그룹이 한 업체에 군침을 흘리고 있는 것으로 파악. 관련 업계에 인수설이 나도는 것.

인수 협상을 시작했다는 소문까지 돌아 사실 여부에 귀추가 주목.

해당 그룹은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하는 상황.

공시를 통해서도 강하게 손사래. 그런데 실제론 비밀리에 인수팀을 구성하고 인수 작업 중인 게 맞는 것으로 확인.

회사 내부선 “추진하고 있는 일을 공식적으로 왜 부인하는지 모르겠다”고 의문. “나중에 확인되면 어쩌려고…’란 걱정마저 나온다고.
 

배너

설문조사

<4·7 재보궐선거> 민주당 패착은 어디에 있다고 보시나요? 참여기간 2021-04-13~2021-04-30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