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2.1℃구름많음
  • 강릉 17.0℃흐림
  • 서울 14.7℃구름조금
  • 대전 15.0℃흐림
  • 대구 15.5℃흐림
  • 울산 15.9℃흐림
  • 광주 16.9℃흐림
  • 부산 16.5℃흐림
  • 고창 16.0℃흐림
  • 제주 18.5℃흐림
  • 강화 15.3℃구름많음
  • 보은 9.6℃구름많음
  • 금산 10.9℃흐림
  • 강진군 11.9℃흐림
  • 경주시 13.4℃흐림
  • 거제 15.0℃흐림
기상청 제공

1321

2021년 05월06일 17시49분


<와글와글NET세상> 바둑계 여신들 외모 대결

URL복사

바둑 안보고 캐스터 치마만 ‘뚫어져라’

[일요시사 연예팀] 박민우 기자 =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가 되는, 그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주는 이세돌-알파고 대결로 조명된 바둑계 얼짱들 이야기입니다.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프로 바둑기사 이세돌 9단과 바둑 인공지능(AI) 알파고의 대결. 이를 중계한 바둑계 얼짱들도 덩달아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바둑 캐스터들의 미모 대결이 벌어졌다. 뛰어난 외모로 시선을 끌고 있는 주인공은 김효정, 이소용, 정다원, 김여원, 이민진, 최유진, 장혜연 등이다.

여신이 따로 없네

김효정은 유창혁 9단, 김장훈과 함께 <바둑tv>채널에서 이세돌 9단과 인공지능 바둑 컴퓨터 알파고의 ‘세기의 대결’을 해설했다. 1996년 프로 입단한 김효정은 여류프로기사회 회장을 역임했다. 2001년부터 2006년까지 EBS <바둑교실>을 진행했다. 2013년 제31대 기사회장에 올라 첫 여자 기사회장이란 타이틀을 얻기도 했다.

MBC의 중계를 맡은 이소용은 명지대 바둑학과를 졸업한 재원이다. 아마 6단이자 바둑 연구생 출신인 그는 분홍색 원피스를 입고 청순한 미모를 자랑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SBS와 TV조선에서 해설을 맡은 정다원은 아마 6단 바둑계 미녀 캐스터로 유명하다. 지난 12일 3국에서 자신의 셀카사진과 함께 이세돌 9단을 응원하는 글을 SNS에 올려 화제가 되기도 했다.

김여원은 1, 3, 5국을 YTN에서 중계했다. 지난 2국 땐 포시즌스호텔에서 공개 해설을 진행했다. 2011년 제5회 지지옥션배 여류 대 시니어 아마연승대항전 우승, 2010년 제35회 농심새우깡배 아마여류국수전 준우승, 2009년 제90회 전국체육대회 여자 바둑 금메달 등의 화려한 경력과 함께 우월한 미모로 ‘바둑계 여신’이란 별명을 갖고 있다.

프로 7단 이민진은 KBS에서 활약했다. 2010년 중국 광저우아시안게임 여자바둑 단체전 금메달을 수상한 그녀 역시 얼짱 외모로 바둑계에게 유명하다.
 

KBS 바둑 캐스터 최유진은 명지대 바둑학과를 졸업한 후 현재 전문 바둑 캐스터로 활약하고 있다. 한때 바둑 전문 웹사이트 타이젬의 기자이기도 했던 그는 2006년부터 <바둑TV>서 진행을 맡고 있다.

미모 되고 몸매 되는 7인
이세돌-알파고 대결 해설
뛰어난 미모로 관심 집중

장혜연 SBS 바둑캐스터도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녀 역시 명지대 바둑학과를 졸업한 재원으로, 아프리카TV에서 토끼춤을 추며 얼굴을 알렸다. 수려한 미모와 깔끔한 진행실력으로 주목받고 있다.

그렇다면 네티즌들의 반응은 어떨까. 바둑계 얼짱들을 접한 네티즌들의 관심은 가히 폭발적이다. 한마디로 ‘대박’이란 반응이다. 먼저 그녀들의 신상을 궁금해 하는 글들이 눈에 띈다. ‘누군지 궁금하다’는 반응이 많다.

wath****는 ‘바둑계에 이렇게 미인이 많은 줄 처음 알았다’며 ‘앞으로도 지상파와 종편에서 바둑 중계를 계속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one***은 ‘대체 어디에 있다가 지금에야 나온 거냐’며 ‘당장 바둑을 배워야겠다. 이왕이면 미녀 기사가 가르쳐주면 빨리 배우지 않을까’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밖에 ‘일반 아나운서와 비교해도 손색없다’ ‘바둑만 중계하기 아깝다’ ‘아름다운 얼굴에 말까지 잘한다’ ‘하도 예뻐서 바둑을 잘 두는지 의심스럽다’ ‘얼굴 보고 뽑았냐’ 등의 의견도 있다.

특정인을 향한 팬심도 엿보인다. pan****은 ‘다들 외모가 수려하지만 그중에서도 ○○○이 가장 낫다’며 ‘A급 연예인 뺨치는 얼굴과 몸매다. 바로 데뷔해도 문제없겠다’고 치켜세웠다. que****도 ‘이세돌-알파고 대결도 명승부였지만 각 방송사의 얼짱 캐스터들의 외모 대결도 대단했다’며 ‘방송도 캐스터 따라 골라봤는데 특히 ○○○ 캐스터가 맘에 든다. 당장 팬카페에 가입해야겠다’고 전했다.

비판적인 시각도 없지 않다. vip***은 ‘방송사들이 하나같이 시청률을 높이기 위해 무리수를 뒀다’며 ‘시청률도 좋지만 짧은 치마를 입고 꼭 중계를 해야 하나. 자꾸 신경 쓰여서 바둑엔 열중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짧은 치마 입고…

또 ‘바둑은 안보고 캐스터 치마 사이만 뚫어져라 쳐다봤다’ ‘중계하다 치마를 가리려고 무척 애를 쓰던데’ ‘유독 가슴을 강조한 옷을 입었다’ ‘바둑 중계에도 성상품화 논란이 일만하다’ 등의 댓글도 있다.
 

배너

설문조사

정부의 ‘가상화폐 과세 결정’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1-05-06~2021-05-18


많이 본 뉴스

더보기

일요시사 주요뉴스

‘멋대로 써내도 합격?’ 송도국제단지 2단계 시공사 선정 논란

‘멋대로 써내도 합격?’ 송도국제단지 2단계 시공사 선정 논란

[일요시사 취재1팀] 김태일 기자 = 송도국제화복합단지개발에서 추진하는 ‘송도국제화복합단지 2단계 조성사업’에서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우선 협상대상자 선정부터 지구단위계획 위반, 평가위원 임의 변경 등에서 의혹이 불거졌다. 인천 송도국제화복합단지 2단계(11-1공구) 조성사업 수익용지 개발 시공사로 GS컨소시엄이 선정됐다. 특수목적법인(SPC) 송도국제화복합단지개발(이하 송도개발)은 지난 3월31일, 2단계 조성사업 수익용지 개발 시공사 컨소시엄(재공고) 공모 심사 결과, GS컨소시엄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선정 결과 불복 그들의 주장은? 송도국제화복합단지 2단계 조성사업은 송도개발이 송도 11-1공구 내 16만8300㎡ 수익용 부지에 공동주택과 오피스텔을 건설해 발생한 개발이익으로 1단계 미개발 부지와 2단계 신규 학교 부지에 연세사이언스파크(38만6100㎡)를 조성하고, 연세대는 세브란스병원 및 사이언스파크 연구단지를 유치하는 사업이다. 총 공사비만 8700억원에 달한다. 지난 2월 시작된 컨소시엄 선정 입찰에는 GS건설을 주측으로 하는 GS컨소시엄과 현대건설을 주측으로 하는 현대컨소시엄이 사업 신청서를 제출했다. 송도개발은 이들 컨소시엄을 상대로 이날, 평가위원회 사업계획 심사를 거쳐 최고점을 받은 GS컨소시엄을 시공사로 선정해 우선협상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GS컨소시엄은 1차 평가인 재무계획, 개발계획 평가 분야에서 경쟁사에 비해 28점 더 높은 점수를 받았으며, 2차 평가인 제안 개발이익 평가 등을 포함한 최종 평가에서는 총 30점 차이를 내며 적격자로 선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GS컨소시엄, 지구단위계획 위반 의혹 헌대컨소시엄 “모든 부분이 잘못됐다” 특히 설계, 시공 및 사업관리 등에서 월등한 점수를 획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현대컨소시엄으로부터 이번 시공사 선정이 불합리하게 진행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현대컨소시엄이 주장하는 내용 중 하나는 GS컨소시엄의 지구단위계획 위반이다. GS컨소시엄이 개발이익을 높이기 위해 송도국제도시 11공구 지구단위계획을 위반했다는 것. 송도개발이 지난 2월 공고한 안내서에는 지구단위계획에서 주상복합용지 필지 3개는 용적률 300% 이하(최고 높이 110m 이하), 공공주택용지 필지 2개는 용적률 155%(허용 160% 이하, 최고 높이 45m)로 규정돼있다. 건설업계에서는 최고 높이가 100m일 경우 3m를 한 층으로 계산해, 통상 약 36층까지 건설할 수 있다고 판단한다. 하지만 GS컨소시엄은 공동주택용지 건축물의 고도제한을 110m(약 33층)까지 높이고, 주상복합용지 건축물의 최고 높이를 150m(역 49층)까지 높이는 방안을 담은 사업 계획서를 제출했다. 공모지침 위반 무시하고 평가 이는 지구단위계획과 공모지침이 정한 공동주택용지 45m보다도 무려 65m가 높고, 주상복합용지 100m보다도 40m가 높은 수치다. 현대컨소시엄 측은 “이 같은 GS컨소시엄의 지구단위계획 위반사항은 평가 대상에서 제외됐어야 하는 큰 문제임에도 불구하고 그대로 평가받게 돼 위법하게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주장했다. GS컨소시엄의 사업 계획서대로 사업을 진행하기 위해서는 주상복합용지와 공동주택용지에 관한 지구단위계획 변경이 반드시 선행돼야 한다. 하지만 지구단위계획 변경 주무관청인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변경 계획이 없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 관계자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송도국제도시 11공구 내 국제화복합단지의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할 계획이 없다. 개별 시공사를 위해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하는 경우는 없다”고 밝혔다. 현대컨소시엄은 개발이익 부분에서도 문제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GS컨소시엄은 송도국제화개발에 환원할 개발이익으로 약 5800억원을 제안했다. 이 중 5000억원은 송도세브란스병원 조성 비용이다. 평가위원도 맘대로 교체 지구단위계획 변경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사업성이 현저하게 떨어질 수밖에 없다. GS컨소시엄이 제안한 개발이익도 계획처럼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현대컨소시엄은 우선협상대상자 시공사 선정을 위한 평가위원을 정하는 과정에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당초 계획과는 다르게 송도개발 측이 평가위원풀을 GS컨소시엄에게 유리하게 변경했다는 것이다. 평가위원 9명은 인천시 2명, 인천경제청 2명, 인천도시공사 2명, 자체추천 3명으로 구성하기로 결정돼있었다. 이를 위해 인천시, 인천경제청, 인천도시공사로부터 평가위원 9배수(54명)를 추천받아 평가위원풀을 구성해야 했다. 하지만, 선정 당일 평가위원은 건축, 도시 분야 학회 관련자 4명, 인천경제청 1명, 도시공사 1명, 자체 추천 3명 등 9명으로 구성됐다. 앞서 해당 사업은 지난해 11월 재공모를 추진하는 과정에서도 컨소시엄 평가기준을 변경해 크게 논란이 되기도 했다. GS 밀어주려고 평가위원도 교체? 송도개발 “건설협회 기준, 문제없다” 송도개발은 기존 국내 도급순위 상위 10개사를 대상으로 진행하던 평가를 상위 12개사로 완화했다. 특정업체 선정을 위한 평가기준 변경이 아니냐는 의혹을 피해가기 어려운 대목이다. 송도개발은 인천도시공사와 인천교통공사가 지분 51%를 차지하고 있다. 사실상 공공 성격이 강하기 때문에 이번 의혹들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논란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송도개발 측에 연락을 시도했지만, 담당자에게 전달하겠다는 답변 후 연락은 오지 않았다. 다만 송도개발은 일전 한 지역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평가 전 평가위원에게 지구단위계획 관련 논란을 모두 설명했다”면서 “각 컨소시엄이 사업을 시행하지 않은 상태에서 지구단위계획을 위반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답했다. 또 평가위원풀과 관련해선 “평가위원풀의 숫자가 적을 경우 각 컨소시엄에서 사전 접촉할 여지가 있다고 판단했다”면서 “이사회를 열어 평가위원풀 구성은 인천국제화개발이 다시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가처분신청 선정 막아야 현대컨소시엄 측은 현재 송도개발을 상대로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보전 가처분신청을 한 상태다. GS컨소시엄의 지구단위계획 및 공모지침 위반이 확정되면 심의 대상에서 제외돼야 하고 현대컨소시엄이 낙찰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GS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채로 시간이 흐르면 GS컨소시엄이 시공사로 확정돼 그대로 사업을 진행할 것이라는 게 현대컨소시엄의 주장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