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4.5℃흐림
  • 강릉 32.0℃흐림
  • 서울 25.1℃
  • 대전 29.6℃흐림
  • 대구 33.3℃구름많음
  • 울산 28.6℃구름많음
  • 광주 27.8℃흐림
  • 부산 24.6℃
  • 고창 27.9℃흐림
  • 제주 33.6℃구름많음
  • 강화 23.9℃흐림
  • 보은 29.3℃흐림
  • 금산 29.5℃흐림
  • 강진군 27.9℃흐림
  • 경주시 30.7℃구름많음
  • 거제 25.0℃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9일 14시51분

<일요시사TV> 돌아온 포켓몬빵 대란…'희귀 띠부씰’ 위해 민폐까지

[기사 전문]

사사건건 첫 번째 키워드는 ‘돌아온 포켓몬빵 대란’입니다.

전국의 ‘어른이’ 여러분, 2000년대 학교 매점의 단골손님을 기억하시나요?

‘불벅’ ‘위탄(위대한 탄생)’ ‘피자홀릭’과 같은 빵들이 왕좌를 차지하던 그 시절, 그중 최고는 뭐니뭐니 해도 ‘포켓몬 빵’이었습니다.

1998년 삼립에서 출시된 ‘포켓몬빵 시리즈’는 한때 월평균 500만개의 판매 기록을 달성할 정도로 인기를 구가했습니다.

하지만 그런 인기에도 불구하고 단종되었는데요.


단종된 지 16년이 흐른 후인 지난달 24일, 포켓몬빵이 다시 힘차게 부활했습니다.

그리고 그 결과는 역대급 대성공입니다.

‘돌아온 포켓몬빵 시리즈’는 재출시 2주 만에 350만개의 판매량을 돌파했습니다.

포켓몬빵 하나를 위해 샤넬 부럽지 않은 ‘오픈런’이 일어났고, 심지어 웃돈을 주고 중고로 거래되기까지 했는데요.

덕분에 여러 편의점을 돌아도 포켓몬빵의 그림자조차 보지 못한 사람들이 많습니다.

일부 커뮤니티에서는 포켓몬빵 품절을 알리는 알바생들의 귀여운 그림들이 연일 화제죠.

하지만 차마 웃지 못할 상황도 벌어지고 있습니다.

포켓몬빵의 인기 비결은 빵과 함께 들어있는 ‘띠부씰’인데요.

다들 ‘파이리’나 ‘꼬부기’처럼 인지도 높은 포켓몬 띠부씰을 뽑기 위해 혈안입니다.

심지어 희귀 포켓몬인 ‘뮤’와 ‘뮤츠’ 띠부씰은 중고 사이트 기준 5만원에 거래될 정도인데요.


이에 반해 상대적으로 평범한 포켓몬들, 특히 벌레 포켓몬인 ‘단데기’ 등은 전혀 환영받지 못하는 상황이죠.

2000년대 당시 일부 어린이들은 안에 있는 띠부씰을 보기 위해 진열된 빵을 꼬집거나, 빵을 사서 스티커만 가진 후 내용물을 버리는 행동으로 질타를 받았는데요.

놀랍게도 현재 직장인들 사이에서 똑같은 일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원하는 만큼 많이 사 먹는 건 아무래도 좋지만, 우리 이제 나잇값은 합시다.

 

사사건건 두 번째 키워드는 ‘충격적인 아웃백 근황’입니다.

비싸지만 그만큼 만족스러운, 보기만 해도 혈당이 오를 것 같은 음식.

‘아웃백 스테이크 하우스’는 이런 ‘미국 스타일’ 메뉴로 유명하죠.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프랜차이즈 뷔페와 패밀리 레스토랑이 고전하는 사이에도, 아웃백은 탄탄한 마니아층을 유지해온 ‘대표 1세대 패밀리 레스토랑’이었습니다.

그 비결은 역시 높은 품질과 맛이었죠.


그런데 최근 아웃백의 충격적인 근황이 전해졌는데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무려 3만8900원짜리 기브미파이브에 나오던 오지치즈후라이 대신 치즈스틱이 등장했고, 투움바파스타의 새우가 칵테일 새우로 변경됐다” “립 스테이크는 전자레인지로 조리한 것 같다” “과일 에이드는 생과일 착즙에서 시판 엑기스로 바뀌었다”는 글이 올라온 것입니다.

사실 비극의 시작은 아웃백이 판매 부진으로 매각되면서부터였습니다.

아웃백은 작년 11월경, 치킨 프랜차이즈로 유명한 BHC 그룹에 인수됐는데요.

BHC그룹은 아웃백을 인수한 직후 메인 메뉴의 가격을 무려 평균 6.2% 인상했습니다.

또 런치 세트 주문 마감 시간을 오후 5시에서 오후 3시로 앞당겼죠.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한 운영시간 변경’이라는 게 BHC 측의 설명이었습니다.

이전과 비교해 가성비도, 품질도, 서비스도 전반적으로 하향세라는 의견이 지배적입니다.

하지만 BHC 측은 ‘해당 커뮤니티의 글과 사진은 악의적’이라는 입장을 견지하며 ‘실제로는 운영 방식과 레시피가 이전과 같고, 감자튀김을 치즈스틱으로 바꾼 이유는 물류 대란으로 감자 수급이 어려웠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는데요.

과연 정말 BHC가 원가절감을 위해 무리수를 둔 걸까요? 혹은 특정 세력의 음해 공작인 걸까요?

양측의 의견이 분분한 상황입니다.

 

기획: 강운지
출연: 김희구
촬영&구성&편집: 배승환
 



배너




설문조사

<대통령 사면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29~2022-07-16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