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5℃구름많음
  • 강릉 1.3℃맑음
  • 서울 -1.9℃맑음
  • 대전 0.6℃맑음
  • 대구 2.1℃맑음
  • 울산 2.0℃맑음
  • 광주 3.1℃맑음
  • 부산 3.9℃맑음
  • 고창 0.2℃맑음
  • 제주 5.8℃맑음
  • 강화 -2.7℃맑음
  • 보은 -0.7℃맑음
  • 금산 0.7℃맑음
  • 강진군 3.8℃맑음
  • 경주시 2.7℃맑음
  • 거제 0.6℃맑음
기상청 제공

1358

2022년 01월18일 17시00분

정치일반

박병석 의장 “5·18민주화운동 남은 진실 조속히 밝혀야”

URL복사

서울기념식 참석 “세계 민주주의 운동의 상징”

[일요시사 정치팀] 최민이 기자 = 박병석 국회의장이 18일, 서울 서대문형무소에서 열린 제41주년 5·18민주화운동 서울기념식에 참석해 “잊지 않고 용서하는 마음, 그것이 진정한 광주정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용서하고 화해하기 위해서라도 남은 진실을 조속히 밝혀야 하며 함께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국회는 작년 말,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을 개정했다”며 “최초 발포와 암매장 등 광주의 밝히지 못한 진실을 밝힐 진상규명위원회도 올 연말을 시한으로 활동 중”이라고 밝혔다.

박 의장은 지난해 광주에서 대구 코로나 확진 환자의 병상을 마련한 일을 언급하며 “계속되는 코로나 여파로 고통 받는 이웃이 너무 많다. 평화와 연대의 광주정신을 되새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장은 “광주민주화운동은 생명을 걸고 ‘자유’와 ‘민주’를 지킨 자랑스러운 자유민주주의 운동”이라며 “진보와 보수를 나누는 구분 자체가 무의미하다”고 말했다.

그는 “광주민주화운동은 세계 민주주의 운동의 상징이 되어가고 있다. 미얀마 민주화운동 현장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이 불리고 있다”고 말했다.

다음은 박병석 국회의장의 제41주년 5·18민주화운동 서울기념식 기념사 전문이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서울시민 여러분!

다시, 오월입니다. 마흔한 번째 맞이하는 민주주의의 새봄입니다.

이곳 서대문형무소에서 맞이하는 오월은 각별한 의미를 더합니다. 

허위·이강년·이인영 선생을 비롯한 망국의 의병장들! 유관순·강우규·이재명·한용운 선생 같은 독립운동가들! 

수많은 애국의 지사들이 이곳에서 순국의 길을 가셨습니다. 

이곳은 광주의 진실을 알린 많은 민주인사들이 투옥되어 고초를 겪으신 곳이기도 합니다.

광주민주화운동은 역사의 역진을 가로막은 쐐기돌이었습니다. 

의병운동과 3·1운동, 독립운동과 맥을 같이 하는 평범한 민초들이 몸을 던져 쌓아올린 역사의 거대한 산맥입니다.

광주정신은 평화였습니다. 

항쟁의 시간, 광주의 시민들은 기적 같은 시민정신으로 평화를 꽃피웠습니다. 

세계사에 유례없는 일이기도 합니다. 

평화의 광주시민이 있었기에 오늘날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도 이곳까지 왔습니다.

광주정신은 연대의 정신이기도 합니다. 

광주민주화운동을 그린 영화 <택시운전사>에 주인공 송강호씨가 딸에게 전화를 거는 장면이 나옵니다. 

“아빠가... 손님을 두고 왔어.” 

그 말을 남기고 주인공은 택시를 돌려 다시 광주로, 역사의 한복판으로 돌아갔습니다.

지난해, 대구에 코로나가 번졌을 때, 광주시민들은 서슴없이 귀한 병상을 마련했습니다.

계속되는 코로나 여파로 고통 받는 이웃이 너무 많습니다. 

우리 공동체의 경제 사회적 격차도 날로 커지고 있습니다. 

편 가르기와 진영논리에 대한 우려도 높아가고 있습니다.

평화와 연대의 광주정신을 되새겨야 합니다. 

영화 속 택시운전사가 ‘두고 온 손님’을 기억하던 그 마음으로 우리가 처한 이 난관을 이겨냅시다.

광주민주화운동은 세계 민주주의 운동의 상징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미얀마 민주화운동 현장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이 불리고 있습니다.

지난 2월, 국회는 만장일치로 ‘미얀마 군부 쿠데타 규탄 및 민주주의 회복과 구금자 석방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그리고 이 결의안을 외교 경로를 통해 미얀마 군부에게 전달했습니다. 

국회의장인 저도 주한미얀마 대사를 직접 불러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가 만장일치로 결의안을 채택한 것은 매우 뜻깊은 일입니다. 

미얀마 국민의 안전과 조속한 민주회복을 염원합니다.

80년 5월 그날 이후, 벌써 41년이 지났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아직도 그날의 진실을 모두 밝혀내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잊지 않고 용서하는 마음. 그것이 진정한 광주정신이라고 생각합니다. 

용서하고 화해하기 위해서라도 남은 진실을 조속히 밝혀야 합니다. 

그리고 함께 미래로 나아가야 합니다.

국회는 작년 말,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을 개정했습니다. 

최초 발포와 암매장 등 광주의 밝히지 못한 진실을 밝힐 '진상규명조사위원회'도 올 연말을 시한으로 활동 중에 있습니다.

국회의장으로서 광주의 남은 진실을 모두 밝히기 위해 함께 노력할 것입니다.

광주민주화운동은 생명을 걸고 ‘자유’와 ‘민주’를 지킨 자랑스러운 자유민주주의 운동이기도 합니다. 

진보와 보수를 나누는 구분 자체가 무의미한 것입니다.

광주정신이 국민통합과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가는 통로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41년 전, 광주시민이 함께 소망한 것처럼 국민 모두가 더불어 잘사는 대한민국,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향해 나아갑시다.

감사합니다.

2021년 5월18일
국회의장 박병석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