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30.2℃맑음
  • 강릉 35.1℃맑음
  • 서울 30.2℃구름조금
  • 대전 32.3℃구름조금
  • 대구 34.0℃구름많음
  • 울산 27.6℃구름많음
  • 광주 29.1℃흐림
  • 부산 25.0℃구름많음
  • 고창 29.3℃구름많음
  • 제주 31.6℃구름많음
  • 강화 25.0℃구름많음
  • 보은 31.3℃구름많음
  • 금산 31.2℃구름많음
  • 강진군 26.9℃흐림
  • 경주시 32.7℃맑음
  • 거제 24.2℃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1380

2022년 06월24일 19시37분

<일요시사TV> “사인 잘 봤어” 오지환 말대로 LG트윈스 정말 사인 훔쳤나?

[기사 전문]

지난 28일 열린 프로야구 LG트윈스 vs SK와이번스 경기

이날 LG는 24 : 7로 대승을 거뒀다.

그런데 일부 SK 팬들 사이에서 LG의 사인 훔치기 의혹이 제기됐다.

사인 훔치기란?

투수와 포수 사이에 구종을 주고받는 사인을 더그아웃 혹은 주자들이 훔쳐 타자에게 알려주는 행위(제26조 불공정 정보의 입수 및 관련 행위 금지 조항)


LG 김현수 선수가 투런 홈런으로 점수를 낸 후 더그아웃으로 들어간다.

이때 오지환 선수가 ‘사인 잘 봤어’라고 말한다. 그러자 김현수 선수가 카메라를 가리켰고, 오지환 선수는 당황한 표정을 보였다.

이날 논란이 일자 LG 구단은 “김현수 선수는 10점 이상 큰 점수 차가 나는 만큼 세리머니를 자제하라는 사인을 더그아웃에 보냈고 오지환 선수는 그 의미로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김현수 선수가 카메라를 가리킨 것은 이번 시즌에 가끔 보여주는 홈런 세리머니라고 했다.

LG 구단의 사인 훔치기 논란이 불거진 이유는?

LG는 지난 2018년 4월, KIA와의 경기 중 선수들의 이동통로에 KIA의 구종별 사인을 붙였던 사실이 발각되면서 구단은 벌금 2천만원의 징계를 받았다.

LG구단이 과거 한차례 페어플레이 위반을 시인했던 만큼 이번 사인 훔치기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