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30.2℃맑음
  • 강릉 35.1℃맑음
  • 서울 30.2℃구름조금
  • 대전 32.3℃구름조금
  • 대구 34.0℃구름많음
  • 울산 27.6℃구름많음
  • 광주 29.1℃흐림
  • 부산 25.0℃구름많음
  • 고창 29.3℃구름많음
  • 제주 31.6℃구름많음
  • 강화 25.0℃구름많음
  • 보은 31.3℃구름많음
  • 금산 31.2℃구름많음
  • 강진군 26.9℃흐림
  • 경주시 32.7℃맑음
  • 거제 24.2℃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1380

2022년 06월24일 19시37분

<일요시사TV> ‘핑계 금지’ 손이나 팔 없어도 마스크 착용하는 사람들

[기사 전문]

지하철에서 마스크 미 착용 남성이 옆자리에 앉으려 하자, 이 남성 한쪽 다리로 좌석을 막는다.

마스크 미 착용 남성이 반대편으로 이동하자 양 얖으로 두 다리를 쫙 벌려 앉지 못하도록 막아버린다.

파키스탄의 마스크 착용 캠페인이란 제목으로 SNS에 공유되는 영상.

리포터로 보이는 남자가 마스크 착용을 하지 않은 남성을 발견하곤 뺨을 후려친다.

이 남성은 계속 맞는다.


곧이어 리포터는 마스크 한 장을 꺼내 남성에게 건네면서 다시 때린다.

해당 영상은 ‘Wear a mask. Save a life’라는 제목으로 신체가 불편해도 마스크를 착용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영상에서는 눈, 팔, 손 등이 없어도 마스크를 착용하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것을 보여주면서 마스크 미착용에 대한 핑계를 대지 말라고 지적했다.

국내도 지난 5월26부터 대중교통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면서 마스크 미 착용자에 대한 승차 거부가 가능해졌지만 마스크 미 착용자를 제제하는 역무원과 버스 기사들이 폭행당하는 일이 발생하고있는 상황이다.

지난 9일, 마스크 착용을 권유한 역무원에게 한 남성이 무차별 폭행을 가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전국의 마스크 빌런들에게 이 영상을 추천합니다.

마스크는 배려입니다.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