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1.2℃구름많음
  • 강릉 27.4℃맑음
  • 서울 22.9℃구름많음
  • 대전 23.4℃구름많음
  • 대구 27.5℃맑음
  • 울산 25.2℃맑음
  • 광주 24.0℃구름많음
  • 부산 22.5℃구름많음
  • 고창 23.5℃구름많음
  • 제주 25.7℃구름많음
  • 강화 20.4℃구름많음
  • 보은 23.3℃흐림
  • 금산 23.3℃구름조금
  • 강진군 23.8℃구름많음
  • 경주시 26.4℃맑음
  • 거제 22.9℃구름조금
기상청 제공

1380

2022년 06월24일 19시37분

<일요시사TV> 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유서에 남긴 마지막 말은…

[기사 전문]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10일 0시1분경 북악산 숙정문 인근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5시17분경 박 시장의 딸이 "5시간 전쯤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섰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어요"라고 실종신고를 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박 시장이 확인된 명륜동 와룡공원과 성북구 핀란드 대사관저 주변을 기준으로, 총 773명의 인력과 드론 6대 수색견 9마리 등을 동원해 대대적인 수색 작업을 펼쳤고 7시간의 수색 끝에 다음날 오전 0시1분경 북악산 숙정문 인근서 박 시장을 발견했지만...

이미 숨진 상태였다.

경찰은 현장 감식 결과 타살 흔적은 보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서울시장 공관서 박 시장이 자필로 작성한 유서가 발견됨에 따라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

“내 삶에서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오직 고통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게 내내 미안하다.”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

“모두 안녕”


박 시장의 시신은 이날 오전 3시30분경 서울대병원 영안실에 안치됐다.

박 시장은 최근 전 비서로부터 성추행으로 고소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극단적인 선택을 하면서 해당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처리될 것으로 보인다.

고(故) 박원순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