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9.3℃맑음
  • 강릉 14.1℃맑음
  • 서울 10.5℃황사
  • 대전 10.7℃황사
  • 대구 14.0℃황사
  • 울산 14.0℃황사
  • 광주 11.2℃황사
  • 부산 14.4℃황사
  • 고창 7.0℃맑음
  • 제주 14.2℃황사
  • 강화 10.3℃맑음
  • 보은 6.9℃맑음
  • 금산 7.6℃맑음
  • 강진군 8.8℃구름많음
  • 경주시 10.2℃맑음
  • 거제 13.3℃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1321

2021년 05월07일 18시03분

스포츠일반


2020 도쿄올림픽 야구 아메리카 예선 관전포인트

URL복사

야구 강호들이 붙는다

[JSA뉴스] 코로나19의 전 세계 확산으로 국내 대회는 물론 국제대회, 올림픽 각 종목들의 지역대회들까지 잠정적으로 연기 혹은 취소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야구 종목의 아메리카 대륙 지역 예선대회는 예정대로 진행된다.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에 따르면 아메리카 대륙 지역 예선대회는 오는 22일부터 27일까지 미국 애리조나 주의 서프라이즈 스타디움템페 스타디움에서 개최될 예정으로, 아메리카 대륙 8개 국가가 참가한다.

세계랭킹 2위의 미국과 쿠바(8), 베네수엘라(9), 도미니카(10), 푸에르토리코(11), 캐나다(12), 콜롬비아(14), 니카라과(15) 8개 국가다. 이들은 AB, 두 개조로 4팀씩 나뉘어 라운드 로빙 방식으로 리그전을 치른 후 각 조의 1, 2위 팀들이 슈퍼라운드에 올라 토너먼트 경기를 갖는다.

이 대회의 최종 우승팀이 ‘2020 도쿄올림픽본선에 진출하게 된다. 2위와 3위 두 개 팀은 617일부터 21일까지 대만서 개최되는 마지막 최종 예선대회에 진출할 자격을 얻는다. 대만서 개최되는 최종 예선대회에는 아메리카 대륙 예선 2위와 3위 두 개 국가 이외에 개최국 세계랭킹 4위 대만과 호주(6), 네덜란드(8), 중국(20) 등이 참가해 올림픽 본선진출 마지막 티켓 한 장을 놓고 다투게 된다.

대회 취소 사태 속 예정대로 진행
미국서 개최…대륙 8개 국가 참가

지난 ‘2019 WBSC 프리미어 12’ 대회서 13위를 차지한 일본, 한국, 멕시코와 유럽 예선대회서 우승한 이스라엘은 이미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한 상태다. 아메리카 대륙 예선대회 각 조별 국가는 다음과 같다.

[A]

미국 = 대회 주최국으로 세계랭킹 2위인 미국은 지난 2019 WBSC 프리미어 12 대회 34위전서 10회 연장 끝에 멕시코에 패하며 올림픽 직행 티켓을 놓칠 수밖에 없었다. 역대 올림픽 참가 중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2000년 시드니올림픽서 금메달을 획득했고 2008년 베이징올림픽서 동메달을 획득했던 미국은 야구종주국으로서 이제 역사상 다섯 번째 야구종목의 본선 진출권 획득을 노린다.

도미니카 공화국 = 도미니카 공화국은 2019 WBSC 프리미어 127위를 차지했다. 멕시코 과달라하라서 열린 예선리그 A조서 12패의 전적으로 3위를 차지했고 곧이어 일본서 열린 슈퍼라운드에 진출하지 못했다. 도미니카공화국은 야구종목이 처음으로 채택된 ‘1992년 바르셀로나올림픽에 단 한 번 본선 진출을 했을 뿐이다. 당시 유럽 대표 이탈리아(7-5), 스페인(11-2)을 제치고 6위를 차지했다. ‘1984년 로스앤젤레스올림픽서 열린 시범 대회에도 참가했다.
 

푸에르토리코 = 푸에르토리코는 2019 WBSC 프리미어 12 대회의 승수 없이 3패 전적으로 쿠바, 네덜란드에 이어 B조서 최하위로 떨어졌었다. 1992년 바르셀로나올림픽에만 출전해 도미니카공화국(7-5)과 이탈리아(2-0)를 제치며 5위에 머물렀다.

니카라과 = 니카라과는 사상 두 번째 올림픽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니카라과는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에 진출했고 4위로 올림픽대회를 마쳤다. 이 중앙아메리카 국가는 쿠바와의 4강전서 8-1, 그리고 미국에 10-3으로 패하면서 라운드 로빈 방식의 올림픽대회를 4위로 마쳤다. 니카라과는 팬아메리칸 게임 리마 2019’서 동메달을 차지해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을 위한 WBSC 야구 아메리카 대륙 지역 예선전에 출전했다.

미국, 쿠바, 베네수엘라, 도미니카…
리그전 치른 후 슈퍼라운드 토너먼트

[B]

쿠바 = 쿠바는 역대 올림픽 전적으로 세 개의 금메달과 두 개의 은메달, 종합 다섯 개의 메달획득으로 역대 올림픽 메달 집계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 쿠바는 다섯 번의 올림픽 결승전을 모두 치렀다. 야구의 올림픽 데뷔였던 1992년 바르셀로나올림픽서 쿠바는 무패 전적으로 결승서 대만을 상대로 11-1로 승리하며 우승했다.

1996년 애틀랜타에서는 역시 무패의 전적으로 결승전서 일본을 상대해 13-9로 이기며 금메달을 획득했다. 쿠바는 2000년 시드니올림픽 결승전서 미국에게 0-4로 패하며 은메달을 땄고, 이 때 네덜란드에게 올림픽 참가 사상 첫 패배를 기록했다.
 

쿠바는 ‘2004년 아테네올림픽결승전서 호주를 6-2로 꺾고 다시 금메달을 획득했으나,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는 결승전서 맞붙은 한국에게 3-2로 패하며 금메달을 빼앗겼다. 2019 WBSC 프리미어 12 대회에서는 10위를 기록했다.

베네수엘라 = 베네수엘라는 올림픽에 참가한 적이 없다. 세계랭킹 9위인 베네수엘라는 2019 WBSC 프리미어12에 출전했고, B조서 3위로 경기를 마쳤다. 베네수엘라는 오프닝 라운드서 푸에르토리코를 이겼으나 같은 조에 속해 있던 일본과 대만에게 각각 패하며 슈퍼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캐나다 = 캐나다는 2004년 아테네올림픽과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 진출했었다. 데뷔전이었던 2004년 아테네올림픽서 예선라운드 52패 전적으로 4강전까지 올라갔으나 쿠바(준결승 5-8)와 일본(동메달 결정전 2-11)에게 패하며 메달 획득에 실패했고,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는 25패의 전적으로 6위에 머물렀다.

콜롬비아 = 콜롬비아는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야구대회 본선 진출에 도전한다. 세계랭킹 14위인 콜롬비아는 팬아메리칸 게임 리마 2019’4위를 차지한 덕분에 WBSC 아메리카 대륙 지역 예선전에 참가하게 됐다.
 

배너

설문조사

정부의 ‘가상화폐 과세 결정’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1-05-06~2021-05-18


많이 본 뉴스

더보기

일요시사 주요뉴스

‘멋대로 써내도 합격?’ 송도국제단지 2단계 시공사 선정 논란

‘멋대로 써내도 합격?’ 송도국제단지 2단계 시공사 선정 논란

[일요시사 취재1팀] 김태일 기자 = 송도국제화복합단지개발에서 추진하는 ‘송도국제화복합단지 2단계 조성사업’에서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우선 협상대상자 선정부터 지구단위계획 위반, 평가위원 임의 변경 등에서 의혹이 불거졌다. 인천 송도국제화복합단지 2단계(11-1공구) 조성사업 수익용지 개발 시공사로 GS컨소시엄이 선정됐다. 특수목적법인(SPC) 송도국제화복합단지개발(이하 송도개발)은 지난 3월31일, 2단계 조성사업 수익용지 개발 시공사 컨소시엄(재공고) 공모 심사 결과, GS컨소시엄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선정 결과 불복 그들의 주장은? 송도국제화복합단지 2단계 조성사업은 송도개발이 송도 11-1공구 내 16만8300㎡ 수익용 부지에 공동주택과 오피스텔을 건설해 발생한 개발이익으로 1단계 미개발 부지와 2단계 신규 학교 부지에 연세사이언스파크(38만6100㎡)를 조성하고, 연세대는 세브란스병원 및 사이언스파크 연구단지를 유치하는 사업이다. 총 공사비만 8700억원에 달한다. 지난 2월 시작된 컨소시엄 선정 입찰에는 GS건설을 주측으로 하는 GS컨소시엄과 현대건설을 주측으로 하는 현대컨소시엄이 사업 신청서를 제출했다. 송도개발은 이들 컨소시엄을 상대로 이날, 평가위원회 사업계획 심사를 거쳐 최고점을 받은 GS컨소시엄을 시공사로 선정해 우선협상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GS컨소시엄은 1차 평가인 재무계획, 개발계획 평가 분야에서 경쟁사에 비해 28점 더 높은 점수를 받았으며, 2차 평가인 제안 개발이익 평가 등을 포함한 최종 평가에서는 총 30점 차이를 내며 적격자로 선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GS컨소시엄, 지구단위계획 위반 의혹 헌대컨소시엄 “모든 부분이 잘못됐다” 특히 설계, 시공 및 사업관리 등에서 월등한 점수를 획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현대컨소시엄으로부터 이번 시공사 선정이 불합리하게 진행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현대컨소시엄이 주장하는 내용 중 하나는 GS컨소시엄의 지구단위계획 위반이다. GS컨소시엄이 개발이익을 높이기 위해 송도국제도시 11공구 지구단위계획을 위반했다는 것. 송도개발이 지난 2월 공고한 안내서에는 지구단위계획에서 주상복합용지 필지 3개는 용적률 300% 이하(최고 높이 110m 이하), 공공주택용지 필지 2개는 용적률 155%(허용 160% 이하, 최고 높이 45m)로 규정돼있다. 건설업계에서는 최고 높이가 100m일 경우 3m를 한 층으로 계산해, 통상 약 36층까지 건설할 수 있다고 판단한다. 하지만 GS컨소시엄은 공동주택용지 건축물의 고도제한을 110m(약 33층)까지 높이고, 주상복합용지 건축물의 최고 높이를 150m(역 49층)까지 높이는 방안을 담은 사업 계획서를 제출했다. 공모지침 위반 무시하고 평가 이는 지구단위계획과 공모지침이 정한 공동주택용지 45m보다도 무려 65m가 높고, 주상복합용지 100m보다도 40m가 높은 수치다. 현대컨소시엄 측은 “이 같은 GS컨소시엄의 지구단위계획 위반사항은 평가 대상에서 제외됐어야 하는 큰 문제임에도 불구하고 그대로 평가받게 돼 위법하게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주장했다. GS컨소시엄의 사업 계획서대로 사업을 진행하기 위해서는 주상복합용지와 공동주택용지에 관한 지구단위계획 변경이 반드시 선행돼야 한다. 하지만 지구단위계획 변경 주무관청인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변경 계획이 없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 관계자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송도국제도시 11공구 내 국제화복합단지의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할 계획이 없다. 개별 시공사를 위해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하는 경우는 없다”고 밝혔다. 현대컨소시엄은 개발이익 부분에서도 문제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GS컨소시엄은 송도국제화개발에 환원할 개발이익으로 약 5800억원을 제안했다. 이 중 5000억원은 송도세브란스병원 조성 비용이다. 평가위원도 맘대로 교체 지구단위계획 변경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사업성이 현저하게 떨어질 수밖에 없다. GS컨소시엄이 제안한 개발이익도 계획처럼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현대컨소시엄은 우선협상대상자 시공사 선정을 위한 평가위원을 정하는 과정에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당초 계획과는 다르게 송도개발 측이 평가위원풀을 GS컨소시엄에게 유리하게 변경했다는 것이다. 평가위원 9명은 인천시 2명, 인천경제청 2명, 인천도시공사 2명, 자체추천 3명으로 구성하기로 결정돼있었다. 이를 위해 인천시, 인천경제청, 인천도시공사로부터 평가위원 9배수(54명)를 추천받아 평가위원풀을 구성해야 했다. 하지만, 선정 당일 평가위원은 건축, 도시 분야 학회 관련자 4명, 인천경제청 1명, 도시공사 1명, 자체 추천 3명 등 9명으로 구성됐다. 앞서 해당 사업은 지난해 11월 재공모를 추진하는 과정에서도 컨소시엄 평가기준을 변경해 크게 논란이 되기도 했다. GS 밀어주려고 평가위원도 교체? 송도개발 “건설협회 기준, 문제없다” 송도개발은 기존 국내 도급순위 상위 10개사를 대상으로 진행하던 평가를 상위 12개사로 완화했다. 특정업체 선정을 위한 평가기준 변경이 아니냐는 의혹을 피해가기 어려운 대목이다. 송도개발은 인천도시공사와 인천교통공사가 지분 51%를 차지하고 있다. 사실상 공공 성격이 강하기 때문에 이번 의혹들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논란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송도개발 측에 연락을 시도했지만, 담당자에게 전달하겠다는 답변 후 연락은 오지 않았다. 다만 송도개발은 일전 한 지역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평가 전 평가위원에게 지구단위계획 관련 논란을 모두 설명했다”면서 “각 컨소시엄이 사업을 시행하지 않은 상태에서 지구단위계획을 위반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답했다. 또 평가위원풀과 관련해선 “평가위원풀의 숫자가 적을 경우 각 컨소시엄에서 사전 접촉할 여지가 있다고 판단했다”면서 “이사회를 열어 평가위원풀 구성은 인천국제화개발이 다시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가처분신청 선정 막아야 현대컨소시엄 측은 현재 송도개발을 상대로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보전 가처분신청을 한 상태다. GS컨소시엄의 지구단위계획 및 공모지침 위반이 확정되면 심의 대상에서 제외돼야 하고 현대컨소시엄이 낙찰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GS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채로 시간이 흐르면 GS컨소시엄이 시공사로 확정돼 그대로 사업을 진행할 것이라는 게 현대컨소시엄의 주장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