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4.1℃구름조금
  • 강릉 9.7℃구름많음
  • 서울 6.7℃황사
  • 대전 9.1℃박무
  • 대구 10.5℃맑음
  • 울산 12.3℃구름많음
  • 광주 9.9℃박무
  • 부산 14.3℃구름많음
  • 고창 6.8℃구름조금
  • 제주 13.7℃구름많음
  • 강화 5.7℃구름많음
  • 보은 6.2℃구름조금
  • 금산 6.2℃맑음
  • 강진군 8.5℃구름조금
  • 경주시 10.9℃구름조금
  • 거제 12.2℃구름조금
기상청 제공

1318

2021년 04월16일 18시24분

스페셜화보


<와글와글NET세상> 여름철, 물 만난 걸그룹 대전

URL복사

몸으로 관심끌기 ‘입은거야? 벗은거야?’

[일요시사 사회2팀] 유시혁 기자 = 노출의 계절 여름이 다가오자 걸그룹들이 잇단 컴백을 선보이고 있다. 쭉 뻗은 각선미와 과감한 노출의상 등으로 섹시미를 한껏 뽐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들을 반기는 남성팬부터 선정성 논란을 제기하는 안티팬들까지 다양한 누리꾼의 반응을 살펴봤다.

걸그룹의 릴레이 컴백으로 본격 여름 걸그룹 대전이 시작됐다. 지난 19일 마마무를 시작으로 22일 씨스타와 AOA가 컴백무대를 선보였으며, 걸스데이, 나인뮤지스, 소녀시대, 에이핑크도 7월 컴백을 앞두고 있다.

신곡 릴레이

걸그룹의 잇단 컴백에는 계절적인 요인이 가장 크다. 과감한 노출 의상을 통해 쭉 뻗은 각선미를 자랑하고 요염한 자태의 섹시댄스를 한껏 뽐낼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각 방송사의 가요무대뿐만 아니라 걸그룹의 메인으로 내세운 여름특집프로그램들을 다양하게 선보인 이유도 포함된다. 피서지에서의 여름행사 참여도 걸그룹을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섹시 컨셉 걸그룹의 전성시대를 맞은 가운데, 어떤 걸그룹이 우위에 설지 팬들의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인터넷포털사이트 다음이 9991명의 네티즌을 대상으로 지난 12일부터 19일까지 ‘컴백이 기대되는 걸그룹’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소녀시대(30%, 3017명), 에이핑크(22%, 2159명), 씨스타(19%, 1858명), 걸스데이(14%, 1365명), AOA(13%, 1348명), 기타(2%, 24명) 순으로 조사됐다. 이 조사의 댓글에는 “여름에는 역시 씨스타지”(김수진) “핑크판다들이 응원한다. 에이핑크 파이팅”(Audi) “소녀시대는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 롱런”(yoongyoong) 등의 반응을 보였다.

쭈꾸미는 소녀시대를 지지하며 “대한민국 1등 팬덤, 단체활동만 1인당 최소 9억원 벌기(개인활동 제외), 해외에서도 인정받는 대한민국 최고의 걸그룹, 연말시상식 5회 연속 수상”이라는 댓글을 남겼다. 누리꾼 티아라덕후본부장은 “소씨투(소녀시대·씨스타·2NE1)를 동급으로 봐야한다”며 “소녀시대가 팬덤이 약한 씨스타와 엮이는 것을 피해 뒤늦게 음반을 발매하는 게 우스워 보인다”고 털어놨다.
 

반면 신인 걸그룹의 데뷔 무대를 보며 고래싸움에 새우등 터지는 것은 아닌지 걱정하는 누리꾼도 있다. 누리꾼 영감(sunyou****)은 “지난 5월부터 6월까지 빅뱅과 엑소의 강세 속에서 2PM, 카라, 샤이니 등이 묻히고 말았다”며 “걸그룹 대전에서 새우등 터져 소리 소문 없이 사라질 신인 걸그룹이 나오는 건 아닌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는 가운데 걸그룹의 선정적인 의상과 댄스를 기대 및 염려하는 팬들도 적지 않다.
인터넷커뮤니티 ‘MLBPARK’에서 셔터섬은 ‘우리나라 걸그룹이 선정적인 춤으로는 세계적이지 않을까’라는 제안을 했다. 이에 every1은 “다른 나라는 다양함 속에서 일부가 그런 거고, 우리나라는 대세가 그런 거라 생각한다. 춤 수위로는 미국에 비하면 애들 장난 수준이라던데…”라고 말했으며, 올때메로나는 “다 벗고 나오지 않는 한 생고기 옷 입고 나오는 레이디가가를 따를 수 없다”고 밝혔다.

섹시 컨셉으로 속속 컴백·데뷔
치열한 경쟁 속 점점 더 야해져

반면 한 카페에서 소희맘(80ur****)은 “요즘 걸그룹들의 의상과 댄스가 점점 더 야해지는 것 같다”며 “가족이 다 같이 모여 TV를 보다보면 선정적인 걸그룹으로 인해 낯뜨거울 때가 한두 번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아이돌그룹을 선호하는 유아 및 청소년기 자녀들에게 교육상 좋지 않아 보인다”며 “방송사의 걸그룹 노출에 대해 제재가 있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글에 대해 맘마미는 “자녀들에게 음악방송 채널을 아예 보지 못하게 하고 있다”, 샹젤리제는 “어쩌다 청소년들에게 연예인이 우상화되고 장래희망 1순위가 됐는지 모르겠다”고 댓글을 남겼다.

실제로 달샤벳이 지난 4월15일에 발표한 타이틀곡 ‘조커(JOKER)’의 댄스에 대한 방송3사의 엇갈린 심의 규정이 논란화 되기도 했다. KBS는 방송 불가 판정을 내렸으며, MBC와 SBS에서는 심의를 통과시켰다. 지난 1월30일 KBS <뮤직뱅크>에 출연한 나인뮤지스는 ‘드라마’ 댄스 중 바닥에 누워 다리를 드는 댄스를 선보였다가 방송 제재를 받고 수정된 안무로 활동하기도 했다. 특히 지난해 3월에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유료방송 버라이어티 음악채널 14개 방송사에 걸그룹의 노출 의상과 선정적 안무에 대한 개선 촉구 경고를 지시하기도 했다.
 

‘미자쌤과20명의아이들’ 카페에서 윤주희(juhy****)는 ‘걸그룹 열풍 상품인가? 예술인가’라는 제목으로 걸그룹의 선정성에 대해 옹호하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걸그룹이 한류열풍의 주역이며, 종합예술적인 측면에서 바라봐야한다는 내용을 핵심으로 내세웠다.

첫째, 댄스 위주의 퍼포먼스를 강화하고 실력파 가수가 줄어든 점에 대해 미디어시대에 발맞춘 시대상 반영이라는 점을 주장했다. 둘째, 걸그룹의 선정적인 의상·댄스·노래는 후크송 유행과 같은 맥락으로 장기간 유행을 선도한다는 주장이다. 셋째, 걸그룹의 획일화된 섹시 컨셉에 대해 미술계의 팝아트 유행과 같은 맥락이라는 점이다. 특히 요정 걸그룹의 유행에서 섹시 컨셉 걸그룹으로 접어든 초기 단계로써 조만간 각자 개성을 찾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원더걸스 컴백?

한때 복고 섹시 열풍을 몰고 온 원더걸스에 대한 컴백설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떠돌고 있다. 지난 23일 원더걸스 멤버 혜림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장의 사진과 함께 “She was like the moon. Constantly changing, but always beautiful(그녀는 끊임없이 변하는 달과 같지만 언제나 아름답다)”는 글을 남겨 컴백설이 제기됐으며, 실시간 검색어 Top10에 오르기도 했다.

누리꾼들은 멤버 소희 대신 선미가 합류한 가운데 기존 멤버 선예, 예은, 유빈, 혜림의 5인조로 올 여름 컴백할 것이라는 기대다. 뒤이어 유빈은 인스타그램에서 “날씨 좋다. 나가고 싶어”라는 글을 남겨 누리꾼들의 기대를 높였다. 이에 JYP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결정된 것은 없으며, 선미의 글은 주변에서 들은 얘기를 적은 것이다”고 밝혔다. 하지만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22일 원더걸스의 신곡 작업을 마치고 조만간 뮤직비디오를 촬영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evernuri@ilyosisa.co.kr>

 

배너

설문조사

<4·7 재보궐선거> 민주당 패착은 어디에 있다고 보시나요? 참여기간 2021-04-13~2021-04-30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