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0.7℃흐림
  • 강릉 24.5℃흐림
  • 서울 21.5℃
  • 대전 26.6℃구름조금
  • 대구 28.2℃구름많음
  • 울산 26.2℃구름조금
  • 광주 26.2℃구름조금
  • 부산 24.9℃구름조금
  • 고창 26.8℃구름조금
  • 제주 26.8℃구름많음
  • 강화 21.4℃구름많음
  • 보은 23.9℃구름많음
  • 금산 24.6℃맑음
  • 강진군 25.7℃구름많음
  • 경주시 26.2℃구름조금
  • 거제 24.7℃맑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30일 22시20분

황천우의 시사펀치

<황천우의 시사펀치> 바꿀 수 있다면 바꾸자

다소 늦은 감은 있지만 필자의 글, 나아가 <일요시사>를 아껴주시는 독자들께 새해 인사를 하고 넘어가자.

임인년(壬寅年)의 임인 즉 검은 호랑이에서 그 실마리를 찾아본다. 사실 흑표범은 존재하나 색깔이 검은 호랑이는 존재하지 않는다.

그렇다면 검정 색깔의 호랑이는 무슨 의미를 지니고 있을까. 필자는 검정색에서 그 의미를 헤아려본다.

주지하다시피 검정색은 모든 색을 뒤덮어버리는, 색깔 중에 가장 강력한 색깔로 검은 호랑이는 백수의 왕이라 일컫는 호랑이 중 가장 강력한 호랑이, 제왕을 의미한다고 본다.

아울러 독자들께서 올 한 해 검정 색깔 호랑이처럼 무슨 일을 하시든지 기세등등하게 모두 형통하시길 바라며 또한 공정하고, 사람 냄새 물씬 풍기는 <일요시사>에 한층 더 관심 기울여주시기를 바라 마지 않는다.

이제 본론으로 들어가자. 먼저 조선 중기 학자인 임성주의 <녹문집>에 실려 있는 글을 인용한다. 


“허명(虛明)은 기상(氣象)이니 그림자이고, 심기(心氣)는 본색(本色)이니 실물이다. 실물이 발해 그림자가 되고 그림자는 실물에 근본을 두니, 실물이 같지 않고서 그림자가 같은 경우는 원래 있지 않다.”

독자들이 상기 글의 마지막 부분 “실물이 같지 않고서 그림자가 같은 경우는 원래 있지 않다“에 대해 다소 애매하게 느낄 수도 있다.

이를 위해 필자가 재해석해본다. 동 부분은 ‘실물과 그림자는 다를 수 없다’는, 실물과 그림자는 동일하다는 의미다.

여하튼 임성주에 의하면 본색 즉, 한 인간이 지니고 있는 본연의 실체는 감출 수 없다고 했다. 동 글을 인용한 데에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최근 행적 때문에 마치 윤 후보를 겨냥하고 남긴 기록처럼 느껴서다.

윤석열은 최근 경북 안동에서 열린 경북선대위 출범식에서 “TV토론을 하기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같잖다” “대선도 필요 없고 (여당은)이제 곱게 정권 내놓고 물러가야 한다”는 등의 막말을 토해냈다.

민주당 이 후보 입장에서 바라본다면 최후의 발악으로 치부할 수 있다.

그러나 국민 중 한 사람인 필자에게 그 말은 국민 우롱 행위로, 나아가 뼛속까지 검찰의 못된 습성에 물든 그의 본색을 여실히 드러내는 꼴로 여겨진다.

이 대목에서 지난주 게재했던 칼럼 내용을 인용한다.

발랑 까진 자와 골 빈 자가 대결하면 누가 승리할 것이냐에 대해 두 세력 중에 비정상적 사고로 무장된 인간이 많이 포진하고 있는 측이 승리하리라는 다소 애매한 답을 내놓았다.

이제 명쾌하게 답을 내겠다. 자연인이라면 동정 차원에서 골 빈 자가 우위를 점할 수 있다.


그러나 한 국가를 경영하는 위치라면 국민들은 골 빈 자보다는 영악한 자, 차라리 발랑 까진 자를 선택하게 돼있고, 현 추세라면 윤석열은 어렵다.

설상가상으로 윤석열이 독주를 선언했다. 문제의 본질을 철저하게 무시한 골 빈 자의 전형이다.

윤석열의 문제는 당이 아니라 그의 자질을 비롯한 그와 아내 및 처가의 비리 의혹인데 본인을 사면초가에 스스로 가둬버리는 결정적 우를 범했다. 

그런데 정작 문제는 대선 이후다. 현 추세대로 진행되어 윤석열이 패배한다면 국민의힘은 패배의 책임을 묻기 이전에 그날부로 공중분해된다.

또 윤석열은 그 부분에 대해 전혀 개의하지 않는다.

어차피 그에게 국민의힘은 부득이한 선택에 불과했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필자의 짧지 않은 과거가 묻어 있는 국민의힘에 연민의 정으로 한마디 하자.

즉각 전당대회, 그게 여의치 않으면 전국위원회를 소집해 후보를 교체해라. 그 길이 그나마 당을 존속시킬 수 있는 유일한 해법이다.

※본 칼럼은 <일요시사>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배너




설문조사

‘대통령 특별사면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29~2022-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