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2.6℃구름많음
  • 강릉 11.8℃흐림
  • 서울 13.9℃황사
  • 대전 16.0℃황사
  • 대구 16.1℃황사
  • 울산 17.0℃구름많음
  • 광주 14.7℃황사
  • 부산 19.5℃구름많음
  • 고창 13.2℃맑음
  • 제주 15.8℃황사
  • 강화 13.3℃구름많음
  • 보은 14.5℃구름많음
  • 금산 15.0℃구름많음
  • 강진군 16.3℃맑음
  • 경주시 18.1℃구름많음
  • 거제 18.1℃맑음
기상청 제공

1318

2021년 04월16일 18시24분


미컬슨·엘스, 거꾸로 가는 노장의 시계

URL복사

시니어 투어 2승씩 수확
50세 이상 선수들의 무대

필 미컬슨(미국)이 지난달 19일 미국 버지니아주 리치먼드의 버지니아 컨트리클럽(파72·7025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 투어 도미니언 에너지 채리티 클래식(총상금 200만달러)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PGA 챔피언스 투어 대회에 두 번 출전해 두 번 모두 우승했다.

미컬슨은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1개를 묶어 7언더파 65타를 기록해 최종 합계 17언더파 199타를 친 미컬슨은 2위 마이크 위어(캐나다)를 3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우승 상금은 30만달러(약 3억4000만원)다.

챔피언스 투어는 만 50세 이상 선수들이 겨루는 무대로 1970년생 미컬슨은 올해 챔피언스 투어에 입문했다. 8월 찰스 슈와브 시리즈 대회에서 챔피언스 투어 데뷔전을 치러 우승했고, 두 번째 출전한 시니어 대회인 이번 대회까지 제패하며 50세 이상 선수 중 최고 실력을 자랑했다.
 

처음 출전한 두 개 챔피언스 투어 대회에서 모두 우승한 사례는 이번 미컬슨이 통산 세 번째다. 1999년 브루스 플라이셔(미국)가 처음 시니어 투어 데뷔전 포함 2연승을 거뒀고, 바로 올해 짐 퓨릭(미국)이 그 뒤를 이었다.

어니 엘스(남아공)는 지난달 12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프레스턴우드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PGA 투어 챔피언스 SAS챔피언십에서 통산 2승 고지에 올랐다.

엘스는 최종 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쳐 3라운드 합계 12언더파 204타로 정상에 올랐다. 올해 시니어투어에 데뷔한 엘스는 지난 3월 호그 클래식에 이어 두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9월21일 퓨어 인슈어런스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 18번 홀에서 60㎝ 파퍼트를 넣지 못해 연장전 진출에 실패했던 엘스는 이날은 18번 홀에서 12m 버디 퍼트를 집어넣어 콜린 몽고메리(스코틀랜드)를 1타 차로 따돌렸다.

배너

설문조사

<4·7 재보궐선거> 민주당 패착은 어디에 있다고 보시나요? 참여기간 2021-04-13~2021-04-30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