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보기

Update. 2024.06.21 16:40

thumbnails
골프

절정의 기량 뽐내는 로이 매킬로이

매킬로이가 매서운 기량을 뽐내고 있다. 친구와 팀을 이뤄 출전한 대회서 정상을 차지한 지 2주 만에 개인전 우승컵을 들어 올린 것. 치열한 승부 끝에 거둔 막판 뒤집기였기에 기쁨은 배가 됐다. 로이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취리히 클래식’ 정상에 올랐다. 절친인 셰인 라우리(아일랜드)와 한 조를 이뤄 출전한 매킬로이는 지난 4월29일(한국시각) 미국 루이지애나주 애번데일의 TPC 루이지애나(파72)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서 4타를 줄였다. 취리히 클래식은 2인1조로 팀을 이루는 포섬·포볼 방식으로 펼쳐졌다. 우승상금은 257만2000달러(약 35억4000만원)로 1인당 128만6000달러(약 17억7000만원)다. 무르익은 실력 매킬로이-라우리는 대회 내내 찰떡 호흡을 보여주면서 최종합계 25언더파 263타를 합작했고, ‘채드 레이미(미국)-마틴 트레이너(프랑스)’와 동타를 기록해 연장 승부에 돌입했다. 연장 첫 홀에서 파를 기록하면서, 보기에 그친 레이미-트레이너를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매킬로이는 지난해 7월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 이후 9개월 만에 PGA 투어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고, 통산 25승을 수확했다. 라우